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수한 당내 반발에도 불구하고 안철수·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기초선거 무공천 정면 돌파에 들어갔다. 통합의 최대 명분이 흔들리면 더 큰 혼란을 자초할 수 있어, 당내 논란을 조기에 잠재우고 문제점 해결을 위한 단계로 가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새정치연합 지도부는 30일 안철수 공동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담을 요구한데 이어, 31일 오전 의원총회와 길거리 서명운동을 통해 본격적인 굳히기에 들어갔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31일 통합 후 첫 번째 의원총회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두 번이나 언급하며 정면 돌파를 당부했다. 묵묵히 신뢰의 길을 걸었던 노 전 대통령처럼, 국민을 믿고 무공천 약속을 지키면 진심을 믿어줄 것이라는 주장이다.

안철수 대표는 “우리가 다수당이 되고 정권교체를 하기 위해 무엇이 가장 필요한 가 고민해봤다”며 “국민의 신뢰를 얻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국민을 믿고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바보 같다는 평도 들으시면서 끊임없이 자기를 희생하는 모습을 보이셨고, 국민들은 (그 모습을) 잊지 않고 결국 대통령까지 만들어 주셨다. (무공천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국민을 믿고 가야한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새정치연합 후보들이 손해를 보는 희생을 통해 약속을 지키는 모습이 더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많은 정치세력들이 눈앞에 있는 좁쌀만 한 이익도 내려놓지 않으려고 했다”며 “우리가 큰 희생이지만 국민을 위해 과감히 포기하고, 훨씬 중요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드릴 때 (국민이) 우리의 진정성을 인식하고, 수권정당의 믿음직한 느낌을 국민께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새정치연합은 의총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의 후보 시절 기초의원 공천폐지 공약 동영상을 시청하기도 했다.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는 영상 속 박근혜 대통령이 무공천을 약속할 때마다 박 대통령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북에게는 신뢰프로세스를 요구하면서 야당과 국민과의 신뢰프로세스는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며 “정치인의 공약은 국민과의 사회계약이다. 대선공약대로 기초선거 공천을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새정치연합은 4월 국회 핵심 키워드로 무공천 약속과 함께 민생과 새정치 실천을 내세웠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내일부터 시작하는 4월 임시국회에서 새정치연합의 새로운 면모를 어떻게 보여드릴지 실천해 나가야한다”며 “우리 중심기조는 민생과 약속과 새정치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전 원내대표는 “4월 국회에서 △세 모녀 복지 3법 △사상 최악의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국민피해구제 △84주 째 상승하는 전월세 문제와 국민주거안정화 △내수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위한 최저임금 문제에 보다 책임 있게 추진해나가야 한다”며 “국민과의 약속에도 총력을 기울여 국민공감과 설득을 얻어내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반면 진보정당들은 민주당의 기초선거 무공천 드라이브를 강하게 비판했다.

천호선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상무위원회를 열고, “정의당은 대선 이전부터 기초선거공천폐지가 정치개혁에 얼마나 역행하는 것인지 일관된 입장을 견지해왔다”며 “기초공천 논란을 중단하고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고 새정치연합에 제안했다.

윤현식 노동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정당정치의 포기를 ‘새정치’라고 우기는 새정치연합의 착란이 언제 멈출지 모르겠다”며 “분식집에서 단무지를 제공하지 말라는 것을 법으로 정하려는 발상을 ‘새정치’라고 우기는 건 유권자를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 ?
    title: 나비소피스트 2014.03.31 17:13
    옳고그름을따지다보면 결국에는 입장차에따라 논란만이
    존재할따름아닌가?
    지금은 약속이행여부가 주된사항아닌가?
    문제의 본질을 흐리는 자들에게는 주리를틀어야할것이다(국민이 국민에의한 국민을위하여)
  • ?
    title: 태극기OK 2014.03.31 19:23
    마스크 씌우세요!
  • profile
    title: 밀집모자시골다방박양 2014.03.31 18:01
    세상은 먼저 시작하는 자의 것이다. 무공천은 국면 전환용이다. 무공천은 주도권이다. 무공천은 정치가 처음으로 국민께 선물보따리를 주는 행위다. 무공천은 천심을 흔들어 깨울 것이다.
  • ?
    title: 태극기OK 2014.03.31 18:18
    공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0101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1728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0156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1095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0558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293 [사설] 安대표의 '협력 정치' 제안에 여당 호응해야 2 2884 2014.04.03(by OK) 2014.04.03 AgainNew
1292 안 철수 2차 의원총회 모두 발언 4 2862 2014.04.04(by 미개인) 2014.04.03 title: 태극기미개인
1291 문재인, 안철수 두둔 … "최경환 연설과 비교해보라"ㅡ문재인 의원이 2일 안철수 공동대표의 교섭단체대표 연설을 높이 평가!!! 2 3922 2014.04.03(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90 안철수, "벚꽃지듯 공약파기" 일침 … 與 반박 2643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9 安 "세상물정 모르고 뭐가 됐더라면..藥 됐다"ㅡ율사 출신 의원과 만찬 6 3462 2014.04.03(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8 새정치연합 안철수대표, “길바닥에 버려진 대선공약” 정부 비난!!! 2 3122 2014.04.02(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7 안철수대표 연설, “야여, 창찬하기-깎아내리기”ㅡ새놀당 “새정치 소멸을 자기 고백한 연설”이라고 폄하 3345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6 안철수, 윈도우XP 종료위험 2월 경고…은행 ATM 장애 이어져 1 4732 2014.04.02(by 미개인) 2014.04.02 양운
1285 안 철수 대표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전문) 1 3482 2014.04.02(by 미개인) 2014.04.02 title: 태극기미개인
1284 安 철수대표, 국민공감 남북정상회담·여야공동대북특사단 제안 2359   2014.04.02 title: 태극기미개인
1283 안 철수 대표 고유의 리더십으로 신당을 이끌어나가라고 촉구하는 국민들... 2776   2014.04.01 title: 태극기미개인
1282 안철수 대표, 최경환 기초공천 언급에 "사과해서 될 문제 아냐" 1 2787 2014.04.02(by GO김민회) 2014.04.01 title: 태극기OK
1281 [6·4 지방선거] 안철수 "2017년 정권 교체가 목표"ㅡ6.4 지방선거 집중분석 1 3315 2014.04.02(by GO김민회) 2014.04.01 title: 태극기OK
1280 새정치 간판 걸고 구정치하잔 겐가?ㅠㅠ 1 2938 2014.04.01(by 미개인) 2014.04.01 title: 태극기미개인
» 안철수, 첫 의총서 기초 무공천 정면돌파...“희생하면 신뢰 얻어” ㅡ노 전 대통령 언급하며, “정권교체는 국민 신뢰부터” 4 3813 2014.03.31(by OK) 2014.03.31 title: 태극기OK
1278 안철수 "박 대통령, 만나서 얘기하자"ㅡ‘기초선거 무공천=약속 정치’ 공식!!! 2641   2014.03.31 title: 태극기OK
1277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촉구 기초단체장 간담회 모두 발언 2576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1276 안철수·문재인·손학규, 지방선거 공동선대위원장 맡는다ㅡ새정치민주연합 ‘통합 시너지’ 효과…경기, 부산 경선룰 ‘가닥’ 4 3774 2014.04.01(by OK) 2014.03.31 title: 태극기OK
1275 친노.강경파가 무공천 철회에 집착하는 이유? 4 3276 2014.03.31(by 미개인)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1274 동약파기정권을 향한 강력한 승부수 던진 안 철수 대표 3284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