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세월호 침몰 사고가 일어난 전라남도 진도 현장에서 17일 오후까지 남아 시민들의 불편을 직접 들은 다음 이날 오후 서울로 돌아왔다.

안 대표를 수행한 금대섭 대변인은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당에 접수되는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인다는 차원에서 안 대표가 직접 해당 시민들과 통화했다”며 “시민들이 느끼는 현장에서의 가장 큰 고통을 하소연 할 곳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와 직접 통화한 시민들 가운데는 배에 트럭을 싣고 다니며 생계를 꾸리는 시민 허모씨도 포함됐다. 허씨는 이번 사고에서 가까스로 목숨을 구한 시민으로, 그는 생계 수단인 트럭이 유실돼 이에 대한 보상이 차질 없이 진행됐으면 한다는 의사를 전달했고, 안 대표는 “보상 문제에 관심을 가지겠다. 당장은 구조작업이 우선”이라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안 대표와 통화한 안산 단원고 학부모는 ‘필요한 사항을 누구에게 요구해야 하는지, 현장 지휘체계를 알 수가 없다. 매 시간마다 피해 가족들에게 브리핑을 해주겠다는 약속도 지금 지켜지지 않고 있다. 부모들의 마음을 헤아려 달라’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이에 대해 “확인해 약속이 제대로 이행되도록 정부측에 요구하겠다”고 답했다.

금 대변인은 “16일 밤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 있던 자리에서 매시간 브리핑을 해주겠다는 약속이 있었지만, 시민들에게 관련 브리핑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구조 작업에 진행이 없다면 ‘없다’라는 사실이라도 알려주는 것이 정부의 책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3시께 비행기편을 이용, 광주에서 서울로 귀경했다.

hong@heraldcorp.com

  • ?
    다산제자 2014.04.18 06:04
    사고수습과 보상문제 해결까지는 장기화 될 것이므로 위와같이 허씨의 경우 일단 주소지 주민센터에 찾아가 복지사와 상의해 긴급지원비 신청이나 공공근로 내지 구직신청을 통한 일용직 일자리 등을 시도해 보도록 . . .
  • ?
    title: 태극기OK 2014.04.18 13:04
    예 동의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1711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3409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1114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1774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1831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73 안철수대표 “세월호 구조 역대 최악… 국민분향소 제한해선 안 된다” 2972   2014.04.30 title: 태극기OK
1372 안 철수의 리더십에 의문이 생긴다? 3197   2014.04.30 title: 태극기미개인
1371 안 철수,의원총회 모두 발언 3257   2014.04.29 title: 태극기미개인
1370 [세월호 침몰] 안철수대표, “‘국가란 무엇인가’, 근본적 질문 던져” ㅡ“국민들께 책임감 있는 정치, 능력 있는 정치, 헌신하는 정치를 보여드려야 한다” 5021   2014.04.29 title: 태극기OK
1369 세월호 참사··· 안철수대표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것 해야" 올 한해 상시국회 제안 3512   2014.04.28 title: 태극기OK
1368 새정치민주연합,결국은 이것을 노리고 안 철수를 꾀었단 말인가? 4119   2014.04.28 title: 태극기미개인
1367 안 철수.김 한길 내일 공동 기자회견...박근혜에서 나사가 하나 빠져서 박근헤가 된 댓글녀 하야도 요구하시길... 3529   2014.04.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66 안철수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무시하는 나라” 4043   2014.04.26 title: 태극기OK
1365 안철수 "이제는 슬픔을 넘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 3776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4 안철수대표식, ‘개혁공천’ 시동…현역 기초단체장 줄줄이 낙마 4593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3 김한길·안철수도 안산 분향소행… 여야 조문행렬 3561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2 안철수대표, “정부, 세월호 사고대책 능력 전혀 없다” ㅡ“국회서 제도적 기반 만들겠다” 약속…김한길 “책임있는 사람들 책임져야” 3875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1 안철수 대표, “우리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 2 3874 2014.04.23(by OK)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0 안철수대표, “세월호 생존자들의 심리치료 시급하다” 3857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9 [세월호 참사]안철수 "체계적 구조활동·정확한 정보전달 제대로 안돼" 3969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8 안철수 "하루가 1년처럼... 전국민이 함께 울었다" 3594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7 안철수 “국민안전은 헌법적 가치다”ㅡ“가슴 두드리는 부모 눈물 잊으면 대한민국 배는 좌초할 것” 3976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6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 "침몰사고 대처체계 턱없이 부족"ㅡ"국민 안전이 최우선, 체계적 구조, 현장상황 신속 전달 이뤄져야" 4609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5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대표 "국민안전 위해 무엇했나 깊이 반성" 4986   2014.04.18 title: 태극기OK
» 안철수대표측, “세월호 피해 가족들, 하소연할 곳이 없다” 2 4809 2014.04.18(by OK) 2014.04.1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