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2의 노 무현이 되지나 않을까 생각하며 '안 철수 현상' 초기부터 걱정을 했더랬는데,드디어...

안에서 흔들고 밖에서 린치를 가해오는구나!

국민들의 더욱 큰 관심과 사랑,응원이 절실하다!


당은 내홍, 청와대는 침묵… 새정치 '공천폐지' 싸고 내우외환
강경파, 金·安에 적극 대응 압박… 安, 친노와 스킨십도 지지부진

  • 관련사진
  •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66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오른쪽)와 김한길(왼쪽)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안철수(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를 사이에 두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당내 혁신모임 소속 3선 의원들은 3일 정당공천 폐지 입법을 요구하는 국회 로텐더홀 농성을 이어가면서 "김ㆍ안 대표가 모든 수단을 강구해 투쟁해야만 입법 여부를 떠나 기초 출마자들의 불만이라도 가라앉힐 수 있지 않겠느냐"고 두 대표를 압박했다. 서울광장에서 농성 중인 신경민 최고위원도 이날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두 대표가 청와대에 가서 시한을 정해놓고 면담 요청하고 문전박대 당하든 매일 시위하든 단식을 하든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내 강경파 의원들은 두 대표가 정부ㆍ여당에 '약속 이행'만 외칠 뿐 이를 관철하기 위한 행동에는 소극적이라는 비판이다. 실제 새정치연합은 지난달 31일과 1일 서울역과 여의도역에 나가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을 벌인 이후 장외 서명 작업을 접고 온라인서명운동으로 전환했다. 

당초 두 대표는 기초선거 공천폐지 공약과 관련해 박 대통령을 정조준하면서 당내 불만을 외부로 돌리려고 했다. 그러나 청와대의 일관된 '무시 전략'과 최경환 원내대표의 사과로 갈음하려는 새누리당의 태도에 막혀 돌파구 마련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게다가 청와대는 안 대표의 여야 공동 대북특사단 제안에도 무반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안 대표의 당내 기반 확대 작업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안 대표는 신당 창당 이후 옛 민주당 의원들과 '식사 정치'에 나서면서 스킨십 강화를 시도하고 있지만 여전히 친노진영은 소외되고 있다는 불만이 나온다. 안 대표는 8일 범친노계 의원까지 포함된 중도성향 의원모임 '무신불립' 소속 의원들을 오찬에초청할 계획이지만 순수 친노 의원들과 접촉 계획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초선 의원은 "기초선거 현장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밥을 같이 먹는다고 해도 좋은 말이 나올지 모르겠다"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안 대표 측은 "이제 의원들을 만나기 시작하는 단계"라면서 "특정 세력을 일부러 안 만나는 게 아니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1373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2973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1334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2238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1856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13 안철수, 사회적 약자 이동권 보장…10대 입법과제 중 3호 발의 2893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12 '불통' 박근혜…덫에 걸린 안철수, 선택은? 2400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11 제5차 최고위원회 모두 발언 1 2593 2014.04.07(by 미개인) 2014.04.07 title: 태극기미개인
1310 靑, 안 철수대표(野)에 '공천관련 회동' 거부입장 공식통보 2203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09 안철수 "무인기, 박 대통령이 만나줘야할 또 다른 이유" 2187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08 안철수 대표, “새정치연합은 안보중심주의 정당” 2709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07 안 철수 대표는 바른생활 사나이! 3050   2014.04.07 title: 태극기미개인
1306 '직문즉답' 오간 안철수-김한길의 홍대토크 2 2788 2014.04.06(by OK) 2014.04.06 title: 태극기OK
1305 김한길·안철수 "약속과 민생, 두 기둥의 나무 심는다" 2560   2014.04.05 title: 태극기OK
1304 안 철수 대표의 파격행보.역시... 2496   2014.04.05 title: 태극기미개인
1303 안 철수 대표가 청와대를 찾아간 이유는? 11 3632 2014.04.06(by 미개인) 2014.04.04 title: 태극기미개인
1302 靑으로 진격한 안철수, 새정치 전면투쟁 임박 2329   2014.04.04 title: 태극기OK
1301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 청와대 방문 4 2769 2014.04.04(by OK) 2014.04.04 title: 태극기OK
1300 민생중심 새정치 포에버! 2401   2014.04.04 title: 태극기미개인
» 내외적으로 어려움 겪는 안 철수,우려가 현실로? 화이팅! 2950   2014.04.04 title: 태극기미개인
1298 [정치평론] 안철수 대표, 더 독해져야 한다.ㅡ단호하게, 집요하게 그리고 치밀하게 핵심 사안에 파고드는 강력한 이미지!!! 3227   2014.04.03 title: 태극기OK
1297 청와대와 여당은 대오각성... 오만에 취한 권력은 오래가지 못한다 1 3130 2014.04.03(by OK) 2014.04.03 AgainNew
1296 "안철수, 박원순도 위험하다 해도 침묵" 7 3286 2014.04.03(by 소피스트) 2014.04.03 title: 태극기OK
1295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제66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참석 서면 브리핑 3282   2014.04.03 title: 태극기OK
1294 슈퍼갑들과의 전쟁 행진...사라지는 그 날까지 주욱 ~행진합시다! 2756   2014.04.03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