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정치민주연합, 이대로 가도 좋은가?
— 구 민주당의 구태의연한 관행과 조직 시스템 개혁 필요,안철수의 분발을 촉구한다
이지혁 기자2014-04-28 01:14
27일 구 새정치추진위원회 정치아카데미 출신 일부가 새정치연합과 민주당의 통합에 반대하며 제3세력화를 선언했다. 그들은 안철수 공동대표에 대한 강한 실망을 표출하고 있기도 하다. 

새정치연합과 민주당의 통합의 명분을 ‘기초선거 무공천’임을 천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당내 비토세력과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자들에 의해서 ‘기초선거 무공천’ 시도가 좌절된 바 있다. 

‘기초선거 무공천’ 찬반에 대한 당원들에 대한 투표가 실시될 때에도 투표에 참여할 수 있는 당원의 자격 기준이 새정치민주연합 창당후에 한 번이라도 당비를 납부한 당원이 아닌, 그 이전(구 민주당 시절)에 당비를 한 번이라도 납부한 당원으로 자격을 정하다보니 온전히 안철수 독자신당을 지지하다가 통합신당인 새정치민주연합에 당원으로 가입한 사람들은 투표에 참여할 방법이 없었다. 따라서 기초 무공천에 반대하는 표가 더 많이 나온 것은 당연한 결과다. 

안철수가 노원병 보궐선거에 뛰어들었을 때 노원병 선거사무실에는 순수한 안철수 지지자들 이외에도 안철수의 눈도장을 찍거나 사진촬영을 하면서 본인을 광고하고 정치 입지를 다지기 위해 몰려든 정치 낭인들로 가득하였다. 개중에는 과거 프로필마져 불분명한 정체가 애매한 듣보잡들도 꽤 있었고 온라인 SNS등지에서 안철수와 찍은 사진을 과시하면서 새 정치를 팔아먹더니 아니나 다를까 민주당과의 통합으로 인해 본인들의 안철수의 인기에 편승해서 본인들의 세력화 하는 데에 묻어갈려는 시도가 무산되었거나, 기초선거 무공천 방안이 제기되자 미친 듯이 안철수를 헐뜯으며 주변의 안철수 지지자들과 무공천에 찬성하는 사람들에게 육두문자로 패악질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안철수 대표측의 기초선거 무공천 방안이 좌절된 후에 대안으로 제기된 것이 이른바 전략공천인데 새 정치 열망의 진원지인 호남, 특히 광주에서의 안철수 세력화의 상징이랄 수 있는 윤장현도 광주 지역의 기득권의 맹렬한 저항앞에서 ‘경선 참여’를 선언하고 말았다. 

새정치연합세력과 민주당의 통합의 과정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3월27일자 공고와 같이 새정치민주연합에 민주당이 흡수합당 되었다. 중앙선관위 정당합당신고 공고에 따르면 <존속하는 정당의 명칭은 새정치민주연합(약칭 새정치연합)이고 흡수되는 정당의 명칭은 민주당이다>라고 되어있다. 

양측의 지분도 5:5의 공정한 원칙이 합당의 기본 정신임에도 불구하고 이미 각 시.군.구 지역 현장에는 구 민주당 세력들이 장악한지 오래다. 현장에서는 거의 9:1 수준으로 잠식 당했다는 탄식의 소리들이 들려온다. 

각 시도당내부에서도 공심위원장과 같은 공천관련한 주요한 자리에 구 민주당쪽에서 독차지하고 있다고들 하소연하고 있다. 구 민주당에서 권력을 휘두르던 이들이 여전히 안하무인으로 행동하고 있다는 뜻이다. 

안철수의 독자세력화가 진행될 시점에 새정치세력에 합류하면서 구 민주당을 탈당하고 실행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지방선거를 준비해오던 이들중에서 새정치민주연합에 입당이 불허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고도 한다. 

입당이 불허되고 있는 사람들의 말을 빌리자면 시도당에서 한다는 말이 구 민주당의 당원규약에 의하면 탈당후 1년후에 복당이 가능하다는 이유를 들어서 입당을 불허한다고 하는데 실제로 그것이 이유가 아님을 알 수 있다. 

통합신당을 창당한 마당에 복당이라는 표현조차 어울리지 않는 말인데 게다가 어떤 이는 되고 어떤 이는 안된다? 이런 말같지 않는 논리를 내세워서 특정인들을 가려내서 입당조차 막고 있다는 것은 치졸한 정치보복이라고 밖에 볼 수가 없다. 

지난 25일 새정치연합 사무처는 당대표 비서실, 공보실, 총무국, 조직국 등에 사흘전 임명된 안철수 대표측 당직자들과 구 민주당 출신 당직자들의 상견례를 겸한 자리에서 노웅래 사무총장은 안철수 대표측의 당직자들을 불러내 “선배들에게 큰절로 인사하라“고 시켰고 민주당 출신의 한 당직자는 “시집 온 며느리”라고 말했다고 한다. 여론이 불거지자 노 사무총장이 해명에 나섰지만 통합신당 내부의 구 민주당의 구태의연함을 쉽게 가늠할 수 있는 일예에 불과하다. 

새정치민주연합 서울특별시당의 홈페이지를 접속하면 여전히 <민주당 서울시당 온라인 공천접수 시스템>이라는 문구의 배너가 버젓히 떠있다. 구 민주당 트위터 계정인 현 새정치민주연합 계정이 지나치게 사적인 내용의 잡담으로 공당의 품위를 떨어트리고 있다는 일부 안철수 지지자들의 지적도 있다. 하나하나 따지고 들면 밤을 새도 모자랄 지경이다. 

짧은 시간내에 한꺼번에 모든 것을 다 리뉴얼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통합후 벌어지고 있는 일련의 일들을 보면 하나에서 열까지 구 민주당은 여전히 갑질을 해대고 있고 기득권을 놓치지 않으려는 모든 장치들을 풀가동시키고 있음이 어렵지 않게 목격된다. 

이제 안철수 공동대표의 현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인식에 대한 문제가 남았다. 어느 선까지 안철수 공동대표가 알고 있느냐, 앞으로 이 많은 구조적 문제들을 어떻게 헤쳐나갈 것인가에 대한 의지와 복안에 대한 궁금증들이 남았다. 

안철수 대표는 마지노선으로 남아있는 15~20% 사이의 지지자들에게 선명한 메시지와 궤적을 보여주어야 할 차례가 되었다. 이미 거듭된 실망으로 많은 지지자들이 떠난 터이다. 원론적으로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관망으로 돌아선 층이나 떠났던 지지자들도 다시 마음을 추스릴 수도 있을 것이나 현재의 상황은 그리 녹록치 않아 보인다. 

그 동안 안철수와 새 정치를 위해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함께 했던 각 지역의 포럼, 동호회, 정치 지망생등의 동지들에게 작은 희망이라도 줄 수 있는 길은 안철수 공동대표가 당내의 불의에 강하게 목소리를 내고 거의 아사직전에 놓여진 새 정치 조직의 밑동까지 챙겨주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는 것이다. 본인은 제대로 해볼려고 하는데 훼방놓는 자들 때문에 잘 안되는 상황이라면 죽는 소리라도 내는 게 맞지 않겠는가. 

각 지역의 안철수를 돕기위해 태동된 지지자 포럼이나 동호회들도 내부적으로 많은 상처를 입었다. 모임의 간부중에서 정치를 목적으로 한 회원들이 포진된 그룹은 거의 와해 상태이다. 태생자체가 본인들 개인에 대한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렇지 않은 순수한 지지자들로 구성이되어있는 동호회나 포럼들에게 바라는 것이 있다면 지금의 위기상황에서 더욱 분발을 했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고 있다. 

결코 신명나지 않은 상황임은 분명하지만 안철수와 새 정치가 완전히 실종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면 마음을 모아서 온-오프에서 일련의 당내부의 불합리한 상황에 대한 비판과 걱정의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생각이 되어진다. 막연히 안철수를 믿는다, 잘 할 것이다라는 낙관론보다는 지금은 위기론에 근거한 여러 대안들을 논의하고 최악의 상황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대책마련도 필요하다. 

단순한 안철수 팬클럽이 아닌 이상 지금은 위기의식을 가져야만 한다고 생각된다. 안철수가 잘 나가는 상황이면 좋은 기사들만 스크랩해서 퍼트리고 회원간에 정기적인 모임을 가지거나 안철수가 가는 공식 행사장에만 참여해줘도 충분한 지지활동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그가 정치를 잘 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행동하는 것도 역할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작은 행동들이 많은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좀 더 분발했으면 한다. 그리고 안철수 공동대표도 지지자들이 무엇을 원하는 지를 정확히 파악하고 현 위기 상황을 인식해야만 하고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어야만 한다. 국가위기에 대처하는 능력도 키워야한다. 대한민국의 총체적인 시스템 개혁에 앞장서 주기 바란다. 

안철수 본인의 무능에 의함이 아니라 구 민주당 세력들의 계산된 ‘안철수 죽이기 프로젝트’에 의해 통합의 정신과 약속들이 무너지고 쇄신이 이루어지지 않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한다면 원천적으로 통합무효를 외쳐야 되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개인적으로 오랜만에 안철수 관련한 글을 쓰면서도 안타까운 마음과 걱정들만 앞선다. 


<이지혁 칼럼>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6210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8423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5827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6404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6430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73 안철수대표 “세월호 구조 역대 최악… 국민분향소 제한해선 안 된다” 3196   2014.04.30 title: 태극기OK
1372 안 철수의 리더십에 의문이 생긴다? 3406   2014.04.30 title: 태극기미개인
1371 안 철수,의원총회 모두 발언 3509   2014.04.29 title: 태극기미개인
1370 [세월호 침몰] 안철수대표, “‘국가란 무엇인가’, 근본적 질문 던져” ㅡ“국민들께 책임감 있는 정치, 능력 있는 정치, 헌신하는 정치를 보여드려야 한다” 5336   2014.04.29 title: 태극기OK
1369 세월호 참사··· 안철수대표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것 해야" 올 한해 상시국회 제안 3739   2014.04.28 title: 태극기OK
» 새정치민주연합,결국은 이것을 노리고 안 철수를 꾀었단 말인가? 4359   2014.04.28 title: 태극기미개인
1367 안 철수.김 한길 내일 공동 기자회견...박근혜에서 나사가 하나 빠져서 박근헤가 된 댓글녀 하야도 요구하시길... 3726   2014.04.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66 안철수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무시하는 나라” 4255   2014.04.26 title: 태극기OK
1365 안철수 "이제는 슬픔을 넘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 4087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4 안철수대표식, ‘개혁공천’ 시동…현역 기초단체장 줄줄이 낙마 4792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3 김한길·안철수도 안산 분향소행… 여야 조문행렬 3762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2 안철수대표, “정부, 세월호 사고대책 능력 전혀 없다” ㅡ“국회서 제도적 기반 만들겠다” 약속…김한길 “책임있는 사람들 책임져야” 4092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1 안철수 대표, “우리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 2 4130 2014.04.23(by OK)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0 안철수대표, “세월호 생존자들의 심리치료 시급하다” 4105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9 [세월호 참사]안철수 "체계적 구조활동·정확한 정보전달 제대로 안돼" 4285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8 안철수 "하루가 1년처럼... 전국민이 함께 울었다" 3810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7 안철수 “국민안전은 헌법적 가치다”ㅡ“가슴 두드리는 부모 눈물 잊으면 대한민국 배는 좌초할 것” 4182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6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 "침몰사고 대처체계 턱없이 부족"ㅡ"국민 안전이 최우선, 체계적 구조, 현장상황 신속 전달 이뤄져야" 4812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5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대표 "국민안전 위해 무엇했나 깊이 반성" 5213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4 안철수대표측, “세월호 피해 가족들, 하소연할 곳이 없다” 2 5025 2014.04.18(by OK) 2014.04.1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