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ㆍ정치권 불신만 남기고 막 내린 ‘기초공천 폐지’ 논란 2년
ㆍ정치개혁 이슈로 검토, 여야 대선 공약 후 파기… 결국 돌고 돌아 제자리


2년간 여의도를 달군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논란이 막을 내렸다.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주장은 학계와 시민사회에서 먼저 제기됐다. 지역 국회의원들이 기초선거 공천권을 틀어쥐고 ‘공천 장사’ ‘중앙정치 예속’ 등 온갖 폐해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이를 맨 먼저 정치권 이슈로 부각시킨 쪽은 새누리당이었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회’는 2012년 정치개혁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이를 검토하기 시작했다. 현 황우여 대표와 소장파가 깃발을 들었지만 내부 반대로 2012년 4월 총선 공약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다음으로는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2012년 대선 과정에서 정치개혁 중 하나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내걸고 등장했다. 여야에서 정치개혁 경쟁이 불붙자 당시 대선 후보였던 박근혜 대통령은 2012년 11월 기초자치단체장과 기초의원 정당공천 폐지를 공약했다. 야권 대선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문재인 의원도 뒤따라 수용했다.

새누리당은 대선 직후 열린 2013년 4월 재·보선에서 무공천을 선택, 공약을 지키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당시 민주당은 기초선거 정당 공천을 유지했다. 새누리당은 공약 파기라며 민주당을 공격했다. 양당의 입장은 올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달라졌다. 새누리당은 지방선거 후보자 공천을 앞두고 ‘책임정치 실현’을 이유로 대선 공약을 파기했다. 박 대통령은 침묵을 지켰다.

꺼질 듯 말 듯하던 기초공천 폐지는 안철수신당과 민주당이 합당 명분으로 이를 내세우면서 야권 최대 화두로 급부상했다. 지난 3월2일 통합선언 이후 한 달여간 지속된 무공천 이슈는 10일 여론 재수렴을 통해 불씨가 꺼졌다. 논란은 2년 만에 돌고돌아 제자리로 돌아왔지만 그사이 정치권에 대한 불신만 쌓이게 됐다.

<강병한 기자 silverman@kyunghyang.com>
  • ?
    통하오 2014.04.11 01:44
    기득권을 버리려고 기득권들에게 고군 분투하시는 안철수님께 깊은 신뢰를 드립니다.
    힘 내십시오.
  • ?
    title: 태극기OK 2014.04.11 12:35
    끝까지 신뢰하고 응원과 박수를 보냅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50430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55678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49775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52119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51384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53 <여객선침몰> 안철수 대표, "병원을 방문해 세월호 침몰 당시 다친 부상자들을 위로" 2 12896 2017.07.03(by Bluewish) 2014.04.17 title: 태극기OK
1352 안철수·문재인·정세균 "진도 침몰사고…무사귀환 기원" 7437   2014.04.17 title: 태극기OK
1351 <여객선침몰> 안철수 "안전 불감증 참사, 재발방지 제도화" 6127   2014.04.17 title: 태극기OK
1350 안철수, 세월호 사고현장 방문-학생들 위로키로ㅡ안행부 장관에게 “사고 인명피해 최소화” 당부 10 9690 2017.07.03(by Bluewish) 2014.04.16 title: 태극기OK
1349 안철수대표에게 필요한 것?ㅡ "세파에 흔들리지 않는 힘" 5363   2014.04.16 title: 태극기OK
1348 안철수 "국민이 지켜본다…스스로 두려워해야" 6344   2014.04.16 title: 태극기OK
1347 안철수 “국정원, 부디 나비가 되길”, 김한길 “국정원은 리바이어던” 6384   2014.04.15 title: 태극기OK
1346 안철수 “기초공천, 엄격한 기준 적용…아니면 외면 받을 것” 4818   2014.04.15 title: 태극기OK
1345 안철수대표, 요즘 무슨 책 읽나 보니... 2 5544 2014.04.15(by OK) 2014.04.15 title: 태극기OK
1344 안철수 "박 대통령 어젠다정치, 국민 정치불신“ 4877   2014.04.14 title: 태극기OK
1343 안철수 지지율 소폭상승, 1위는 정몽준 의원 '불과 6.1%차' 5767   2014.04.13 title: 태극기OK
1342 안철수 “진보와 보수 균형 이뤄야 정치선진국” 2 5466 2014.04.12(by OK) 2014.04.12 title: 태극기OK
1341 안철수의 독자노선은 왜 이루지못했을까?ㅡ"양당제를 부추기는 선거제도가 다당제를 가로막아" ''야권분열은 필패' 1 5701 2014.04.12(by OK) 2014.04.12 title: 태극기OK
1340 與, 제주서 경선빅쇼 시동… 安, 개혁공천으로 승부수 5560   2014.04.12 title: 태극기OK
1339 [고수정의 시네마 정치] 안철수와 링컨, '설득의 정치' 6140   2014.04.12 title: 태극기OK
1338 안철수, “국회의원 아니라 국민에게 줄서는 후보 추천” 5911   2014.04.11 title: 태극기OK
1337 정대철 "안철수, 기초공천 폐지 `철수`아닌 `양보`" 5352   2014.04.11 title: 태극기OK
1336 안철수 "개혁공천이 승리 관건, 동참해달라" 5337   2014.04.11 title: 태극기OK
» ‘기초공천 폐지’ 논란, 박근혜가 열고 안철수가 닫았다.! 2 5932 2014.04.11(by OK) 2014.04.11 title: 태극기OK
1334 기초선거 공천 여부 투표결과 관련 기자회견 (전문) 6 5650 2014.04.11(by 미개인) 2014.04.10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