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여러분도 친구가 설명없이 약속어기면 속상하겠죠?"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가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역에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공약이행을 촉구하는 범국민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발칙한' 질문과 직설적 즉답이 오갔다. 6일 낮, 젊음의 거리로 불리는 서울 홍대 앞에서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가 간이의자를 펴고선 '약속토크'를 열었다. 거리를 오고가던 100여명 안팎의 시민이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문제를 놓고 두 공동대표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손을 든 한 청년은 "작년 재보선에서 민주당은 기초선거 공천을 했다. 새누리당은 하지 않았는데 말이다. 그때는 왜 했고, 지금은 무엇이 다른가?"라고 '돌직구'도 던졌다. 김 대표는 "제가 답하라는 거죠? (질문한 분이) 아주 젊어 보여요"라면서 마이크를 들었다. 그는 "당시 민주당 지도부는 법을 바꾸기 전까진 공천하는 게 맞다고 판단했던 것 같다"면서 "저 같으면 안했다"고 솔직한(?) 답변도 내놨다.

대학생으로 보이는 한 여성은 "공천 폐지를 당론으로 확정했다는데 내부에서 반대 의견이 많이 나온다"면서 "어떻게 '회유'할 것이냐"고 당돌하게 따졌다. 이번에도 김 대표가 "회유가 아니고 설득이겠죠?"라고 고쳐 잡으면서 "우리만 바보처럼 큰 손해를 봐도 되느냐는 말씀을 하시는 분도 있는데 매일 당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같은 질문에 "커다란 손해를 감수하면서라도 약속을 지키는 모습에서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본다"면서 "지금 정치는 국민의 신뢰를 잃은 위기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지방선거를 보이콧하자는 당 일각의 의견에 대해선 김 대표가 "지도부 차원의 논의는 없었다"고 일축했다.

두 공동대표를 향해 "국민들은 기초공천 폐지의 가치에 대해 잘 모르겠고 실감하고 있지도 않다"고 한 시민이 발언하자 안 대표는 "당장 국민의 삶과 바로 연결되지 않다 보니 그렇다"면서도 "무공천 문제는 약속을 지키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거리를 나온 시민들을 향해 "여러분도 아마 홍대 앞으로 나오면서 '몇 시에 어디서 보자'는 약속을 하셨을 텐데 상대가 안 나타나고, 나중에 왜 약속을 안 지켰냐고 물어봤는데 그 친구가 아무런 설명을 안하면 속상하겠죠?"라면서 입장 표명을 않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박 대통령이) 야당을 국정의 동반자로 생각하고 내일 정도까지는 (회동) 가능 여부를 말해주시길 다시 한 번 부탁드리고 싶다"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이 아무런 당직이나 국회직이 없었던 야당의 김상현 의원의 면담 신청을 즉각 받아들인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내일까지 청와대에서 대답이 없으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미리 안될 때를 가정해서 예단할 필요는 없지 않느냐"고 답했다.

김 대표는 "아직 (청와대에서) 아무 답이 없다. 내일까지도 답이 없으면 어떻게 하나 참 걱정"이라면서 "박 대통령도 걱정되고, 반드시 답을 달라고 한 우리도 다음에 어떻게 할지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 ?
    title: 나비소피스트 2014.04.06 19:14
    돌직구질문엔 역시돌직구답변.
    박통의 션한 돌직구답변기대합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4.06 21:55
    돌직구 스트라이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52716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58059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52042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54764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53672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13 안철수, 사회적 약자 이동권 보장…10대 입법과제 중 3호 발의 4942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12 '불통' 박근혜…덫에 걸린 안철수, 선택은? 4584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11 제5차 최고위원회 모두 발언 1 5020 2014.04.07(by 미개인) 2014.04.07 title: 태극기미개인
1310 靑, 안 철수대표(野)에 '공천관련 회동' 거부입장 공식통보 4605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09 안철수 "무인기, 박 대통령이 만나줘야할 또 다른 이유" 4615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08 안철수 대표, “새정치연합은 안보중심주의 정당” 4909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07 안 철수 대표는 바른생활 사나이! 5210   2014.04.07 title: 태극기미개인
» '직문즉답' 오간 안철수-김한길의 홍대토크 2 5009 2014.04.06(by OK) 2014.04.06 title: 태극기OK
1305 김한길·안철수 "약속과 민생, 두 기둥의 나무 심는다" 4606   2014.04.05 title: 태극기OK
1304 안 철수 대표의 파격행보.역시... 4475   2014.04.05 title: 태극기미개인
1303 안 철수 대표가 청와대를 찾아간 이유는? 11 5596 2014.04.06(by 미개인) 2014.04.04 title: 태극기미개인
1302 靑으로 진격한 안철수, 새정치 전면투쟁 임박 4537   2014.04.04 title: 태극기OK
1301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 청와대 방문 4 4958 2014.04.04(by OK) 2014.04.04 title: 태극기OK
1300 민생중심 새정치 포에버! 4932   2014.04.04 title: 태극기미개인
1299 내외적으로 어려움 겪는 안 철수,우려가 현실로? 화이팅! 5070   2014.04.04 title: 태극기미개인
1298 [정치평론] 안철수 대표, 더 독해져야 한다.ㅡ단호하게, 집요하게 그리고 치밀하게 핵심 사안에 파고드는 강력한 이미지!!! 5375   2014.04.03 title: 태극기OK
1297 청와대와 여당은 대오각성... 오만에 취한 권력은 오래가지 못한다 1 5450 2014.04.03(by OK) 2014.04.03 AgainNew
1296 "안철수, 박원순도 위험하다 해도 침묵" 7 6330 2014.04.03(by 소피스트) 2014.04.03 title: 태극기OK
1295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제66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참석 서면 브리핑 5563   2014.04.03 title: 태극기OK
1294 슈퍼갑들과의 전쟁 행진...사라지는 그 날까지 주욱 ~행진합시다! 5071   2014.04.03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