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37차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 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가 더 심각한 문제입니다

2014 . 6 . 18

Large_631

세월호 참사로 상처받은 국민의 마음을 위로하고 치유해야 할 대통령이 거꾸로 가는 인사로 국민을 더 힘들게 하고 있습니다. 문창극 후보자는 이제 그만 물러나야 합니다. 그리고 문창극 후보자도 문제지만, 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도 문제입니다. 어쩌면 더 심각한 문제일 수도 있습니다. 그동안 북풍 사건이나 트럭으로 재벌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던 ‘차떼기 사건’ 등 온갖 정치공작의 추문에 연루된 이병기 후보자를 내놓는 것이 국정원의 정상화나 적폐 해소를 위한 대통령의 답입니까.


이것은 아닙니다. 이렇게 하시면 안 됩니다. 대통령 되시기 전 새누리당의 부끄럽고 추한 과거와 단절하겠다는 천막당사에서 지내던 시간은 다 잊었습니까. 아직도 국정원의 대선개입 재판이 진행 중이고, 많은 국민이 지난 대선 당시, 국정원이 도대체 어디까지 정치공작을 한 것인지 깊은 불신과 의문을 가지고 있는 이때, 하필이면 이병기 후보자를 지명한 박 대통령의 생각은 도대체 무엇입니까. 국정원으로 하여금 무슨 일을 하게 하려는 것입니까. 


이런 인사는 국가를 근본적으로 개조하기 위한 인사가 아니라 거꾸로 가는 인사입니다. 근본적인 변화를 바라는 국민들 기대를 완전히 외면한 인사입니다. 정권에 충성하고 정권을 지키기 위해 그런 사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것이라면 정말 다시 생각하시기 바랍니다.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닙니다. 지금은 국민을 위로하고, 민의를 모아 대한민국을 새롭게 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때입니다.


세월호 국조 특위 때문에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습니다. 원칙만 이야기하겠습니다. 


국회가 국정조사를 이번엔 제대로 해야 합니다. 그래야 국회에 대한 신뢰 회복할 수 있습니다. 방송 카메라 앞에서 서로 언성 높이는 그런 회의 말고 1년이 걸리든 2년이 걸리든 제대로 진상을 조사해야 합니다. 도대체 왜 이 지경까지 왔는지, 근본적인 원인을 밝히고 그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조사가 되어야 합니다. 조사를 종결하고 대안을 찾는 데 시간에 쫓기고 너무 서두르면 제대로 된 답을 찾을 수 없습니다. 


미국은 9.11 이후 1년 8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전·현직 대통령과 장·차관 등 모든 증인의 의견을 청문하고, 수백만 쪽의 자료를 검토해서 500쪽 넘는 방대한 보고서를 제출했습니다. 그리고 9.11 10년 뒤인 2011년 진상조사위의 권고안에 대한 이행 평가를 했습니다. 


우리도 이번엔 제대로 해야 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이 더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새누리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합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gainNew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2433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4218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1812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2496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2481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473 안철수대표, “박근혜 대통령 결자해지…국민이 문창극 아니라면 물러서야” 4028   2014.06.23 title: 태극기OK
1472 총체적 난국,박근헤는 따로 국밥 먹으려 들지 말고 전국민이 힘을 합질 수 있도록 하라! 4615   2014.06.23 title: 태극기미개인
1471 안철수대표, "인사-비리 총체적 난국에 외교도 엉망" 3773   2014.06.23 title: 태극기OK
1470 안철수대표, "국내 M&A 시장 비정상적으로 작아" 4532   2014.06.22 title: 태극기OK
1469 안철수대표, “문창극-이병기-김명수 3명 결단코 안 된다” 3858   2014.06.21 title: 태극기OK
1468 우레탄 페놀…안철수대표, "담배 성분 낱낱이 공개 입법" 2 4554 2014.06.20(by OK) 2014.06.19 title: 태극기OK
1467 안철수대표, "노인 중증장애인 활동지원 받을 길 열겠다" 4336   2014.06.19 title: 태극기OK
1466 정치는 권력유지의 방편이 아니라 민중들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기 위한 것이어야 한다! 3825   2014.06.19 title: 태극기미개인
1465 안철수대표, "문창극, 朴대통령 귀국 전 자진사퇴해야" 2 3507 2014.06.20(by OK) 2014.06.19 title: 태극기OK
» 이번 인사는 2012대선 무효소송을 각하시키려는 저의가 분명! 3885   2014.06.19 title: 태극기미개인
1463 안철수대표, "유권자, 공천 심판관 역할해달라" 3716   2014.06.18 title: 태극기OK
1462 새정치연합 안철수 대표 "게임 자체를 문제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것은 옳지 않다" 3502   2014.06.18 title: 태극기OK
1461 안철수"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는 더 심각한 문제" 4035   2014.06.18 땅콩샌드
1460 안철수대표, "두달동안 큰일만 7번…발목잡는정당 얘기 없어져" 2 4612 2014.06.18(by OK)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9 안철수대표, “신진·중진 공천 안배" 3394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8 안철수대표, “일 극우파 대환영… 역사상 이런 총리 후보 있었나” 3564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7 안철수대표, "중진차출, 선당후사가 공통 생각" 3967   2014.06.16 title: 태극기OK
1456 안철수대표, “문창극 임명동의안, 상식 있다면 제출하지 말라” 3871   2014.06.15 title: 태극기OK
1455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6.15 남북정상회담 14주년 기념식' 참석..지인과 만나 반갑게 "오셨어요?^^" 2 4499 2014.06.15(by OK) 2014.06.13 title: 태극기OK
1454 대한민국의 상식을 부정하는 분을 더 이상 고집하지 마십시오. 다시 한 번 대통령의 결심을 촉구합니다. 2 4052 2014.06.13(by 미개인) 2014.06.13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