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시급한 일 중 하나가 구조된 생존자들의 심리치료”라며 생존자들에 대한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진도와 목표에서 병원을 찾아 치료 중인 생존자들을 만나 뵈었을 때 비교적 경미한 부상을 당한 분들도 매우 의기소침해 있었고, 혼자 살아남았다는 죄책감에 시달리고 계셨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안 공동대표는 “정신적으로 너무나 감당하기 힘든 고통을 겪고 계셨다. 구조된 생존자들의 심리치료에 적극 나서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안 공동대표는 “며칠 동안 하루가 1년처럼 길었다. 자식의 생사를 모른 채 오열하고 계신 부모님들을 보며 전 국민이 함께 울었다”며 “제가 지난주 금요일 이 자리에서 말씀드렸듯이 실종자 가족들이 요청했지만 제대로 되지 않고 있는 두 가지가 있었다. 바로 체계적인 구조활동과 정확한 정보의 전달”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구조활동에도 지휘체계가 없었지만 정보전달에도 지휘체계가 없었다. 한 곳에서 정확한 정보가 모아져서 전달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검증되지 않은 정보를 제각각 언론에 알렸다. 그로 인해 실종자 가족들은 말로 담기 어려운 고통을 겪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대통령과 정부에 다시 한번 간곡히 요청한다. 체계적인 구조활동과 정확한 정보전달을 위해 대통령과 정부는 혼신의 힘을 다해주시기 바란다. 저희도 한 명의 생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저 자신이 어른이고 정치인인 것이 이렇게 부끄럽고 고통스러운 적이 없었다. 국가가 무엇인지, 정치가 무엇인지를 자성하고 있다”며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더 안전한 나라를 만들지 못한 점을 자책하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겠다는 책임을 통감한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우리는 아직 포기할 수 없다. 어디선가에서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을 이들을 생각하면서 마지막까지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들은 사고 책임론에 대해선 말을 아꼈고, 6.4 지방선거와 관련해서는 일체 발언을 하지 않았다.

 
 
최훈길 (chg1231@polinews.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9928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1563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9981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0956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0365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73 안철수대표 “세월호 구조 역대 최악… 국민분향소 제한해선 안 된다” 2388   2014.04.30 title: 태극기OK
1372 안 철수의 리더십에 의문이 생긴다? 2606   2014.04.30 title: 태극기미개인
1371 안 철수,의원총회 모두 발언 2625   2014.04.29 title: 태극기미개인
1370 [세월호 침몰] 안철수대표, “‘국가란 무엇인가’, 근본적 질문 던져” ㅡ“국민들께 책임감 있는 정치, 능력 있는 정치, 헌신하는 정치를 보여드려야 한다” 3978   2014.04.29 title: 태극기OK
1369 세월호 참사··· 안철수대표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것 해야" 올 한해 상시국회 제안 2787   2014.04.28 title: 태극기OK
1368 새정치민주연합,결국은 이것을 노리고 안 철수를 꾀었단 말인가? 3503   2014.04.28 title: 태극기미개인
1367 안 철수.김 한길 내일 공동 기자회견...박근혜에서 나사가 하나 빠져서 박근헤가 된 댓글녀 하야도 요구하시길... 3016   2014.04.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66 안철수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무시하는 나라” 3184   2014.04.26 title: 태극기OK
1365 안철수 "이제는 슬픔을 넘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 2975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4 안철수대표식, ‘개혁공천’ 시동…현역 기초단체장 줄줄이 낙마 3791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3 김한길·안철수도 안산 분향소행… 여야 조문행렬 2934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2 안철수대표, “정부, 세월호 사고대책 능력 전혀 없다” ㅡ“국회서 제도적 기반 만들겠다” 약속…김한길 “책임있는 사람들 책임져야” 3350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1 안철수 대표, “우리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 2 2964 2014.04.23(by OK) 2014.04.23 title: 태극기OK
» 안철수대표, “세월호 생존자들의 심리치료 시급하다” 3031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9 [세월호 참사]안철수 "체계적 구조활동·정확한 정보전달 제대로 안돼" 3378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8 안철수 "하루가 1년처럼... 전국민이 함께 울었다" 2869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7 안철수 “국민안전은 헌법적 가치다”ㅡ“가슴 두드리는 부모 눈물 잊으면 대한민국 배는 좌초할 것” 3415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6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 "침몰사고 대처체계 턱없이 부족"ㅡ"국민 안전이 최우선, 체계적 구조, 현장상황 신속 전달 이뤄져야" 3977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5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대표 "국민안전 위해 무엇했나 깊이 반성" 4478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4 안철수대표측, “세월호 피해 가족들, 하소연할 곳이 없다” 2 4029 2014.04.18(by OK) 2014.04.1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