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월호 사고가 발생된 지 1주일이 지난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이 정부의 세월호 사고대책을 질타하며 ‘정부 책임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내 아이, 내 부모 형제가 갇혀 있는데 구해내지 못하는 고통을 겪고 있다. 그렇게 보낸 시간이 벌써 1주일이다. 지켜보는 우리 모두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 불안하다”며 “우리 정부의 사고대책에 관한 체계적인 준비와 능력이 전혀 없다는 것을 모두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번 사고로 조카딸을 잃은 분께서 ‘하루 세끼 먹는 나라보다 하루 두끼 먹어도 안전하고 행복한 나라에서 살고 싶다’는 말을 했다”며 “기본에 대해 다시 생각해본다”고 밝혔다. 학생들을 구하고 숨진 최혜정 교사의 당숙 최형규씨는 언론에 보낸 편지에서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 달라고 정치권에 강력하게 호소"한다고 밝힌 바 있다.(관련 기사<세월호 희생자 최혜정 교사 유족 편지 전문 "정치권, 안전한 나라 만들어달라">)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우리사회는 압축성장을 하면서 과정보다 결과를 중시하는 문화가 자리잡았다. 일을 벌이기만 하고 꼼꼼히 관리하거나 점검하는 일은 소홀히 했다. 위험에 대해 감수만 했지 위험관리, 위기관리는 방치했다”며 “모든 재난은 기본을 지키지 않는 것부터 시작하고 재앙이 커지는 원인도 기본을 지키지 않는 것에서 비롯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국회에서도 앞으로 이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만들어 가겠다”며 “대통령과 정부에 다시 요청한다. 체계적인 구조활동에 전력을 다해달라. 지금 이 순간에도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통을 겪는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 생존자들의 건강에 각별히 신경써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동안 안 대표는 정부측에 철저하고 신속한 구조작업을 주문하는 입장을 줄곧 밝혀왔지만, 이날부터는 정부쪽 문제를 질타하고 정치권의 책임을 강조했다. 다른 지도부도 '정부 책임론'에 힘을 실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저를 포함해서 국정의 책임있는 사람들 모두가 죄인이다. 세월호 참사 의 책임을 묻는다면서 서둘러 사람들을 문책한다고 해도 우리 책임이 결코 가벼워지는 게 아니다”라며 이번 사태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언급했다.

김 공동대표는 “우리는 여전히 부끄러운 어른들이다. 책임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들은 각자 자리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 우리의 아이들과 국민들에게 다시는 허망한 죽음이 범접하지 못하도록 위험한 대한민국을 개조하는 일에 정치권이 최우선”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공동대표는 세월호 참사를 언급하면서 울먹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침몰 이후 단 한명의 생존자도 구조하지 못했다는 것은 도대체가 말이 안 된다”며 “정부와 대통령의 모습을 보면 사과와 시스템은 없고 질타와 혼선만 난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 원내대표는 ‘세월호 참사 현장에 유가족을 가장한 선동꾼이 있다’는 허위글로 논란을 빚은 권은희 새누리당 의원을 염두해둔 듯 “이 와중에도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반성하기는커녕 다른 곳으로 상황을 돌리고 가족들 절규와 분노조차 선동에 의한 것으로 치부해 버리려는 못된 버릇이 드러나고 있다”고 질타하기도 했다.

현재 새정치민주연합 당내에서는 실종자 구조작업이 마무리 되면, 내각 총사퇴 수준의 책임과 전면적인 국가운영 시스템 개편, 대대적인 법 제정 및 개정 등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안 공동대표의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문병호 의원은 지난 21일 <폴리뉴스>와 인터뷰에서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이번 사고는 대대적인 내각 총사퇴까지 거론할 정도로 심각한 사건”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국가운영시스템의 전면적인 개편을 촉구했다. (관련 기사<문병호①“세월호 정부대처에 통탄…안철수, ‘국가운영 전면변화’ 고민중”>)

문 의원은 ‘안 공동대표가 어떤 대책을 고민 중’인지 묻는 질문에 “안전에 관한 것을 국가기본적 의제이자 국민 기본권의 하나로 승격시키는 국가운영의 전면적 변화가 있어야 한다. 이것이 안철수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의 생각”이라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최훈길 (chg1231@polinews.co.kr)
Copyright @2013 POLINEWS. All rights reserved.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2369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4157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1771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2462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2428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73 안철수대표 “세월호 구조 역대 최악… 국민분향소 제한해선 안 된다” 3007   2014.04.30 title: 태극기OK
1372 안 철수의 리더십에 의문이 생긴다? 3223   2014.04.30 title: 태극기미개인
1371 안 철수,의원총회 모두 발언 3296   2014.04.29 title: 태극기미개인
1370 [세월호 침몰] 안철수대표, “‘국가란 무엇인가’, 근본적 질문 던져” ㅡ“국민들께 책임감 있는 정치, 능력 있는 정치, 헌신하는 정치를 보여드려야 한다” 5084   2014.04.29 title: 태극기OK
1369 세월호 참사··· 안철수대표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것 해야" 올 한해 상시국회 제안 3551   2014.04.28 title: 태극기OK
1368 새정치민주연합,결국은 이것을 노리고 안 철수를 꾀었단 말인가? 4161   2014.04.28 title: 태극기미개인
1367 안 철수.김 한길 내일 공동 기자회견...박근혜에서 나사가 하나 빠져서 박근헤가 된 댓글녀 하야도 요구하시길... 3552   2014.04.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66 안철수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무시하는 나라” 4075   2014.04.26 title: 태극기OK
1365 안철수 "이제는 슬픔을 넘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 3821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4 안철수대표식, ‘개혁공천’ 시동…현역 기초단체장 줄줄이 낙마 4636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3 김한길·안철수도 안산 분향소행… 여야 조문행렬 3574   2014.04.23 title: 태극기OK
» 안철수대표, “정부, 세월호 사고대책 능력 전혀 없다” ㅡ“국회서 제도적 기반 만들겠다” 약속…김한길 “책임있는 사람들 책임져야” 3907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1 안철수 대표, “우리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 2 3915 2014.04.23(by OK)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0 안철수대표, “세월호 생존자들의 심리치료 시급하다” 3900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9 [세월호 참사]안철수 "체계적 구조활동·정확한 정보전달 제대로 안돼" 4019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8 안철수 "하루가 1년처럼... 전국민이 함께 울었다" 3639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7 안철수 “국민안전은 헌법적 가치다”ㅡ“가슴 두드리는 부모 눈물 잊으면 대한민국 배는 좌초할 것” 4004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6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 "침몰사고 대처체계 턱없이 부족"ㅡ"국민 안전이 최우선, 체계적 구조, 현장상황 신속 전달 이뤄져야" 4649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5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대표 "국민안전 위해 무엇했나 깊이 반성" 5025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4 안철수대표측, “세월호 피해 가족들, 하소연할 곳이 없다” 2 4857 2014.04.18(by OK) 2014.04.1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