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애통한 심정을 드러내며 안전불감증 문화 개선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사진 / 유용준 기자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을 다녀온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이번 참사와 관련해 “우리사회의 너무나 만연해있는 안전불감증 문화 탓”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이 같이 지적하며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위험감수에는 익숙하지만 위험관리, 위기관리 문화는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참담한 심정으로 진도현장에 다녀왔다. 넋을 놓고 하염없이 바다만 바라보고 계시는 실종자 가족 분들 앞에서 어떤 위로의 말씀도 드리기 힘들었다”며 “희망을 놓지 말자는 말 말고는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온 마음을 다해 기적이 일어나길 간절히 기도한다”고 간절한 심정을 밝혔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경주 마우나리조트 붕괴사고가 겨우 두 달 전 일”이라며 “아름답게 피어날 꽃다운 나이에 아이들이 죽어가고 있다. 도대체 왜 이런 일들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냐”고 개탄했다.

안 대표는 이어, “국민안전보다 우선할 수 있는 가치는 없다. 국민안전은 헌법적 가치”라면서 “저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무엇을 했나, 정치권은 무엇을 했나 깊이 생각해 봤다. 그러면서 반성하고 또 반성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우리 모두 처절하게 기억해야 한다. 깜깜한 바다를 바라보며 가슴을 두드리는 부모의 눈물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거듭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 이러고도 우리가 잊는다면 대한민국이라는 배는 속절없이 좌초하고 말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안 대표는 덧붙여 ‘체계적인 구조활동’과 ‘정확한 정보전달’ 등 현장에서 실종자 가족들의 요구사항을 전달하면서 “대통령과 정부에 요청한다. 많이 지쳐있는 실종자 가족들을 위해 세슴하게 배려해달라”며 “국민안전을 위해 정부가 노력한다면 저희도 200%, 300%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30815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33827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30307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31414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30948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73 안철수대표 “세월호 구조 역대 최악… 국민분향소 제한해선 안 된다” 3508   2014.04.30 title: 태극기OK
1372 안 철수의 리더십에 의문이 생긴다? 3797   2014.04.30 title: 태극기미개인
1371 안 철수,의원총회 모두 발언 3809   2014.04.29 title: 태극기미개인
1370 [세월호 침몰] 안철수대표, “‘국가란 무엇인가’, 근본적 질문 던져” ㅡ“국민들께 책임감 있는 정치, 능력 있는 정치, 헌신하는 정치를 보여드려야 한다” 5712   2014.04.29 title: 태극기OK
1369 세월호 참사··· 안철수대표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것 해야" 올 한해 상시국회 제안 4097   2014.04.28 title: 태극기OK
1368 새정치민주연합,결국은 이것을 노리고 안 철수를 꾀었단 말인가? 4742   2014.04.28 title: 태극기미개인
1367 안 철수.김 한길 내일 공동 기자회견...박근혜에서 나사가 하나 빠져서 박근헤가 된 댓글녀 하야도 요구하시길... 4117   2014.04.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66 안철수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무시하는 나라” 4574   2014.04.26 title: 태극기OK
1365 안철수 "이제는 슬픔을 넘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 4464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4 안철수대표식, ‘개혁공천’ 시동…현역 기초단체장 줄줄이 낙마 5378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3 김한길·안철수도 안산 분향소행… 여야 조문행렬 4144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2 안철수대표, “정부, 세월호 사고대책 능력 전혀 없다” ㅡ“국회서 제도적 기반 만들겠다” 약속…김한길 “책임있는 사람들 책임져야” 4392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1 안철수 대표, “우리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 2 4423 2014.04.23(by OK)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0 안철수대표, “세월호 생존자들의 심리치료 시급하다” 4405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9 [세월호 참사]안철수 "체계적 구조활동·정확한 정보전달 제대로 안돼" 4788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8 안철수 "하루가 1년처럼... 전국민이 함께 울었다" 4122   2014.04.21 title: 태극기OK
» 안철수 “국민안전은 헌법적 가치다”ㅡ“가슴 두드리는 부모 눈물 잊으면 대한민국 배는 좌초할 것” 4531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6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 "침몰사고 대처체계 턱없이 부족"ㅡ"국민 안전이 최우선, 체계적 구조, 현장상황 신속 전달 이뤄져야" 5164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5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대표 "국민안전 위해 무엇했나 깊이 반성" 5554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4 안철수대표측, “세월호 피해 가족들, 하소연할 곳이 없다” 2 5247 2014.04.18(by OK) 2014.04.1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