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에서 해양경찰해체 등을 세월호 참사 대책으로 밝힌 것을 두고,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해상에서 사고가 났다 해서 해경을 해체한다면 육상에서 사고 나면 경찰을 해체할 것이냐는 국민 우려가 있다"면서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전국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규명 후 대책수립을 해야 한다"며 "정확한 사고원인도 모르고 누가 책임져야 하는지 분명하지 않은데 해경의 책임으로 몰고 서둘러 대책을 마련했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가 지난 19일 대통령 담화에 대해 공식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 대표는 "물론 해경에 문제가 있고 선장, 선원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 하지만 이번 참사가 과연 그들만의 책임이겠나. 그렇게만 예단할 수 없다"며 "사고가 난 후부터 실종자를 찾는 순간까지 철저히 따져야 한다. 누가 잘못한 건지 알아야 한다. 그리고 그 결과에 따라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문제의 범위를 해상안전에만 국한하면 안 된다"며 "산업현장 뿐만 아니라 사이버 분야를 포함한 재난 가능성에 대해 총체적으로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기존 조직이 가진 문제를 새로운 조직을 만드는 것만으로 해결할 게 아니라 제도의 전반적 문화를 어떻게 만들지 고민이 필요하다"며 "안전불감증은 사람의 생명을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나온다. 속도만 중시하는 나라가 아닌 사람의 생명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안 대표는 "아무리 법과 제도, 조직이 바뀌어도 결국 일을 하는 것은 사람"이라며 "대통령 본인 뿐 아니라 대통령 주위 사람들이 바뀌지 않으면 결국 예전과 똑같이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정부와 청와대 자신이 개혁의 대상인데 스스로 개혁안을 만드는 것은 맞지 않다"며 "정부조직법 개편이나 김영란법 통과가 필요하다면 국회에서 충분히 논의해서 개혁해야한다. 국민과 함께 논의해서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6월 지방선거에 대해 "이번 선거는 이 나라는 어떻게 이렇게까지 됐는지 반성하고 성찰하는 선거"라며 "선거 기간 내내 겸손한 마음으로 국민을 찾겠다. 제 역할 못하는 정부여당을 충분히 비판하지 못한 것 사과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새정치민주연합을 지지해야 하는지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박 대통령의 세월호 관련 대국민 담화에 대해 "대통령의 눈물은 늦었고 대통령의 대책은 너무 빨랐다"며 "실종자 수습 끝나기 전에,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도 전에 대책을 내놓는 것은 (희생자들과 가족들의) 상처를 잘 살피지도 않고 처방을 성급하게 내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공동대표는 "정부는 각계 의견을 수렴했다고 하는데 제1야당의 의견을 안 들어서 유감"이라며 "대통령이 국민과 소통하려면 국민의 대표인 국회와 소통하는 게 첫 번째"라고 강조했다.  

ㅡ폴리뉴스ㅡ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8504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0299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8122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8742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8845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413 안철수대표, 무소속 돌풍 오거돈 지원에 총력 3079   2014.05.21 title: 태극기OK
» 안철수 "해경 해체? 육상 사고 나면 경찰 해체할 것이냐"ㅡ"참사 진상규명 후 대책 수립해야" 3751   2014.05.21 title: 태극기OK
1411 안철수대표, “박근혜 대통령, 본인·주변인 바뀌지 않으면 예전과 똑같아” 4 3741 2014.05.21(by OK) 2014.05.21 title: 태극기OK
1410 안철수대표, "선거 결과, 대표들이 책임지는 게 당연" 2 3927 2014.05.21(by OK) 2014.05.20 title: 태극기OK
1409 안철수대표, "내각 개편, 여야 인재풀 총가동해야" 3620   2014.05.20 title: 태극기OK
1408 광주가...안 철수를 몰라보다니...ㅠㅠ 3 3816 2014.05.19(by 미개인) 2014.05.19 title: 태극기미개인
1407 안철수대표, “박근혜 대통령 허울뿐인 사과, 공허한 메아리” 3517   2014.05.16 title: 태극기OK
1406 안철수대표, "공천 결과, 시간 부족에 비해 나올 수 있는 수준" 3567   2014.05.15 title: 태극기OK
1405 안철수대표, '특강 정치' 재개…젊은층 표심 잡기 4415   2014.05.15 title: 태극기OK
1404 안철수대표, "난 공정한 관리자…누구 편도 들지 않아" 4262   2014.05.14 title: 태극기OK
1403 안철수대표, "받아쓰기 정부 위기대응 할 수 없어" 4368   2014.05.14 title: 태극기OK
1402 [세월호 침몰] 안철수대표, “박근혜 대통령, 어느 때보다 소통 필요” 3351   2014.05.14 title: 태극기OK
1401 안철수대표, 공천 반발 '일축'.."일반적·정상적 수준"ㅡ "시도당 인사나 공천 관여 전혀 안 해" 2 3902 2014.05.13(by OK) 2014.05.12 title: 태극기OK
1400 안철수대표, 박 대통령에 "사과는 수습 마무리 아닌 시작" 3424   2014.05.12 title: 태극기OK
1399 안철수대표 "朴, 세월호 희생자·가족에 용서구해야" 3983   2014.05.12 title: 태극기OK
1398 안철수대표, "세월호 교훈 삼아 안전사회 만들어야" 3981   2014.05.11 title: 태극기OK
1397 안철수대표, "부산 달라지려면 새로운 선택 필요" 3724   2014.05.11 title: 태극기OK
1396 안철수대표, “국가와 정치가 제 역할 못해 국민이 비통" 3456   2014.05.09 title: 태극기OK
1395 [세월호 침몰] 안철수대표, “상시국감·국정조사특위 가동” 주장 3272   2014.05.09 title: 태극기OK
1394 안철수대표, "김시곤 KBS 보도국장 사과와 회사차원의 조치 필요" 3544   2014.05.09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