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안철수 의원측 "창당준비위 3,4월 띄울 것"

 

ㅇ.jpg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지금은 저 혼자가 아니지 않느냐”며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배수의 진을 치고 있음을 시사했다.

안 의원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 있는 새정치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지난 선거와 이번 서거에 임하는 각오가 다르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안 의원은 이어 “저희들도 이제 뜻을 같이 하는 많은 분과 같이 일하고 있고, 저도 구성원의 일원이어서 저 혼자 결정할 수 없는 노릇”이라고 덧붙였다.

안 의원의 이같은 언급은 “이번에는 양보 받을 차례 아닌가”라는 조선일보 인터뷰 내용과 맞물려 지방선거를 앞둔 결의를 나타낸 것으로 해석된다.

안 의원은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2011년 서울시장 선거, 2012년 대선 두 차례 연속 양보만 했다’는 물음에 “국민이 판단할 것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또 신당 창당 시점에 대해서는 “시점을 정한 것은 아니나 열심히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며 “오늘 회의에서 부족한 점을 계속 보완해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안 의원 측 관계자는 “사실상 창당준비위원회를 3~4월에 띄울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6월 지방선거와 7월 국회의원 재보선을 겨냥해 일단 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한 뒤 가장 적절하다고 판단하는 시점에 창당을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안 의원은 이와 함께 지방선거에 출마할 후보군을 “2월부터 늦으면 3월 정도까지 대부분 알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아울러 ‘전국 주요 지역에 모두 후보는 낸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도 “그렇다”며 다만 “저희 기준에 맞는 분이어야 한다는 대원칙이 있다”고 확인했다

 

 

 

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117036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7797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9545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7419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8051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8099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073 제주4·3평화공원 방문한 안철수 의원 2 3521 2014.01.24(by 두통66) 2014.01.21 title: Luck메밀꽃
1072 안철수·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직 양보발언..파장 확산 2 5373 2014.01.23(by 열두손가락) 2014.01.20 title: Luck메밀꽃
» 안철수 의원측 "창당준비위 3,4월 띄울 것" file 6513   2014.01.20 title: 태극기솔향
1070 새정추, 기호 5번 다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5238   2014.01.19 title: Luck메밀꽃
1069 안철수 의원, 박원순 대신 김상곤 만났다. 5139   2014.01.16 title: 태극기솔향
1068 윤여준 "야권연대,하고 싶어도 하기 어렵다" 4942   2014.01.10 title: Luck메밀꽃
1067 영국 파이낸셜타임즈 "안철수, 신당 창당 관련 등 심층기사 보도" 1 7453 2014.01.09(by 똘똘이) 2014.01.09 세상에없는진심
1066 대구 찾은 안철수, “대구의 주류 정치세력 검증할 때가 왔다” 새누리당 정조준 4876   2014.01.08 title: 태극기솔향
1065 안철수 “보수는 새정치와 대립하는 단어 아니다” 1 5193 2014.01.08(by 일파만파) 2014.01.08 title: 태극기솔향
1064 安측, 대구서 신당 설명회..노前대통령 묘역도 참배 5283   2014.01.08 title: Luck메밀꽃
1063 安측, 창당시기 고심..'2단계 창당론'도 제기 6214   2014.01.07 title: Luck메밀꽃
1062 내가 안 철수에게 주목하는 이유는... 1 5626 2014.01.24(by 앙큼요괴) 2014.01.07 title: 태극기미개인
1061 安측 새정추, 윤여준 영입 발표…공동위원장 임명(종합) 6514   2014.01.05 1:10000(안원장)
1060 손맞잡은 윤여준-안철수 7338   2014.01.05 1:10000(안원장)
1059 윤여준 "안철수, 터프해졌다" 6 9944 2014.01.16(by 미개인) 2014.01.04 title: Luck메밀꽃
1058 安風 부는 광주 "DJ선생 이후로 민주당에 인물이 없당께" file 5940   2014.01.03 title: 태극기솔향
1057 안철수, 명동서 신당 창당 설명회 - 이달중 새정치 아카데미 발족 11 file 7926 2014.01.06(by 1:10000(안원장)) 2014.01.02 title: 태극기솔향
1056 與野, 안철수신당 가상지지율 평가절하 1 5523 2014.01.03(by 만큼) 2014.01.02 title: 파란별다솔
1055 안철수, 창당 박차..새정치 실현 다짐(종합) 1 7557 2014.01.04(by 야생초) 2014.01.02 title: 파란별다솔
1054 안철수, "1월 한달간 막말없는 정치하자" 與野에 제안 1 5334 2014.01.03(by 만큼) 2014.01.02 title: 태극기솔향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