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노' 율사 출신 의원과 만찬…자기세력 구축 시동?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송진원 기자 = 야권 통합신당인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당내 인사들과 접촉면을 넓혀가며 기반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통합 후 첫 의원총회에서 "진짜 식구가 되겠다"며 의원들과의 '식사정치'를 예고한 안 대표는 1일 여의도 한 식당에서 소속 의원 9명에게 '진짜' 저녁식사를 산 것으로 2일 알려졌다. 교섭단체 대표연설 준비로 분주한 상황이었지만 1시간 이상 머물렀다고 한다.

만찬에는 최재천 전략홍보본부장, 최원식 전략기획위원장, 김관영 비서실장 등 지도부 인사를 비롯해 4선의 이종걸, 3선의 이상민, 재선의 문병호 유성엽 이춘석 정성호 의원 등이 참석했다. 유 의원을 빼고는 모두 율사 출신으로, 대부분 김한길 공동대표와 가까운 인사들로 분류된다.

안 대표는 만찬에서 "기업 하면서 세상에 사기꾼이 많다는 걸 처음 알았고, 여의도에 와보니 온갖 '잡X'이 많은 걸 처음 알았다. 세상의 모든 게 섞여 있는 게 정치인 것 같더라"며 "그런 걸 알게 되면서 제 인생이 풍부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당시 대권도전이 좌절됐던 것을 염두에 둔 듯 "세상물정 모르고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바로 뭐가 됐더라면 제대로 못했을 것"이라며 "많은 경험을 쌓을 수 있게 돼 '약'이 됐다. 많이 배우고 터득하고 있다"고 했다고 한다.

또한 "정치권에 들어오기 전에는 국회의원에 대해 싸움질이나 한다는 부정적 인식이 강했는데 막상 보니 성실하고 열심히 일하는 훌륭한 분들이 많더라"며 "그런 분들을 보고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 민주당과 합치는 쪽으로 마음의 변화가 생긴 이유 중 하나가 됐다"고 소회를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안 대표와 참석자들은 "잘해보자"며 '의기투합'했고, 폭탄주가 여러잔 돌아간 가운데 '안철수 파이팅', '안철수와 한길로' 등의 건배사가 쏟아졌다.

반면 안 대표는 대선 당시 단일화 과정에서 라이벌이었던 문재인 의원 등 친노(친노무현) 핵심 그룹과는 좀처럼 거리를 좁히지 못하는 분위기다.

이를 의식한 듯 안 대표는 이날 교섭단체 대표 연설 후 기자들과 만나 "문 의원과 오늘도 인사하고 말씀도 나눴다"며 "문 의원이 연설 전에 '잘 하시라'고 했고, 끝난 뒤 '잘하셨다'고 악수를 했다"고 강조했다.

hanksong@yna.co.kr

  • ?
    title: 나비소피스트 2014.04.02 20:31
    얼마나 진솔하고 풍부합니까?
    됩니다. 당신은해냅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4.02 21:23
    예 그렇습니다.^*^
  • ?
    AgainNew 2014.04.02 23:41
    "기업 하면서 세상에 사기꾼이 많다는 걸 처음 알았고, 여의도에 와보니 온갖 '잡X'이 많은 걸 처음 알았다. 세상의 모든 게 섞여 있는 게 정치인 것 같더라" 네 그래서 예수님이 그러셨나 봅니다. 뱀처럼 지혜롭고 비둘기처럼 순결하라고. 부디 승리하시어 한국정치판을 일류시스템으로 만들어주십시오!!
  • ?
    title: 태극기OK 2014.04.02 23:46
    동감합니다.!!
  • profile
    GO김민회 2014.04.03 07:58
    문안 두분이 함께 하셔야 합니다. 문님도 안님의 말씀을 통해 은혜? 받으신 듯하니. 이제 서로 의심하시는 일 많이 없으셨으면 합니다. 소통의 시작은 서로 다름을 인정하는 것에서부터니까요~
  • ?
    title: 태극기OK 2014.04.03 13:11
    두 분이 같이 하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5145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6673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4837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5728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5390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293 [사설] 安대표의 '협력 정치' 제안에 여당 호응해야 2 3200 2014.04.03(by OK) 2014.04.03 AgainNew
1292 안 철수 2차 의원총회 모두 발언 4 3233 2014.04.04(by 미개인) 2014.04.03 title: 태극기미개인
1291 문재인, 안철수 두둔 … "최경환 연설과 비교해보라"ㅡ문재인 의원이 2일 안철수 공동대표의 교섭단체대표 연설을 높이 평가!!! 2 4269 2014.04.03(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90 안철수, "벚꽃지듯 공약파기" 일침 … 與 반박 2891   2014.04.02 title: 태극기OK
» 安 "세상물정 모르고 뭐가 됐더라면..藥 됐다"ㅡ율사 출신 의원과 만찬 6 3818 2014.04.03(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8 새정치연합 안철수대표, “길바닥에 버려진 대선공약” 정부 비난!!! 2 3427 2014.04.02(by OK)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7 안철수대표 연설, “야여, 창찬하기-깎아내리기”ㅡ새놀당 “새정치 소멸을 자기 고백한 연설”이라고 폄하 3617   2014.04.02 title: 태극기OK
1286 안철수, 윈도우XP 종료위험 2월 경고…은행 ATM 장애 이어져 1 5032 2014.04.02(by 미개인) 2014.04.02 양운
1285 안 철수 대표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전문) 1 3755 2014.04.02(by 미개인) 2014.04.02 title: 태극기미개인
1284 安 철수대표, 국민공감 남북정상회담·여야공동대북특사단 제안 2640   2014.04.02 title: 태극기미개인
1283 안 철수 대표 고유의 리더십으로 신당을 이끌어나가라고 촉구하는 국민들... 3038   2014.04.01 title: 태극기미개인
1282 안철수 대표, 최경환 기초공천 언급에 "사과해서 될 문제 아냐" 1 3154 2014.04.02(by GO김민회) 2014.04.01 title: 태극기OK
1281 [6·4 지방선거] 안철수 "2017년 정권 교체가 목표"ㅡ6.4 지방선거 집중분석 1 3594 2014.04.02(by GO김민회) 2014.04.01 title: 태극기OK
1280 새정치 간판 걸고 구정치하잔 겐가?ㅠㅠ 1 3193 2014.04.01(by 미개인) 2014.04.01 title: 태극기미개인
1279 안철수, 첫 의총서 기초 무공천 정면돌파...“희생하면 신뢰 얻어” ㅡ노 전 대통령 언급하며, “정권교체는 국민 신뢰부터” 4 4107 2014.03.31(by OK) 2014.03.31 title: 태극기OK
1278 안철수 "박 대통령, 만나서 얘기하자"ㅡ‘기초선거 무공천=약속 정치’ 공식!!! 2872   2014.03.31 title: 태극기OK
1277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촉구 기초단체장 간담회 모두 발언 2821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1276 안철수·문재인·손학규, 지방선거 공동선대위원장 맡는다ㅡ새정치민주연합 ‘통합 시너지’ 효과…경기, 부산 경선룰 ‘가닥’ 4 3940 2014.04.01(by OK) 2014.03.31 title: 태극기OK
1275 친노.강경파가 무공천 철회에 집착하는 이유? 4 3551 2014.03.31(by 미개인)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1274 동약파기정권을 향한 강력한 승부수 던진 안 철수 대표 3621   2014.03.31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