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오른쪽)가 제14차 최고위원회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제14차 최고위원회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 우리 모두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단장(斷腸)의 슬픔’이라는 말이 있다”며 “배에 실려서 잡혀가는 새끼를 사흘 밤낮을 쫓아간 어미 원숭이의 창자가 토막토막 끊어져 죽었다는 고사에서 비롯된 말이다”고 언급했다.

또 안 대표는 “한 칼럼에서 이 고사를 언급하면서 진도여객선 침몰사고의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 분들의 고통을 비유했다”며 “내 아이, 내 부모 형제가 갇혀있는데 구해내지 못하는 고통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안 대표는 “그렇게 보낸 시간이 벌써 일주일이다”며 “지켜보는 우리 모두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고 또 불안하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안 대표는 “우리 정부의 사고대책에 관한 체계적인 준비나 능력이 전혀 없다는 것을 모두 깨달았다”며 “이번 사고로 조카딸을 잃은 분께서 하루 세끼 먹는 나라보다 하루 두끼를 먹어도 안전하고 행복한 나라에서 살고 싶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소개했다.

한편, 안철수 대표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 “우리 사회는 압축 성장을 하면서 과정보다 결과를 중시하는 문화가 자리 잡았다”며 “일을 벌이기만 하고, 꼼꼼하게 관리하거나 점검하는 일은 소홀히 했다”고 그동안 정부의 성장위주 정책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keepwatch@nspna.com, 강은태 기자(NSP통신)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나수사 2014.04.23 23:10

    세끼 먹는 나라보다 두끼 먹어도 안전하고 행복한 나라에서 살고 싶다 !

    얼마나 안전과 정의에 목마른건가!  
    위험한 배를...왜? 비행기로 가지...

    밥이 없으면 빵을 먹으라 했던 마리 앙투아네트들..
    그들은 대한민국 어디에서든 안전사고에서 자유롭다. 돈만 있으면 말이다.
    자식 잃어 꺼이 꺼이 대는 슬픈 자들에게 미개라니! 
    인간이 어디까지 잔인한 걸까.. 인내심을 시험해 본다.

  • ?
    title: 태극기OK 2014.04.23 23:46
    이번 기회에 확실히 바꿉시다.! 안대표님! 믿어 보십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2364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4152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1760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2454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2423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73 안철수대표 “세월호 구조 역대 최악… 국민분향소 제한해선 안 된다” 3007   2014.04.30 title: 태극기OK
1372 안 철수의 리더십에 의문이 생긴다? 3223   2014.04.30 title: 태극기미개인
1371 안 철수,의원총회 모두 발언 3296   2014.04.29 title: 태극기미개인
1370 [세월호 침몰] 안철수대표, “‘국가란 무엇인가’, 근본적 질문 던져” ㅡ“국민들께 책임감 있는 정치, 능력 있는 정치, 헌신하는 정치를 보여드려야 한다” 5079   2014.04.29 title: 태극기OK
1369 세월호 참사··· 안철수대표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것 해야" 올 한해 상시국회 제안 3548   2014.04.28 title: 태극기OK
1368 새정치민주연합,결국은 이것을 노리고 안 철수를 꾀었단 말인가? 4161   2014.04.28 title: 태극기미개인
1367 안 철수.김 한길 내일 공동 기자회견...박근혜에서 나사가 하나 빠져서 박근헤가 된 댓글녀 하야도 요구하시길... 3552   2014.04.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66 안철수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무시하는 나라” 4071   2014.04.26 title: 태극기OK
1365 안철수 "이제는 슬픔을 넘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 3821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4 안철수대표식, ‘개혁공천’ 시동…현역 기초단체장 줄줄이 낙마 4635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3 김한길·안철수도 안산 분향소행… 여야 조문행렬 3573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2 안철수대표, “정부, 세월호 사고대책 능력 전혀 없다” ㅡ“국회서 제도적 기반 만들겠다” 약속…김한길 “책임있는 사람들 책임져야” 3907   2014.04.23 title: 태극기OK
» 안철수 대표, “우리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 2 3901 2014.04.23(by OK)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0 안철수대표, “세월호 생존자들의 심리치료 시급하다” 3900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9 [세월호 참사]안철수 "체계적 구조활동·정확한 정보전달 제대로 안돼" 4014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8 안철수 "하루가 1년처럼... 전국민이 함께 울었다" 3639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7 안철수 “국민안전은 헌법적 가치다”ㅡ“가슴 두드리는 부모 눈물 잊으면 대한민국 배는 좌초할 것” 4004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6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 "침몰사고 대처체계 턱없이 부족"ㅡ"국민 안전이 최우선, 체계적 구조, 현장상황 신속 전달 이뤄져야" 4649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5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대표 "국민안전 위해 무엇했나 깊이 반성" 5024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4 안철수대표측, “세월호 피해 가족들, 하소연할 곳이 없다” 2 4857 2014.04.18(by OK) 2014.04.1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