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화합하되 이전과는 확실히 다른,독자창당을 생각하면서 구상했던 것들을 구현하라는 꾸지람으로 받아들여서

더욱 안 철수다운 신당으로 만들어야 신당의 지지도가 높아질 것입니다.

결연한 의지와 단호한 추진의지를 보여주세요~^*^


安, 신당에 '동화' 혹은 '적응'?… 정체성 논란

  •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통합신당에 연착륙하기 위한 적응인가, 아니면 큰 조직문화에 동화되는 건가.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통합신당 대표 취임 이후 자신의 고유 브래드인 '새정치'를 제대로 구현하지 못하면서 정체성 위기에 빠졌다는 진단이 일각에서 제기된다.

아직 '확진'하기에는 이른 감이 없지 않지만, 그런 '징후'가 보이기 시작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옛 안철수 대표 진영에서도 새나온다.

안 대표 측 관계자는 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대표가 함께함으로써 민주당이 달라지는 걸 국민이 느껴야 하는데 아직은 그런 면이 부족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좋게 말하면 당 대표로서 민주당(문화)에 빨리 적응하는 것이지만 나쁘게 말하면 안철수만의 브랜드가 엷어지고 사라지는 것"이라며 "안철수의 새 정치 브랜드를 살려가기 위한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지난달 26일 새정치연합이 출범한 이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일명 '세모녀 자살사건 방지법'을 발의한 것 외에는 이렇다 할 자신의 색깔이나 메시지를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민생 중심 정당을 내세우며 김한길 공동대표와 3차례 민생 현장을 방문한 것도 '보여주기식' 행보에 그쳤다는 비판적 시각이 더 많은 편이다.

당 지도부가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공약 관철을 내세워 거리로 나가 서명운동을 벌이는 것 역시 기존 민주당식 대여투쟁의 프레임을 깨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더구나 민주당 출신 일부 의원들은 정당공천 폐지 공약 이행을 주장하며 장내·외 농성을 이어가고 있어 안 대표로선 곤혹스러운 상황이다. 

안 대표가 '중도·보수 끌어안기'를 위해 힘써온 것과는 동떨어진 현상이 빚어지는 형국이다.

당장 새누리당에서는 안 대표를 겨냥해 '새 정치는 사라지고 길거리 정치쇼가 살아났다'라고 공격하고 있다.

이런 상황을 반영하듯 새정치연합의 지지도는 계속 하락세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남녀 2천500명을 상대로 조사한 정당 지지도 결과(95% 신뢰수준에 ±2.0%p) 새정치연합은 1주일 전보다 1.5%포인트 하락한 33.3%를 기록해 새누리당과의 격차가 16.9%포인트로 더 벌어졌다. 

대선후보감으로서 안 대표 지지율도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22%)에 뒤처진 14.8%를 기록했다. 

안 대표 스스로도 이런 상황 타계를 위해 전략을 짜내고 있다.

지난달 30일 단독 기자회견을 열어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문제 해결을 위한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담카드를 꺼내든 것이 대표적이다.

기초공천 폐지 논란을 고리로 130석 거대야당의 '신참 대표'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한 고려가 담겼다는 해석이다. 

당 핵심 관계자도 당시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방선거에서 '새정치', '새인물'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취지와 무관치 않다"고 전했다.

안 대표 측은 일단 '도로 민주당'의 수렁에 빠지지 않으려면 안 대표 고유의 콘텐츠 개발이 절실하다고 판단하고 있지만 아직 당내 인프라가 구축되지 않아 한계를 토로하고 있다.

옛 새정치연합 관계자는 "지금은 안 대표가 민주당 사람들 사이에 둘러싸여 있다"며 "예전 새정치연합 사람들이 당에 들어가서 발언권을 강화하고 콘텐츠나 일정을 짜야한다"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안 대표는 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나서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5671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6831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5352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6696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6086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293 [사설] 安대표의 '협력 정치' 제안에 여당 호응해야 2 2314 2014.04.03(by OK) 2014.04.03 AgainNew
1292 안 철수 2차 의원총회 모두 발언 4 2461 2014.04.04(by 미개인) 2014.04.03 title: 태극기미개인
1291 문재인, 안철수 두둔 … "최경환 연설과 비교해보라"ㅡ문재인 의원이 2일 안철수 공동대표의 교섭단체대표 연설을 높이 평가!!! 2 3259 2014.04.03(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90 안철수, "벚꽃지듯 공약파기" 일침 … 與 반박 2107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9 安 "세상물정 모르고 뭐가 됐더라면..藥 됐다"ㅡ율사 출신 의원과 만찬 6 2994 2014.04.03(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8 새정치연합 안철수대표, “길바닥에 버려진 대선공약” 정부 비난!!! 2 2698 2014.04.02(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7 안철수대표 연설, “야여, 창찬하기-깎아내리기”ㅡ새놀당 “새정치 소멸을 자기 고백한 연설”이라고 폄하 2980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6 안철수, 윈도우XP 종료위험 2월 경고…은행 ATM 장애 이어져 1 4232 2014.04.02(by 미개인) 2014.04.02 양운
1285 안 철수 대표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전문) 1 3069 2014.04.02(by 미개인) 2014.04.02 title: 태극기미개인
1284 安 철수대표, 국민공감 남북정상회담·여야공동대북특사단 제안 2077   2014.04.02 title: 태극기미개인
» 안 철수 대표 고유의 리더십으로 신당을 이끌어나가라고 촉구하는 국민들... 2442   2014.04.01 title: 태극기미개인
1282 안철수 대표, 최경환 기초공천 언급에 "사과해서 될 문제 아냐" 1 2352 2014.04.02(by GO김민회) 2014.04.01 title: 태극기OK
1281 [6·4 지방선거] 안철수 "2017년 정권 교체가 목표"ㅡ6.4 지방선거 집중분석 1 2837 2014.04.02(by GO김민회) 2014.04.01 title: 태극기OK
1280 새정치 간판 걸고 구정치하잔 겐가?ㅠㅠ 1 2499 2014.04.01(by 미개인) 2014.04.01 title: 태극기미개인
1279 안철수, 첫 의총서 기초 무공천 정면돌파...“희생하면 신뢰 얻어” ㅡ노 전 대통령 언급하며, “정권교체는 국민 신뢰부터” 4 3284 2014.03.31(by OK) 2014.03.31 title: 태극기OK
1278 안철수 "박 대통령, 만나서 얘기하자"ㅡ‘기초선거 무공천=약속 정치’ 공식!!! 2350   2014.03.31 title: 태극기OK
1277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촉구 기초단체장 간담회 모두 발언 2094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1276 안철수·문재인·손학규, 지방선거 공동선대위원장 맡는다ㅡ새정치민주연합 ‘통합 시너지’ 효과…경기, 부산 경선룰 ‘가닥’ 4 3470 2014.04.01(by OK) 2014.03.31 title: 태극기OK
1275 친노.강경파가 무공천 철회에 집착하는 이유? 4 2737 2014.03.31(by 미개인)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1274 동약파기정권을 향한 강력한 승부수 던진 안 철수 대표 2665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