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우택 "정쟁으로 끌고가나··· 용납못해"

[시민일보=이영란 기자]세월호 참사 이후 정쟁을 자제하던 여야가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의 ‘상시국회’ 제안으로 공방전을 재개하는 모습이다.

안 대표는 28일 "어제 기자회견에서 올 한해 상시국회를 제안했다.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거듭 상시국회를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 및 여색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를 열고 "정부의 무능함을 탓하기 전에 국회의 책임을 돌아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근본을 새롭게 세워 국민안전을 책임지고 더 나아가 인간의 생명을 가장 소중한 가치로 믿는 인간 존엄 사회를 만들 의무가 정치에 있다"면서 "내각의 수장인 총리의 사퇴로 끝날 일 아니며 청해진해운 수사로 끝날 일은 더더욱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안 대표 비서실장인 문병호 의원은 이날 오전 MBC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통화에서 "과거처럼 슬쩍 넘어갈 게 아니고 상시국회를 열고 밤을 새서라도 철저하게 근본부터 다시 재정립하는 그런 일들을 국회가 해야 된다"며 "그런 측면에서 금년 말까지는 상시국회를 하면서 계속적으로 밤을 새서라도 최선의 노력을 해야 된다"라고 거들고 나섰다.

문 의원은 또 "앞으로 이런 사건들이 다시는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책이 국회 차원에서 마련돼야 한다"며 "청문회도 해야 되고 또 필요하다면 국회 전체 전원위원회를 열어서 정부를 상대로 책임소재를 따지고 향후 재발방지대책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새누리당 정우택 최고위원은 "세월호 참사를 정쟁으로 끌고가려 한다"며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야당 일부에서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요구하는 등 세월호 참사를 빌미로 정치 공세를 펼치고 있어 심히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들의 마음을 보듬어야 할 시기"라며 "이번 사고를 정쟁으로 끌고 가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최고위원은 "(새정치민주연합은) 며칠 전까지 내각 총사퇴를 이야기하더니 막상 총리가 사퇴하자 비겁한 회피라고 하는 등 이율배반적인 발언을 하고 있다"며 "안전과 민생법안 발목을 잡더니 사고난 지금에 와서 입법으로 도울 일 있으면 돕겠다고 생색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홍원 총리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서는 "총리 사퇴 여부와 관계 없이 세월호 사고 이후 정부에서 마련하겠다고 발표한 안전혁신 마스터 플랜과 수습 대책, 사회 전반에 걸친 적폐 청산 등은 끝까지 마무리짓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새누리당 세월호 사고대책위원인 김영우 의원도 이날 오전 MBC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상시국회를 여는 것에 찬성하지만 문제는 국회법이 정해놓은 일상적으로 회기 중에도 해야 할 일을 안 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떻게 보면 국회도 상당히 뒷북을 치고 있는 것이다. 평소에 여당과 야당이 법안 처리에 있어서 열심히 했어야 된다"며 "평소에 할 일을 안 해놓고 지금 상시국회 운운하는 것은 국민들이 굉장히 실망하는 일이 아닐까 우려 된다"고 덧붙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5778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8046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5411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5928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6007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73 안철수대표 “세월호 구조 역대 최악… 국민분향소 제한해선 안 된다” 3185   2014.04.30 title: 태극기OK
1372 안 철수의 리더십에 의문이 생긴다? 3388   2014.04.30 title: 태극기미개인
1371 안 철수,의원총회 모두 발언 3498   2014.04.29 title: 태극기미개인
1370 [세월호 침몰] 안철수대표, “‘국가란 무엇인가’, 근본적 질문 던져” ㅡ“국민들께 책임감 있는 정치, 능력 있는 정치, 헌신하는 정치를 보여드려야 한다” 5319   2014.04.29 title: 태극기OK
» 세월호 참사··· 안철수대표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것 해야" 올 한해 상시국회 제안 3693   2014.04.28 title: 태극기OK
1368 새정치민주연합,결국은 이것을 노리고 안 철수를 꾀었단 말인가? 4337   2014.04.28 title: 태극기미개인
1367 안 철수.김 한길 내일 공동 기자회견...박근혜에서 나사가 하나 빠져서 박근헤가 된 댓글녀 하야도 요구하시길... 3711   2014.04.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66 안철수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무시하는 나라” 4254   2014.04.26 title: 태극기OK
1365 안철수 "이제는 슬픔을 넘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 4074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4 안철수대표식, ‘개혁공천’ 시동…현역 기초단체장 줄줄이 낙마 4785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3 김한길·안철수도 안산 분향소행… 여야 조문행렬 3735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2 안철수대표, “정부, 세월호 사고대책 능력 전혀 없다” ㅡ“국회서 제도적 기반 만들겠다” 약속…김한길 “책임있는 사람들 책임져야” 4086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1 안철수 대표, “우리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 2 4110 2014.04.23(by OK)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0 안철수대표, “세월호 생존자들의 심리치료 시급하다” 4090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9 [세월호 참사]안철수 "체계적 구조활동·정확한 정보전달 제대로 안돼" 4229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8 안철수 "하루가 1년처럼... 전국민이 함께 울었다" 3806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7 안철수 “국민안전은 헌법적 가치다”ㅡ“가슴 두드리는 부모 눈물 잊으면 대한민국 배는 좌초할 것” 4179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6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 "침몰사고 대처체계 턱없이 부족"ㅡ"국민 안전이 최우선, 체계적 구조, 현장상황 신속 전달 이뤄져야" 4808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5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대표 "국민안전 위해 무엇했나 깊이 반성" 5194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4 안철수대표측, “세월호 피해 가족들, 하소연할 곳이 없다” 2 5021 2014.04.18(by OK) 2014.04.1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