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정치민주연합이 기초선거 무공천 문제로
연일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통합의 고리라는 원칙론과
무공천 방침을 보완해야 한다는 현실론을
둘러싼 논란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박광온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모시고
자세한 얘기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어제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가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공약을 여당에 촉구하며 범국민 서명운동을 벌였더라? 시민들의 반응은 어땠나?

- 안철수 공동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기초선거 공천제도폐지 관련 단독 회동을 제안했더라? 그러나 청와대는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았나?

- 안철수 의원의 기초선거 공천제도 폐지 관련 대통령과의 단독 회동 제안, 당 내에서 의견 합의가 이뤄진 부분인가?
(사실 당 내에서는 기초공천에 대한 의견이 여전히 분분한 상황아닌가. 앞뒤가 맞지 않는 행보 아닌가)

2. 신경민 최고위원이 무공천 입장과 관련해 당내에서 많은 토론이 필요하다고 했던데... 무공천 논란이 공론화되면 논란 확산이 불가피할 것 같은데?

- 여기에 당 내 강경파로 불리는 정청래 의원까지 전 당원 투표를 주장하고 나섰더라? 대선 총선의 패배 위기감이 당 내에 상당한 것 같다?

- 신 최고위원의 발언은 기초선거 무공천에 대한 입장 선회를 요구해온 민주당 내 일부 목소리가 반영된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는데?

- 솔직해지자. ‘기초선거 무공천=약속 정치’ 공식이
통할것이라 보나?

- 기초선거 무공천을 고집해 지방선거에 참패할 경우 안철수 공동대표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당내 주장이 계속되고 있지 않나?

-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가 당내 논란을 거듭 일축하고 있지만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새정치민주연합의 내부적 불안정성을 표현하는 쟁점 중 하나로 보는 시각도 있다?

3. 새정치민주연합 약칭을 둘러싸고 여야 신경전이 만만치 않더라. 공식 약칭인 새정치연합을 새누리당이 의도적으로 자민련을 연상케 하는 새민련으로 바꿔 불러 희석시키려 한다는 건데?

- 새민련이란 말을 꺼리는 이유가 뭔가?

- 약칭에 대해 당 안팎에서도 안철수 의원 측에 너무 힘이 실리는 듯한 느낌이 있다며 논란이 있다고 하던데?
(그렇다면 약칭 뭐라고 불러야하나?)

4. 새정치민주연합 창당직후 정당 지지율이 지난 주와 같이 나왔더라. 새정치민주연합이 기대하는 만큼의 컨벤션효과를 얻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닌가?

- 나름대로 새정치연합 정강정책에서 중도 보수를 공략하려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즉각적인 효과는 없는 것 같다?

- 이에 대해 리더십 부재와 새 아젠다를 이끌어갈 인물난 때문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 지지율 답보를 타개하기 위해 이념논란을 피하고, 민생 깃발을 든 안철수 간판을 내세웠더라. 지지율 높이는데 효과 있을까?

5. 새정치민주연합이 창당과 통합을 통한 컨벤션 효과를 기대했지만, 오히려 민주당 출신 126명의 계파와 성향을 분석한 분류표가 공개되면서 당 지도부가 고민에 빠진 형국이더라?

- 대체 이 문건, 누가 왜 만든건가?
(박 대변인은 이 문건 언제 확인하셨나.
원래 이런 문건이 내부적으로 도는데, 이번에만 외부로 유출된 것은 아닌가)

- 의원 개개인의 계파와 이념 성향이 단정적으로 기재된 문건이 공개되자 당 내 의원 사이에선 사상검열을 당한 기분이라며 반발이 만만치 않은데?

- 특히 이번 문건은 김한길 공동대표의 계파정치 타파 구호에 배치되는 것 아닌가?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에 미칠 타격도 있을 것 같다?

- 새누리당의 공세에 박 대변인이 새정치민주연합의 출범에 악영향을 주고 분파주의를 자극하려는 의도가 의심된다며 반박을 내놓으셨던데... 이 문건의 유출경로가 파악됐나?

6.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내달 2일 예정된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서기로 했다. 국회연설 경험이 없는 안 대표를 의정단상에 세우는 것이 안 띄워주기 아니냐는 평가도 나오고 있더라?

- 또한 공동대표가 각각 비서실장을 두기로 한 상황에서 누가 안 대표의 비서실장을 맡을지가 관심이 쏠리고 있더라?
(아무래도 민주당 출신 의원을 통해 당 화합에 초점을 맞추지 않겠냐는 분석이 나오던데?)

7.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새정치민주연합 거리가 점점 멀어지고 있더라. 양측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더라?

- 그러나 야권에서 두 명의 후보가 나와 새누리당에 이득을 안겨 줄 경우 양측 모두 책임과 비난을 벗어날 수 없을 것 같은데?

- 여기에 새정치민주연합이 수도권 등 핵심지역 광역단체장 예비후보들의 부진으로 속앓이가 만만치 않은 것 같다?

- 재선 도전에 나선 박원순 서울시장과 송영길 인천시장의 지지율이 현직 프리미엄에도 불구하고 여권 후보들과 비슷하게 나오면서 수도권 궤멸 위기론까지 대두되고 있는 상황인데?

- 박 시장과 김 전 교육감, 오 전 장관이 사실상 안철수 사람으로 분류되고 있는 만큼 이들의 선전 여부가 안 대표의 향후 리더십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8. 새정치민주연합이 공천위를 구성하면서 본격적인 공천 준비작업에 들어갔다. 경선룰을 둘러싼 후보들 간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엇갈려 진통이 불가피해 보인다?

- 구 민주당 세력과 구 새정치연합세력간 주도권 싸움 조짐이 벌써부터 드러나고 있는 곳도 있어 상황이 복잡해질 수도 있겠다?

9. 마지막으로 새누리당에 대한 질문 짧게 드리겠다. 새누리당 서울시장 경선이 컷오프 문제로 극심한 갈등을 빚었는데... 어떻게 바라보고 계신가?


오늘 말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지금까지 박광온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0083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1726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0145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1072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0538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293 [사설] 安대표의 '협력 정치' 제안에 여당 호응해야 2 2884 2014.04.03(by OK) 2014.04.03 AgainNew
1292 안 철수 2차 의원총회 모두 발언 4 2857 2014.04.04(by 미개인) 2014.04.03 title: 태극기미개인
1291 문재인, 안철수 두둔 … "최경환 연설과 비교해보라"ㅡ문재인 의원이 2일 안철수 공동대표의 교섭단체대표 연설을 높이 평가!!! 2 3918 2014.04.03(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90 안철수, "벚꽃지듯 공약파기" 일침 … 與 반박 2643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9 安 "세상물정 모르고 뭐가 됐더라면..藥 됐다"ㅡ율사 출신 의원과 만찬 6 3462 2014.04.03(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8 새정치연합 안철수대표, “길바닥에 버려진 대선공약” 정부 비난!!! 2 3118 2014.04.02(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7 안철수대표 연설, “야여, 창찬하기-깎아내리기”ㅡ새놀당 “새정치 소멸을 자기 고백한 연설”이라고 폄하 3345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6 안철수, 윈도우XP 종료위험 2월 경고…은행 ATM 장애 이어져 1 4732 2014.04.02(by 미개인) 2014.04.02 양운
1285 안 철수 대표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전문) 1 3482 2014.04.02(by 미개인) 2014.04.02 title: 태극기미개인
1284 安 철수대표, 국민공감 남북정상회담·여야공동대북특사단 제안 2349   2014.04.02 title: 태극기미개인
1283 안 철수 대표 고유의 리더십으로 신당을 이끌어나가라고 촉구하는 국민들... 2776   2014.04.01 title: 태극기미개인
1282 안철수 대표, 최경환 기초공천 언급에 "사과해서 될 문제 아냐" 1 2780 2014.04.02(by GO김민회) 2014.04.01 title: 태극기OK
1281 [6·4 지방선거] 안철수 "2017년 정권 교체가 목표"ㅡ6.4 지방선거 집중분석 1 3311 2014.04.02(by GO김민회) 2014.04.01 title: 태극기OK
1280 새정치 간판 걸고 구정치하잔 겐가?ㅠㅠ 1 2938 2014.04.01(by 미개인) 2014.04.01 title: 태극기미개인
1279 안철수, 첫 의총서 기초 무공천 정면돌파...“희생하면 신뢰 얻어” ㅡ노 전 대통령 언급하며, “정권교체는 국민 신뢰부터” 4 3797 2014.03.31(by OK) 2014.03.31 title: 태극기OK
» 안철수 "박 대통령, 만나서 얘기하자"ㅡ‘기초선거 무공천=약속 정치’ 공식!!! 2636   2014.03.31 title: 태극기OK
1277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촉구 기초단체장 간담회 모두 발언 2576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1276 안철수·문재인·손학규, 지방선거 공동선대위원장 맡는다ㅡ새정치민주연합 ‘통합 시너지’ 효과…경기, 부산 경선룰 ‘가닥’ 4 3771 2014.04.01(by OK) 2014.03.31 title: 태극기OK
1275 친노.강경파가 무공천 철회에 집착하는 이유? 4 3273 2014.03.31(by 미개인)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1274 동약파기정권을 향한 강력한 승부수 던진 안 철수 대표 3279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