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앵커]

지금 보신 것처럼 내일(10일) 오전이면 새정치민주연합의 기초 공천 폐지 문제가 최종 결정됩니다. 취재기자와 함께 한 걸음 더 들어가보겠습니다.

정치부 김형구 국회반장이 나와 있습니다. 어서오세요. 예상했었지만 문구 때문에 다툼이 있었던 모양이더군요?

[기자]

오늘 진행된 설문 문항은 상당히 길었는데, 제가 한번 읽어보겠습니다.

"새누리당이 공천을 하는 상황에서 새정치민주연합만 공천을 안 하면 불공정한 선거가 되기 때문에 공천을 해야 한다는 의견과, 새누리당이 공천을 하더라도 애초의 무공천 방침대로 공천을 하지 않아야 한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이 중 어디에 공감하십니까" 이렇게 물었습니다.

[앵커]

답변하는 사람이 굉장히 오래 기다려야했겠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핵심은 설문 문항을 어떻게 구성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180도 달라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공천 폐지가 대선 공약'이라는 점을 강조하면 당연히 공약대로 공천을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공천을 하기 때문에 불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게 되면, 새정치민주연합도 공천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올 수 있습니다.

그래서 설문 문구를 어떻게 가져가느냐를 놓고 진통이 있었던 건데요, 결국은 앞서 말씀드린 두 가지 전제를 모두 넣는 쪽으로 절충안이 채택됐고, 그러다보니 설문 문항이 길어졌습니다.

[앵커]

설문 조사 결과에 따라서 특히 야당 쪽에서 정국의 판도가 바뀔 가능성이 있는데, 어떻게 보십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논란이 됐던 무공천 문제를 국민 여론조사와 전당원 투표에 부친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그리고 6·4 지방선거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광고


우선 안철수 대표의 바람대로 기존의 '무공천 원칙'이 지지를 받게되면 안 대표 입장에서는 일종의 정치적 승부수가 통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소신대로 '무공천' 원칙을 지켰다는 명분을 챙길 수 있고, 또 이번 일을 계기로 당내 취약했던 기반이 강화되는 실리를 챙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방선거로 들어가보면 야권 후보가 난립을 하게 될 것이고, 야권이 필패할 것이라는 우려가 더욱 깊어질 수 있습니다.

[앵커]

지금 서로 자기 쪽으로 답이 나올 것이라고 믿고 있는 것 같습니다. 반대로 '공천을 해야 한다'는 쪽으로 나오면 어떻게 예상해야 할까요?

[기자]

안 대표 입장에서는 최악의 시나리오일텐데요, 상당한 정치적 타격이 불가피 할 것 같습니다.

지난 3월 2일날 옛 민주당과 합당 선언을 할 때 통합 명분이 대선 공약인 정당 공천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런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되면 통합의 명분 자체가 훼손될 수밖에 없습니다.

지방선거로 들어가면 이제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공천을 서둘러야 할 것이고, 그 과정에서 부실공천, 날림공천이라는 문제점이 드러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무공천 문제로 홍역을 앓았던 당 내 분란에 종지부를 찍고, 어찌 됐든 지방선거에 역량을 집중하는 계기가 된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앵커]

긍정적으로 보면 그런 결과가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죠. 선대위 구성도 상당부분 진척이 됐다면서요?

[기자]

최근 안철수 대표가 문재인 의원을 만나서 선거 대책 위원장직을 맡아달라고 요청했고, 문재인 의원은 "당의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답해 수락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렇게 되면 새정치민주연합의 지방선거 대책위원회 체제는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와 대선주자급인 문재인, 손학규, 정동영, 정세균, 김두관 5명이 모두 참여하는 '2+5 형태'로 꾸려질 것 같습니다.

[앵커]

국회 취재를 책임지고 있는 김형구 기자였습니다. 수고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9952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1567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9383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0009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0134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 안철수 리더십·위상 판가름…'무공천' 경우의 수는? 2985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32 무공천 정면 돌파?회군?어떤 경우라도 안 철수에겐 타격? 3267   2014.04.09 title: 태극기미개인
1331 [선거] '운명의 결과'…안철수의 손익계산서는 3407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30 안철수, 문재인에 선대위원장 공식요청…文 "당 결정 존중" 2 3306 2014.04.09(by OK)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29 인터뷰:'가슴으로 하는 말-안 철수 새정치 이야기'의 저자 김 상봉 4273   2014.04.09 title: 태극기미개인
1328 안철수 “대표 사퇴하겠다”, 김한길 “차라리 내가 할게”ㅡ안철수, ‘무공천’ 입장 고수하다 입장 번복한 이유는…측근의 설득 2 6933 2014.04.09(by OK)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27 안철수대표, "정치는 '참는 것' 깨달아" 2 3954 2014.04.09(by OK)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26 김한길 “지도자 안철수 결단 왜곡 안 돼…미래 위한 진군”ㅡ“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린 무책임한 사람들에게 부끄러움을 알리는 경종” 3519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25 안철수 “지방선거 공천이 당원과 국민의 명령이면 복종하겠다”ㅡ“국민과의 약속은 안중에도 없는 오만한 집권세력과 맞서 싸울 것” 3496   2014.04.09 title: 태극기OK
1324 안 철수 대표의 승부수!필승! 3285   2014.04.09 title: 태극기미개인
1323 안 철수 대표...신임투표와 연계하려...김 한길 대표 말려... 4 4592 2014.04.09(by 미개인) 2014.04.08 title: 태극기미개인
1322 안철수 "정치생명 걸고 무공천 관철하겠다" 4 2948 2014.04.09(by GO김민회) 2014.04.08 title: 태극기OK
1321 친노와는 함께 할 수 없단 말인가?그럼 그리 해야겠지... 19 4166 2014.04.09(by 미개인) 2014.04.08 title: 태극기미개인
1320 안 철수 무공천 여론 수렴...왜? 2897   2014.04.08 title: 태극기미개인
1319 청와대 답에 한계 다다른 안 철수 대표! 3472   2014.04.08 title: 태극기미개인
1318 안철수 "논란에 종지부…국민·당원총의 따르겠다"ㅡ"소신은 변함없어…약속의 정치 흔쾌히 지지할 것 믿어" 2 3698 2014.04.08(by OK) 2014.04.08 title: 태극기OK
1317 “벌써 지방선거 책임론 거론하다니... 안철수대표 흠집내려는 자, 당장 당 떠나라” 2986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16 그렇잖아도 민주당과 합당을 하면서 잃은 지지표가 얼마인데 무공천마저 취소하고 껍데기만 남으라는가? 3468   2014.04.07 title: 태극기미개인
1315 안철수 "안보무능정권…논의 의제 더 생긴 것" 2 3974 2014.04.07(by OK) 2014.04.07 title: 태극기OK
1314 안철수대표 회담제안 결국 거부…'기초공천 폐지' 분수령 2866   2014.04.0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