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 지원은 똑바로 봐라.무공천으로 가게 될 것이다.

수구꼴통 노릇하며 새무리를 돕는 행위는 그만하기 바란다!

벌써부터 결과에 불복하려 여론수렴 50%를 놓고 왈가왈부하는 속내를 밝혀라!


'꿈쩍않던' 안철수, 무공천 여론 재수렴 왜?
당내 공천여론 비등…불협화음 정리위한 '궁여지책'
여론조사 50% 반영 놓고 당내 일각 의구심 보여

  •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8일 기초선거 무(無)공천 주장에서 한발짝 물러나 당원투표와 여론조사로 공천 여부를 다시 묻기로 했다. 

기초공천을 둘러싸고 간단없이 이어지고 있는 당내 불협화음을 정리하고 단일대오로 6·4 지방선거 승리를 준비하겠다는 절박한 심경에서 나온 처방으로 보인다.

그러나 새정치연합 탄생의 탯줄격인 무공천 입장에 '대못'을 박았던 지금까지의 입장에서 외견상 '후퇴'임을 부인하기 어렵다.

특히 정치인 안철수 입장으로 좁혀보면 정계입문 후 고비마다 기왕의 결정에서 급선회하거나 발을 빼는 모습을 재연하는 것이어서 신뢰의 이미지에 타격을 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 무공천 재조사 선회배경은…'4번째 발빼기' 비판도 = 평소 "약속을 지키는 것이 새정치"라며 '약속 대 거짓'의 구도로 지방선거를 치르려던 안 대표가 자신의 공약이기도 한 무공천 입장을 다시 묻겠다는 결정은 의외로 받아들여진다.

투표 결과에 따라 자신의 정치적 브랜드와도 같은 '새정치'의 원칙을 훼손하고 민주당과의 통합 명분을 스스로 저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안 대표는 전날 오전까지도 '끝까지 정면돌파로 간다'며 강행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그럼에도 당원과 국민의 의사를 다시 묻기로 한 것은 무공천 방침으로 인한 기초선거 궤멸 우려로 당내에서 재검토 내지 철회 압박이 강했기 때문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대표는 당원투표로 묻는 게 후퇴로 비칠 수 있기 때문에 지도자의 결단으로 무공천으로 가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면서도 "의원들 사이에서 '정리할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가 계속 나오자 원칙의 일관성에다 결정의 민주성을 보완해 빨리 종지부를 찍자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김한길 공동대표가 원내외 인사들의 의견을 두루 수렴했고, 문재인 의원이 "당원투표만으로 결정하기 어렵다면 국민 50%, 당원 50%로 하는 게 어떻겠냐"며 수정안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의 한 측근 인사는 "'회군'이 아니라 정면돌파하겠다는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당내 논의가 있으니 최종적으로 국민과 당원의 뜻을 물어서 따르려고 하지만 다시 한번 지지해 줄 것을 믿는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어떤 식으로든 자신의 결정을 되돌릴 가능성이 있는 선택을 한 것이 또다시 중대 사안을 놓고 발을 빼는 모습으로 보일 염려도 크다.

과거 안 대표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원순 시장에게 양보한 사례, 지난 대선에서 후보직에서 물러난 사례, 신당 창당을 목전에 두고 민주당과 통합을 결정한 사례에 이어 네 번째로 '뒷심 부족'을 드러내 지지층을 실망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 여론조사 50%에 당내 의구심도 = 이번 결단이 당내 갈등을 완전히 봉합할 수 있을지는 장담하기 어렵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당원들에 비해 무공천에 찬성할 가능성이 큰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50% 끼워넣은 것이 사실상 무공천 강행의 명분쌓기를 위한 '눈속임'에 불과하다는 비판도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우원식 최고위원은 "다시 묻는다면 당원투표를 해야지, 여론조사와 당원투표를 섞는 안이라면 반대한다"며 "국민과 당원을 50%씩 조사하면 그냥 무공천 유지로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교체·정당 재구성을 위한 혁신모임' 소속의 윤관석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떤 식으로든 정리하고 갈 수 있는 절묘한 선택"이라면서도 "당이 결정해야 할 문제를 국민에게 넘겼다는 점에서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거꾸로 안 대표 측근들 사이에서는 이번 결정이 '후퇴'라는 반발 기류도 감지된다.

실제로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친안(친안철수)' 성향으로 분류되는 조경태 최고위원은 "바보같은 결정"이라고 강하게 비판해 격론이 벌어졌고, 이용경 표철수 최고위원도 "약속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도부가 국민들에게는 "통과의례가 될 것"이라며 무공천 약속을 재확인하는 절차에 불과하다고 강조한 반면, 당내에서는 "기초공천으로 가닥이 잡힐 것"이라며 반대파를 설득한 것으로 드러나 '조삼모사' 행보라는 지적도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당의 간부가 '기초공천으로 가닥을 잡고 국민여론 50%, 당원투표 50%로 확정한다'고 이야기를 했다"면서 "언론에는 '무공천으로 간다'고 한 것이 사실이냐"고 되묻기도 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46296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51148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45967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47616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47051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33 안철수 리더십·위상 판가름…'무공천' 경우의 수는? 4380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32 무공천 정면 돌파?회군?어떤 경우라도 안 철수에겐 타격? 4538   2014.04.09 title: 태극기미개인
1331 [선거] '운명의 결과'…안철수의 손익계산서는 4777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30 안철수, 문재인에 선대위원장 공식요청…文 "당 결정 존중" 2 4917 2014.04.09(by OK)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29 인터뷰:'가슴으로 하는 말-안 철수 새정치 이야기'의 저자 김 상봉 5549   2014.04.09 title: 태극기미개인
1328 안철수 “대표 사퇴하겠다”, 김한길 “차라리 내가 할게”ㅡ안철수, ‘무공천’ 입장 고수하다 입장 번복한 이유는…측근의 설득 2 8285 2014.04.09(by OK)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27 안철수대표, "정치는 '참는 것' 깨달아" 2 5182 2014.04.09(by OK)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26 김한길 “지도자 안철수 결단 왜곡 안 돼…미래 위한 진군”ㅡ“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린 무책임한 사람들에게 부끄러움을 알리는 경종” 4747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25 안철수 “지방선거 공천이 당원과 국민의 명령이면 복종하겠다”ㅡ“국민과의 약속은 안중에도 없는 오만한 집권세력과 맞서 싸울 것” 4699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24 안 철수 대표의 승부수!필승! 4544   2014.04.09 title: 태극기미개인
1323 안 철수 대표...신임투표와 연계하려...김 한길 대표 말려... 4 5906 2014.04.09(by 미개인) 2014.04.08 title: 태극기미개인
1322 안철수 "정치생명 걸고 무공천 관철하겠다" 4 4539 2014.04.09(by GO김민회) 2014.04.08 title: 태극기OK
1321 친노와는 함께 할 수 없단 말인가?그럼 그리 해야겠지... 19 5354 2014.04.09(by 미개인) 2014.04.08 title: 태극기미개인
» 안 철수 무공천 여론 수렴...왜? 4208   2014.04.08 title: 태극기미개인
1319 청와대 답에 한계 다다른 안 철수 대표! 5050   2014.04.08 title: 태극기미개인
1318 안철수 "논란에 종지부…국민·당원총의 따르겠다"ㅡ"소신은 변함없어…약속의 정치 흔쾌히 지지할 것 믿어" 2 4933 2014.04.08(by OK) 2014.04.08 title: 태극기OK
1317 “벌써 지방선거 책임론 거론하다니... 안철수대표 흠집내려는 자, 당장 당 떠나라” 4528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16 그렇잖아도 민주당과 합당을 하면서 잃은 지지표가 얼마인데 무공천마저 취소하고 껍데기만 남으라는가? 4720   2014.04.07 title: 태극기미개인
1315 안철수 "안보무능정권…논의 의제 더 생긴 것" 2 5302 2014.04.07(by OK)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14 안철수대표 회담제안 결국 거부…'기초공천 폐지' 분수령 4293   2014.04.0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