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떤 이끎에도 반발부터 하고 보려는 노회한 정치꾼들을 상대로 리더십을?

개소리들 그만하시게나.

이만하면 훌륭하게 잘 이끌고 있는 것이여.

간난 아이가 어른들을 이끌면서 이만큼 하는 것만 해도 훌륭하다 이말이지!

안 철수를 아예 사장시키려는 언론과 구정치꾼들의 작태를 비난하는 바이다!


안철수·김한길 취약한 리더십 또 도마에
새정치, 광주시장·전북지사
경선 룰조차 못 정하고 기초연금법도 여론조사로

  • 관련사진
  •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가 29일 의원총회에 앞서 문병호 당대표비서실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왕태석기자 kingwang@hk.co.kr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의 취약한 리더십이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6ㆍ4 지방선거를 한달 여 앞두고 광주시장과 전북지사 경선 방식조차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데다 쟁점 현안을 리더십으로 돌파하지 않고 사사건건 여론조사에 기대는 자세를 취하면서 "책임정치가 실종됐다"는 원성이 당 안팎에 가득하다. 

지도부는 호남 지역에 대한 경선 방식 확정 지연에 대해 공식적으로는 "공천 룰을 둘러싼 잡음이 추모 정국에 배치된다"는 이유를 들고 있다. 하지만 실상은 이들 지역에 대한 전략공천 카드를 만지작거리면서도 이른바 '안심'(安心) 논란을 우려하며 결정을 미룬다는 게 정설이다. 

특히 광주시장의 경우 두 대표가 안 대표 측 인사인 윤장현 예비후보를 전략공천할 경우 "개혁공천이 결국 자기 사람을 꽂아 넣기였느냐"는 비판을 우려해 결정을 미루고 있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선 윤 후보에게 유리한 룰을 만들어도 경선을 통과할 가능성이 낮아 지도부의 고민이 길어지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광주시장 예비후보인 강운태 시장과 이용섭 의원이 지도부에 경선 룰 확정을 요구하면서 30일을 시한으로 제시한 만큼 당 지도부가 더 이상 미룰 수 있는 형편도 아니다. 새정치연합의 핵심당직자는 29일 "당 지도부가 추모 정국에 배치된다는 이유로 결정을 미루고 있지만 30일까지는 어떡하든 호남 광역단체장 경선 룰을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도부가 30일에 맞춰 경선 룰을 확정 짓더라도 경선 후보들의 요구에 떠밀려 경선 룰을 논의하는 모양새가 되고 말았다. 

전북에서는 공천 룰 잡음이 커지면서 지도부의 교통정리가 어느 곳보다 절실한 상황이다. 안 대표 측 인사인 강봉균 전 의원이 여론조사를 대비한 유선전화 착신전환 및 당비대납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유성엽 의원과 송하진 시장을 포함한 모든 예비후보들이 각기 다른 경선 룰을 요구하면서 경선전은 이전투구 양상이 돼 버렸다. 그런데도 지도부가 결정을 미루자 지도부 내에서도 "전략공천이든 경선이든 두 대표가 결단을 내리고 밀어붙여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답답하다"는 하소연 나오고 있다. 

전날 강경파 의원들의 반발에 막힌 기초연금법 논의에서도 두 대표의 취약한 리더십이 여실히 드러났다. 당초 지도부는 민생 법안의 4월 국회 처리를 약속한 만큼 여당과 절충한 기초연금법안 당론 확정을 시도했다. 하지만 강경파 외에 중도층 의원들까지 "세월호 참사로 정부에 대한 불신이 높아진 만큼 정부ㆍ여당을 압박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고 지도부는 당초 전략을 수정, 여론조사를 통해 국민 여론을 수렴하겠다고 물러섰다. 기초선거 무공천 선회에 이어 지도부가 또다시 여론조사에 기대는 모습을 보이자 당 안팎에서는 "여론조사당이냐"는 비판이 쇄도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41828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45827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41408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42719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42131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73 안철수대표 “세월호 구조 역대 최악… 국민분향소 제한해선 안 된다” 4028   2014.04.30 title: 태극기OK
» 안 철수의 리더십에 의문이 생긴다? 4302   2014.04.30 title: 태극기미개인
1371 안 철수,의원총회 모두 발언 4365   2014.04.29 title: 태극기미개인
1370 [세월호 침몰] 안철수대표, “‘국가란 무엇인가’, 근본적 질문 던져” ㅡ“국민들께 책임감 있는 정치, 능력 있는 정치, 헌신하는 정치를 보여드려야 한다” 6111   2014.04.29 title: 태극기OK
1369 세월호 참사··· 안철수대표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것 해야" 올 한해 상시국회 제안 4630   2014.04.28 title: 태극기OK
1368 새정치민주연합,결국은 이것을 노리고 안 철수를 꾀었단 말인가? 5215   2014.04.28 title: 태극기미개인
1367 안 철수.김 한길 내일 공동 기자회견...박근혜에서 나사가 하나 빠져서 박근헤가 된 댓글녀 하야도 요구하시길... 4611   2014.04.26 title: 태극기미개인
1366 안철수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무시하는 나라” 5061   2014.04.26 title: 태극기OK
1365 안철수 "이제는 슬픔을 넘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 4940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4 안철수대표식, ‘개혁공천’ 시동…현역 기초단체장 줄줄이 낙마 5808   2014.04.25 title: 태극기OK
1363 김한길·안철수도 안산 분향소행… 여야 조문행렬 4665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2 안철수대표, “정부, 세월호 사고대책 능력 전혀 없다” ㅡ“국회서 제도적 기반 만들겠다” 약속…김한길 “책임있는 사람들 책임져야” 4916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1 안철수 대표, “우리의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 2 5064 2014.04.23(by OK) 2014.04.23 title: 태극기OK
1360 안철수대표, “세월호 생존자들의 심리치료 시급하다” 4953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9 [세월호 참사]안철수 "체계적 구조활동·정확한 정보전달 제대로 안돼" 5389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8 안철수 "하루가 1년처럼... 전국민이 함께 울었다" 4553   2014.04.21 title: 태극기OK
1357 안철수 “국민안전은 헌법적 가치다”ㅡ“가슴 두드리는 부모 눈물 잊으면 대한민국 배는 좌초할 것” 5028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6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 "침몰사고 대처체계 턱없이 부족"ㅡ"국민 안전이 최우선, 체계적 구조, 현장상황 신속 전달 이뤄져야" 5655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5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안철수대표 "국민안전 위해 무엇했나 깊이 반성" 6276   2014.04.18 title: 태극기OK
1354 안철수대표측, “세월호 피해 가족들, 하소연할 곳이 없다” 2 5856 2014.04.18(by OK) 2014.04.1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