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성아. 양자가 얽혀 있다는데 이게 무슨 소리고?"


"너 자꾸 맨입으로 답만 얻으려고 하네. 흠흠"


'이 자식을 그냥 콱~ 배다인과 엮인것도 불편한데 이녀석은 항상 뭔가를 요구한다. 아우~'


"그래 너가 아는걸 이야기하면 내가 언제 안해주던 하~하하"


"짜식이 웃음에 나에대한 불만이 있네. 너 나한테 뭔 불만있냐?"


'순간 그래 이자식아 라고 하고 싶었지만'


"하~ 하하 불만은 너가 나한테 얼마나 잘해 주는데. ^^"


"흠흠... 뭐 내가 아는건... 너가 그정도 질문을 할정도면 답도 찾을 수 있는것 같은데 왜 나한테 물어보냐?"


"그래? 그럼 내가 답을 알고 있다는것은 어떤 의미냐?"


"양자가 얽혀 있쟎아. 왜 얽혀 있을까?"


"근데 양자가 얽혀 있는것은 맞아?"


"음... 꼭 얽혀있는건 아니고 얽혀 있을때도 있고 아닐때도 있는것 아닐까?"


"중성아 그래서 양자가 얽혔다는게 뭐냐고?"


"짜식이 왜 그렇게 다그치냐. 알써 내가 아는 양자 얽힘을 설명해줄테니 잘들어"

"양자 얽힘은 쪼개질 수 없는 원자레벨에서 원자가 쪼개지는 경우에도 상호작용 하는데 서로 얽혀 있기 때문에 어느 한쪽이 특성을 가지게 되면 다른 한쪽은 반드시 그와 다른 특성을 가지지만 같은 특성은 가질 수 없다는 거지"


"뭔 소리여?"


"쩝. 그러면 장교수님이 설명하는 논리로 설명할께"

"장교수님의 논리는 매우 직관적이야"

"예를들어서 우리가 설거지를 하다가 그릇을 깼어"

"그러면 그릇의 조각은 서로 다를 수 밖에 없고 만약에 깨지는 순간에도 같은 모양을 형성하겠다고하면 그 그릇은 깨질 수 없다는 것이지"


"뭔 소리여?"


"뭔소리긴 그릇이 깨지면 그것을 다시 똑같이 복원은 못하더라도 각기 맞추어보면 형태는 알 수 있쟎아."
"그런데 모두 똑같은 모양으로 깨지면 어떻게 될까?"

"어떻게 되는데?"

"그러면 그릇자체가 있을수가 없어."
"왜그러냐면 그릇자체가 서로 얽혀있어서 존재했는데 서로 같은 모양으로 깨지려고 하면 안깨지지"
"결국 깨진다는것은 같은데서 서로 다르게 존재할때 깨지는거지"

"하~ 이해가 될듯말듯 하긴해 하~하하"

"그것보다 미시세계와 거시세계는 왜 같은 이론으로 설명이 안되는 것인지 요즘 어렴풋이 알게 됐어."
"미시세계는 알 수 없는데 뭔가는 있지만 알수 없어서 미시세계이고 거시세계는 아무리 작아도 우리가 알기 때문에 거시세계라고 표현할뿐이라고 봐"
"그러면 우리가 아는 세계와 모르는 세계로 구분이 돼. 그것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면 암흑이냐 빛이냐로 표현할 수 있지."
"그리고 문학적으로 신이냐 악마냐로 표현되는것 같어."

"그래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012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1088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246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2496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1147 3   백파
3434 [지디넷코리아] 중국의 인공지능 그리고 'Korea Inside' 1901 0   笑傲江湖
3433 [SF소설] 양자도약-10 그래서 말이야 1883 0   笑傲江湖
3432 4차산업과 새로운 과학 또는 패러다임 1889 0   笑傲江湖
3431 理氣논쟁과 연역/귀납추론 2664 0   笑傲江湖
3430 과학이 진리라면 왜 시대마다 변할까? 2018 0   笑傲江湖
3429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0128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3428 인공지능은 숨겨진 부분이 핵심 기능인듯 합니다. 1896 0   笑傲江湖
» [SF소설] 양자도약-9 양자얽힘과 생명 2605 0   笑傲江湖
3426 [SF소설] 양자도약-8 과학은 진보하는가? 2597 0   笑傲江湖
3425 한입만 좀~!ㅋ file 3068 0   title: Luck메밀꽃
3424 [박문호 박사] 뇌과학으로 본 인공지능의 현주소와 미래 2756 0   笑傲江湖
3423 [SF소설] 양자도약-7 사랑과 우정사이 2936 0   笑傲江湖
3422 [SF소설] 양자도약-6 고딩의 추억 3239 0   笑傲江湖
3421 [SF소설] 양자도약-5 시간이란 무엇일까? 3383 0   笑傲江湖
3420 [SF소설] 양자도약-4 천지인 3095 0   笑傲江湖
3419 [SF소설] 양자도약-3 전자는 어디에3? 2793 0   笑傲江湖
3418 [SF소설] 양자도약-3 전자는 어디에2? 3723 0   笑傲江湖
3417 [SF소설] 양자도약-3 전자는 어디에? 2987 0   笑傲江湖
3416 [SF소설] 양자도약-2 공유결합(추가) 3419 0   笑傲江湖
3415 [SF소설] 양자도약-1 3050 0   笑傲江湖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