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근혜 정부 2기 총리에 극우논객 출신 문창극 씨가 지명된 데 대해 야당 지도부는 거센 비판을 퍼부었다. 지명 이틀째인 11일에는 전날보다 비판 수위를 더 올렸다. 안대희 총리 후보자가 낙마하면서 이후에는 '웬만하면 통과' 아니겠냐는 관측이 나왔었지만, 문 지명자의 청문회를 벼르는 분위기로 바뀌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고집과 불통이 여전히 건재함을 확인해주는 인사"라며 "벌써부터 언론으로부터 두 후보자의 행적에 대해 무수한 지적이 제기되는 것으로 보아 또다시 '인사 참사'가 재연되는 것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문 지명자에 대해 "생각하는 바가 새로운 것과는 정반대고, 국민통합을 이끌기에는 너무나 한 쪽에 치우친 분"이라고 비판했다. 이병기 국정원장 지명자에 대해서도 "안기부 차장 출신 측근을 국정원장에 내정한 것은 국정원 개혁에 대한 기대를 허무하게 만들었다"고 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언론인으로 전직 대통령을 조롱한 인사를 총리 후보자로 지명하는 것을 보고 절망감을 느꼈다"고 했다. 안 공동대표는 "건전한 비판과, 모욕이나 조롱은 구별돼야 한다"며 "정치도 인간이 하는 것이기에 인간에 대한 예의에서 시작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박 대통령이 총리·국정원장 후보자를 지명했는데, 처음에는 내가 잘못 들었다고 생각했다"며 "총리 후보에게 기대한 것은 책임총리에 걸맞는 능력, 소통과 통합의 정신, 기존의 편협한 인사 풀(pool)을 넘어선 인사였는데 모두 공허한 것이 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을 향해 "당신만의 '인사수첩'을 버려야 한다. 언제까지 수첩인사를 할지 답답하다"고 쏘아붙였다. 

안 대표의 이날 발언은 전날 국회 기자실을 방문했을 때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책임총리라는 역할을 맡기에 걸맞는 분인지, 소통과 통합이란 차원에서 과연 충분한 자격을 가지고 있는 분인지 대해 많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한 것보다 한걸음 더 나간 것이다. 

새정치연합 지도부는 "인사청문회를 통해 따지고 검증할 것"(김한길), "이미 많은 칼럼에서 밝히기는 했지만, 청문회 때 여러 가지 (문 지명자가) 갖고 있는 생각들에 대해 다시 한 번 더 직접적으로 물어보겠다"(안철수)며 검증을 벼르고 있다. 

박영선 원내대표도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의 일대 혁신과 통합이 요구되는 지금, 극단적인 이념편향과 냉전적 가치, 증오의 사고로는 통합과 혁신을 기대할 수 없다"며 문 지명자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보였다. 이병기 지명자에 대해서도 "차떼기 불법 대선자금 스캔들에 연루된 의혹을 가진 인물이 과연 국정원을 개혁할지 의문"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박 원내대표는 "총리·국정원장 인선을 보고 국민의 상식과 청와대의 인식이 언제 일치할지 생각했다"고 꼬집으며 "(박근혜 정부는) 국민 통합과 정반대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Copyright @2013 WCMS Corp. All rights reserved.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2445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4218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1817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2507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2498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453 선거 후 달라진 안철수대표,… 발언 세지고 언론 접촉 강화 7 4245 2014.06.14(by 한그루) 2014.06.12 title: 태극기OK
1452 안철수대표, "박 대통령, 문창극 총리 후보자 인사 취소해야" 2 3781 2014.06.12(by OK) 2014.06.12 title: 태극기OK
» 안철수대표, "문창극 지명에 절망감 느꼈다"ㅡ새정치연합 지도부 포문…문창극 '낙마'로 방향 잡나 4616   2014.06.11 title: 태극기OK
1450 안철수대표 남북회담 회의록 유출 검찰 면죄부에 "유권무죄, 무권유죄" 3546   2014.06.11 title: 태극기OK
1449 안철수대표, "정부여당과 맞설때 맞서고 협력할때 협력 6 3594 2014.06.12(by OK) 2014.06.10 title: 태극기OK
1448 안철수대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하락, 고려사항 아냐" 2 4089 2014.06.11(by OK) 2014.06.10 title: 태극기OK
1447 안철수대표, "중진의원, 7월 재보선 선당후사 해주실 것" 2 4071 2014.06.11(by OK) 2014.06.10 title: 태극기OK
1446 안철수대표, 문창극·이병기 인선에 “굉장히 우려된다” 3525   2014.06.10 title: 태극기OK
1445 안철수 대표와 악수하는 박 대통령 3458   2014.06.06 title: 태극기OK
1444 안철수대표, "국민 선택 겸허히 받겠다…광주, 새로운 변화 선택" 4 3826 2014.06.06(by OK) 2014.06.05 title: 태극기OK
1443 김한길·안철수공동대표, "국가권력 책임 물어야" 대국민호소 3861   2014.06.03 title: 태극기OK
1442 안철수대표, "이번 선거, 무능 정부에 성찰 촉구하는 기회" 5090   2014.06.02 title: 태극기OK
1441 [6·4지선] 안철수 대표 "강원도, 새정치연합 선택해달라" 4164   2014.06.02 title: 태극기OK
1440 안철수대표, "성실한 분들 억울한 일 없어야…제가 정치하는 이유" 3974   2014.06.02 title: 태극기OK
1439 안철수대표, “수평적 리더가 필요하다” 2 5193 2014.06.02(by OK) 2014.06.02 title: 태극기OK
1438 안철수대표, "3년전 내가 당선시킨 박원순, 일 잘하잖나" ㅡ"윤장현도 박원순처럼 일 잘할 것" 8186   2014.06.02 title: 태극기OK
1437 안철수대표, “세월호선장이 윤장현 같았다면 전원구조됐을 것” 3961   2014.06.01 title: 태극기OK
1436 안철수 공동대표, "제주 기자회견 모두발언" 4420   2014.05.31 title: 태극기OK
1435 '안철수 바람' 31일 제주상륙 ... '신바람' 4584   2014.05.31 title: 태극기OK
1434 안철수대표, "전국순회 3박4일 외박유세"ㅡ"당 후보 총력 지원" 4359   2014.05.3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