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安 "단합 필요"… 金 "박정희묘 참배계획 아직 없어"
野, 조속한 합당 위해 '安 단일체제' 절차 생략

  •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야권 통합신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의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는 26일 창당대회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향후 신당의 활동방향과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여의도 입성 11개월만에 제1 야당의 지도자가 된 안 대표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친노배제설'에 대해 "눈앞의 조그만 이익을 탐하는 세력을 국민이 심판하도록 (하기 위해) 모든 (당내 세력의) 단합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당내에서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는 기초선거 무공천 논란에 대해 "우리 길이 많은 고통을 요구받고 있지만 기꺼이 그 고통을 감내하겠다"며 번복불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양측은 당초 이날 창당대회에서 안 대표를 신당의 '단일대표'로 먼저 선출한 뒤 민주당과 합당 후 김 대표를 '공동대표'로 합류토록 할 계획이었으나 합당을 신속히 마무리짓기 위해 창당대회에서 두 사람을 공동대표로 곧바로 선출했다.

다음은 두 공동대표와 취재진의 일문일답.

--통합 신당의 지지율에 대한 평가와 앞으로 지도부 구성을 어떻게 할 것인가. 

▲(김) 당헌에 공동대표가 동수로 지명해 최고위원으로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돼 있다. 제 경우는 현재 우리 최고위원들을 최고위원으로 다시 지명할 것이다.

▲(안)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지만 아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이제부터 국민이 기대하는 부분에서 결과와 성과를 내고 보여 드리는 순서라고 생각한다. 지도부는 저 포함해서 모두 9명이 현재 구성돼 있다.

--'친노배제론'을 둘러싼 불협화음을 해결할 방법과 지방선거 전략은.

▲(안) 먼저 특정한 분들을 배제한다거나 이런 경우는 전혀 생각하지도 않았다. 지금 현재 우리 앞에 주어진 것은 외부의 큰 적이다.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눈앞의 조그만 이익들 탐하는 세력들은 이번 기회에 국민께서 심판하실 거라 믿고 거기에 모든 (당내 세력의) 단합이 필요한 상황이라 생각한다. 

▲(김) 지방선거대책위 구성을 빨리하려고 하는데 오늘 두 세력이 합쳐진 거니까 새로 구성된 지도부에서 빨리 진행해서 결론 내겠다. 

--기초선거 무공천 재검토 요구를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가.

▲(안) 단기간 이익을 위해서 국민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저버리는 세력과 힘든 상황임에도 약속을 지키려고 노력하는 세력을 국민께서 심판하시리라 생각한다. 

▲(김) 우리 길이 많은 고통을 요구받고 있지만 기꺼이 그 고통을 감내하겠다. 민주당의 기초선거 무공천 선택은 새정치연합과의 통합을 전제로 이뤄진 결정이 아니다. 그 이전에 민주당 최고위원들이 각자 고민끝에 내린 결론이다.

--신당 출범 후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할 생각인가.

▲(김) 아직은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방문할 계획이 없고 그런 계획을 잡으면 어떻게 할 것인지 의논해 보겠다.

--국정원 대선 개입, 간첩 증거조작 의혹사건과 관련해 특검 요구나 남재준 국정원장에 대한 해임안을 낼 생각이 있나, 

▲(안) 국정원 관련해서는 정말 여러 번에 걸쳐 특검을 강력히 주장한 바 있다. 그 생각은 변하지 않았다. 

▲(김) 국정원 대선 개입이나 간첩증거 조작에 대해 양측 입장이 다르지 않다. 특검을 요구하고 있고 국정원 책임자 문책을 요구하는 것도 같다.

--한미일 3자 정상회담에 대한 평가내려달라

▲(안) 이번 회담을 계기로 한일관계가 어느 정도 시작할 수 있는 초기 단계에 접어든 것 같다. 하지만 과거사에 대한 솔직한 인정이 없으면 지금 상태보다 더 진전되긴 어렵다고 생각한다. 

▲(김) 과거사에 대한 일본 정부의 분명한 입장을 촉구하는 것도 좋지만 일본의 집단자위권, 군사대국화 경향에 대해 우리 정부가 분명한 입장을 말하지 않고 있는 건 잘못이라 생각한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5721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6899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5380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6712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6116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253 다 끌어안아 주마.친노고 새누리고 다 와라~^*^...하나의 대한민국을 위해 안 철수가 간다! 2005   2014.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 창당 대회 후 안 -김 기자회견 1990   2014.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251 창당대회를 보면 노선이 보인다? 2 2018 2014.03.26(by 미개인) 2014.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250 안철수 "정파 이익보다 국민 약속이 중요" 2158   2014.03.26 title: 태극기OK
1249 안철수 “낡은 정치 종말 + 새로운 출발 = 새정치민주연합” 4 2001 2014.03.26(by OK) 2014.03.26 title: 태극기OK
1248 안철수 "바보정치라 비웃어도 수권정당 가는 길" 2999   2014.03.26 찬희
1247 안철수 "새정치는 블루오션…레드오션 여의도정치 벗어나야" 6 2187 2014.03.26(by OK) 2014.03.26 title: 태극기OK
1246 천안함 4주기 추모식서 만난 황우여-안철수 2446   2014.03.26 title: 태극기OK
1245 [포토] 천안함 묘비 어루만지는 김한길·안철수 2 2516 2014.03.26(by OK) 2014.03.26 title: 태극기OK
1244 따라오지 않을 수 없는 외통수 정치를 하려면 국민중심 정책을 펴는 길밖에 없다! 5 1939 2014.03.27(by 산책) 2014.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243 차일피일 미루다 오늘에까지 왔는데 더 망설여보자고?ㅠㅠ 2 2313 2014.03.26(by 미개인) 2014.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242 누가 뭐래도 우리는 새정치만 지지한다! 2166   2014.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241 역시 안 철수!...안 철수 제안으로 문재인과 전격 회동! 2253   2014.03.25 title: 태극기미개인
1240 안 철수 독자세력화 시도 ,37일만에 막내려... 1772   2014.03.25 title: 태극기미개인
1239 창당 준비 위원회 활동에 동참해준 여러분 감사합니다! 4 2136 2014.03.25(by 미개인) 2014.03.25 title: 태극기미개인
1238 새정치민주연합 26일 공식 출범..新양당구도 본격화ㅡ25일 당헌당규 발표 등 마지막 준비 완료…6·4 지방선거서 사실상 1:1 구도 형성 2 1970 2014.03.25(by OK) 2014.03.25 title: 태극기OK
1237 김한길·안철수, 안보·민생 행보로 ‘첫 걸음’ 1789   2014.03.25 title: 태극기OK
1236 안철수 "무공천 통합 가장 큰 이유중 하나" 2 2373 2014.03.25(by OK) 2014.03.25 title: 태극기OK
1235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가 오는 26일 천안함 용사 4주기 추모식에 참석키로 했다. 4 2344 2014.03.24(by OK) 2014.03.24 title: Luck메밀꽃
1234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당 출범 ㅡ 한라체육관에서 제주도당 창당대회 ‘성황’ … 공동위원장에 김재윤·오수용 선출 2 2708 2014.03.24(by OK) 2014.03.24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