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출처: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 공식 홈페이지)

새정치민주연합의 안철수 공동대표가 정부의 게임 규제에 대해 문제의 본질을 찾을 것을 당부했다.

안 대표는 18일 진행된 새정치민주연합 김광진 의원실과 게임인연대가 개최한 ‘게임! 중독인가, 예술인가?’ 토론회 자료집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전달했다.

안 대표는 정부가 하려는 게임의 규제에 대한 취지는 공감하지만 이를 행하는 방법에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러한 규제가 지속될 경우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창조적, 예술적 기능을 가로막고 문제의 원인을 덮어 해결을 더욱 어렵게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음은 안철수 대표의 인사말 전문.

안녕하십니까. 안철수입니다.

게임정책토론회 <게임, 중독인가 예술인가?>의 개최를 축하드립니다.

게임을 중독물질로 규정하고, 게임매출의 일정 부분을 강제로 징수하는 법안이 발의되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고, 나은 정책 방향성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해주신 김광진 의원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27년 전, 저는 개발자였습니다. 당시 제가 컴퓨터를 접하며 빠져 들었던 이유는 노력만 한다면 자신이 상상했던 것들을 만들 수 있는 매력 때문입니다. 추리에 따라 하나 하나 퍼즐을 맞춰가면 한꺼번에 완벽한 그림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가능성이 무궁한 소프트웨어 세계에서는 누구나 창조자이자 예술가가 될 수 있습니다.

물론, 게임에 지나치게 몰입된 우리 아이들에 대한 구제책 마련은 시급합니다. 또한 과몰입 방지를 위한 대비책을 마련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게임 자체를 문제의 원인으로 지목하여 산업 자체를 규제하는 것은 오히려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창조적, 예술적 기능을 가로막고, 문제의 근본 원인을 덮어 해결을 어렵게 할 수도 있습니다.

이 자리에는 학자, 정책담당자, 기업가, 의료전문가, 학부모 등 다양한 당사자들이 함께 모여 계십니다. 좋은 논의 이루어 주십시오. 또, 하드웨어 세계에서 나아가 소프트웨어 세계까지 넓은 지식의 확장이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게임포커스 - 박종민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7515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30140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7140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7945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7662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473 안철수대표, “박근혜 대통령 결자해지…국민이 문창극 아니라면 물러서야” 4558   2014.06.23 title: 태극기OK
1472 총체적 난국,박근헤는 따로 국밥 먹으려 들지 말고 전국민이 힘을 합질 수 있도록 하라! 5125   2014.06.23 title: 태극기미개인
1471 안철수대표, "인사-비리 총체적 난국에 외교도 엉망" 4192   2014.06.23 title: 태극기OK
1470 안철수대표, "국내 M&A 시장 비정상적으로 작아" 4972   2014.06.22 title: 태극기OK
1469 안철수대표, “문창극-이병기-김명수 3명 결단코 안 된다” 4251   2014.06.21 title: 태극기OK
1468 우레탄 페놀…안철수대표, "담배 성분 낱낱이 공개 입법" 2 4966 2014.06.20(by OK) 2014.06.19 title: 태극기OK
1467 안철수대표, "노인 중증장애인 활동지원 받을 길 열겠다" 4733   2014.06.19 title: 태극기OK
1466 정치는 권력유지의 방편이 아니라 민중들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기 위한 것이어야 한다! 4141   2014.06.19 title: 태극기미개인
1465 안철수대표, "문창극, 朴대통령 귀국 전 자진사퇴해야" 2 3966 2014.06.20(by OK) 2014.06.19 title: 태극기OK
1464 이번 인사는 2012대선 무효소송을 각하시키려는 저의가 분명! 4296   2014.06.19 title: 태극기미개인
1463 안철수대표, "유권자, 공천 심판관 역할해달라" 4127   2014.06.18 title: 태극기OK
» 새정치연합 안철수 대표 "게임 자체를 문제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것은 옳지 않다" 3860   2014.06.18 title: 태극기OK
1461 안철수"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는 더 심각한 문제" 4414   2014.06.18 땅콩샌드
1460 안철수대표, "두달동안 큰일만 7번…발목잡는정당 얘기 없어져" 2 4995 2014.06.18(by OK)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9 안철수대표, “신진·중진 공천 안배" 3806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8 안철수대표, “일 극우파 대환영… 역사상 이런 총리 후보 있었나” 3945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7 안철수대표, "중진차출, 선당후사가 공통 생각" 4476   2014.06.16 title: 태극기OK
1456 안철수대표, “문창극 임명동의안, 상식 있다면 제출하지 말라” 4226   2014.06.15 title: 태극기OK
1455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6.15 남북정상회담 14주년 기념식' 참석..지인과 만나 반갑게 "오셨어요?^^" 2 4936 2014.06.15(by OK) 2014.06.13 title: 태극기OK
1454 대한민국의 상식을 부정하는 분을 더 이상 고집하지 마십시오. 다시 한 번 대통령의 결심을 촉구합니다. 2 4555 2014.06.13(by 미개인) 2014.06.13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