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문창극 임명동의안, 상식 있다면 제출하지 말라”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15일 정부가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및 청문요청서를 16일 국회에 제출할 방침에 대해 “상식이 있다면 내일 임명동의안을 제출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김한길 공동대표 및 신임 당직자들과 함께 한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그건 국민의 상식에도 벗어나는 일이기 때문”이라며 임명동의안 제출 재고를 요청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만약 제출을 하고 (임명을) 강행한다면 그 자체가 ‘이제는 더이상 국민과 소통하지 않겠다’, ‘통합을 고려하지 않겠다’는 표현이 될까봐 아주 두렵다”며 “소통과 통합을 통해 세월호 참사 후 달라진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말과 마음에 진정성이 있다면 더는 강행하지 않는 게 옳다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대표도 “문 후보자에 대한 밀어붙이기가 강행된다고 해 안타깝다. 이는 국민정서와 정면으로 맞서고 헌법정신에 반하는 일”이라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박 대통령이 흘린 눈물의 진정성을 믿는 국민을 배신하는 일이며 박 대통령 스스로 자신이 흘린 눈물을 배반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안대희 총리 후보자의 낙마 이후이기에 새 총리 후보를 가능하면 긍정적 시각으로 보려 했지만, 이렇게 국민을 경악하게 할 내용을 가진 분을 그대로 자리에 앉게 한다면 역사가 퇴행하게 되고 국민통합과는 반대로 국민분열을 야기할 수밖에 없다”며 “문 후보자 밀어붙이기를 이 정도에서 접는 게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세월호 참사 이후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매진해야 할 때 겪지 않아야 할 혼란을 우리가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 대단히 안타깝다”며 “지방선거가 끝나니 상시국회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다. 문 후보자 같은 엉뚱한 의제가 돌출, 모든 걸 다 압도하고 있어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이 문 후보자 ‘엄호모드’로 들어간데 대해서도 “청와대와 국민정서가 맞설 때 여당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새누리당이 내부의 바른 소리들을 제압하려고 한다는 소식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8358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31074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7981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8762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8487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473 안철수대표, “박근혜 대통령 결자해지…국민이 문창극 아니라면 물러서야” 4650   2014.06.23 title: 태극기OK
1472 총체적 난국,박근헤는 따로 국밥 먹으려 들지 말고 전국민이 힘을 합질 수 있도록 하라! 5229   2014.06.23 title: 태극기미개인
1471 안철수대표, "인사-비리 총체적 난국에 외교도 엉망" 4270   2014.06.23 title: 태극기OK
1470 안철수대표, "국내 M&A 시장 비정상적으로 작아" 5018   2014.06.22 title: 태극기OK
1469 안철수대표, “문창극-이병기-김명수 3명 결단코 안 된다” 4310   2014.06.21 title: 태극기OK
1468 우레탄 페놀…안철수대표, "담배 성분 낱낱이 공개 입법" 2 5014 2014.06.20(by OK) 2014.06.19 title: 태극기OK
1467 안철수대표, "노인 중증장애인 활동지원 받을 길 열겠다" 4803   2014.06.19 title: 태극기OK
1466 정치는 권력유지의 방편이 아니라 민중들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기 위한 것이어야 한다! 4209   2014.06.19 title: 태극기미개인
1465 안철수대표, "문창극, 朴대통령 귀국 전 자진사퇴해야" 2 4040 2014.06.20(by OK) 2014.06.19 title: 태극기OK
1464 이번 인사는 2012대선 무효소송을 각하시키려는 저의가 분명! 4376   2014.06.19 title: 태극기미개인
1463 안철수대표, "유권자, 공천 심판관 역할해달라" 4184   2014.06.18 title: 태극기OK
1462 새정치연합 안철수 대표 "게임 자체를 문제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것은 옳지 않다" 3944   2014.06.18 title: 태극기OK
1461 안철수"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는 더 심각한 문제" 4467   2014.06.18 땅콩샌드
1460 안철수대표, "두달동안 큰일만 7번…발목잡는정당 얘기 없어져" 2 5049 2014.06.18(by OK)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9 안철수대표, “신진·중진 공천 안배" 3917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8 안철수대표, “일 극우파 대환영… 역사상 이런 총리 후보 있었나” 4091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7 안철수대표, "중진차출, 선당후사가 공통 생각" 4555   2014.06.16 title: 태극기OK
» 안철수대표, “문창극 임명동의안, 상식 있다면 제출하지 말라” 4277   2014.06.15 title: 태극기OK
1455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6.15 남북정상회담 14주년 기념식' 참석..지인과 만나 반갑게 "오셨어요?^^" 2 4999 2014.06.15(by OK) 2014.06.13 title: 태극기OK
1454 대한민국의 상식을 부정하는 분을 더 이상 고집하지 마십시오. 다시 한 번 대통령의 결심을 촉구합니다. 2 4624 2014.06.13(by 미개인) 2014.06.13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