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4040301033137307002

 

문화일보 [오피니언] 사설                                                                  게재 일자 : 20140403()

 

새누리당과 청와대의 오만과 무책임

 

국정 운영을 책임진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오만과 독선·무책임이 도를 넘고 있다. 야당의 발목잡기 행태에 문제가 많지만, 그런 상황까지 극복하면서 국정을 이끌 책임이 집권 세력에 있다. 야당의 반대가 심해질수록 더 겸허하게 설득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그럼에도 청와대는 제1 야당 대표가 대통령과의 회담을 공식 제의했음에도 나흘이 지나도록 무()반응이다. 여당 원내대표는 야당 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도중 막말을 퍼붓는 비례(非禮)를 주도하고 있으니 낯부끄럽다. 이런 행태들이 야당을 더 고강도 투쟁으로 내몰고, 그 피해는 국가와 국민에게 돌아감을 모르는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2일 대표 연설에서 왜 기초 공천 공약 폐기를 여당 원내대표가 대신 사과하시는지요. 충정이십니까. 월권이십니까라고 말하자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좌석에서 너나 잘해라고 소리를 질렀고 다른 의원들도 새정치는 철수해등으로 비아냥댔다. 당 대변인은 초짜’ ‘하룻강아지로 비하했다. 집권세력 자격은 물론 인격까지 의심케 하는 한심한 행태다. 실제로 안 대표의 이날 연설에는 국가대타협위원회 신설, ‘김영란법신속 제정 등 여당이 경청하고 수용할 만한 부분도 적지 않았다. 국가대타협위원회는 박근혜 대통령이 올 초 제안한 국민대타협위원회와 흡사하다. 이날 본회의장을 견학한 초등학생들이 무엇을 배우고 갔을지 걱정스럽다.

 

여당은 국회 선진화법 핑계로 야당 반대로 법안을 통과시키지 못하고 있다고 하지만 정작 지난 3월 법안 통과가 시급한 시점에 원내지도부는 외국 방문으로 자리를 비우는 등 무책임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청와대도 야당 대표의 회담 요청에 가부(可否) 응답을 하는 게 최소한의 정치 도의다. 비리가 적발된 청와대 행정관들이 버젓이 부처로 복귀해 승진하는 모습에서 또다른 오만의 모습을 본다. 집권세력이 이래선 안된다. 청와대와 여당은 대오각성, 야당의 제안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신속히 응답하기 바란다. 오만에 취한 권력은 오래가지 못한다.

 

 

 

 

  • ?
    title: 태극기OK 2014.04.03 15:28
    오만과 무책임을 선거를 통해 응징해야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9935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1579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0002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0966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0383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13 안철수, 사회적 약자 이동권 보장…10대 입법과제 중 3호 발의 2702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12 '불통' 박근혜…덫에 걸린 안철수, 선택은? 2337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11 제5차 최고위원회 모두 발언 1 2427 2014.04.07(by 미개인) 2014.04.07 title: 태극기미개인
1310 靑, 안 철수대표(野)에 '공천관련 회동' 거부입장 공식통보 2118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09 안철수 "무인기, 박 대통령이 만나줘야할 또 다른 이유" 2080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08 안철수 대표, “새정치연합은 안보중심주의 정당” 2423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07 안 철수 대표는 바른생활 사나이! 2801   2014.04.07 title: 태극기미개인
1306 '직문즉답' 오간 안철수-김한길의 홍대토크 2 2516 2014.04.06(by OK) 2014.04.06 title: 태극기OK
1305 김한길·안철수 "약속과 민생, 두 기둥의 나무 심는다" 2413   2014.04.05 title: 태극기OK
1304 안 철수 대표의 파격행보.역시... 2411   2014.04.05 title: 태극기미개인
1303 안 철수 대표가 청와대를 찾아간 이유는? 11 3346 2014.04.06(by 미개인) 2014.04.04 title: 태극기미개인
1302 靑으로 진격한 안철수, 새정치 전면투쟁 임박 2205   2014.04.04 title: 태극기OK
1301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 청와대 방문 4 2483 2014.04.04(by OK) 2014.04.04 title: 태극기OK
1300 민생중심 새정치 포에버! 2293   2014.04.04 title: 태극기미개인
1299 내외적으로 어려움 겪는 안 철수,우려가 현실로? 화이팅! 2796   2014.04.04 title: 태극기미개인
1298 [정치평론] 안철수 대표, 더 독해져야 한다.ㅡ단호하게, 집요하게 그리고 치밀하게 핵심 사안에 파고드는 강력한 이미지!!! 3088   2014.04.03 title: 태극기OK
» 청와대와 여당은 대오각성... 오만에 취한 권력은 오래가지 못한다 1 2872 2014.04.03(by OK) 2014.04.03 AgainNew
1296 "안철수, 박원순도 위험하다 해도 침묵" 7 2936 2014.04.03(by 소피스트) 2014.04.03 title: 태극기OK
1295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제66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참석 서면 브리핑 3011   2014.04.03 title: 태극기OK
1294 슈퍼갑들과의 전쟁 행진...사라지는 그 날까지 주욱 ~행진합시다! 2593   2014.04.03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