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로이슈=김진호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23일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 사태 등 인사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헌법정신을 강조하면서 “잘못된 인사를 철회하고, 새로운 총리나 장관 후보를 정치권과 협의해 지명하라”고 요구했다.

   
▲ 안철수 공동대표(사진=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총체적인 난국이다. 대다수의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인사 문제를 고집하면서 한 발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다”며 “박근혜정부의 인사 참사는 옛날 방식으로는 더 이상은 안 된다는 걸 보여준다. 20세기식 낡은 사고와 21세기 국민의 눈높이가 충돌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안 공동대표는 “대통령에게 제안한다. 결자해지하라. 이번 인사는 정말 국민을 실망시켰다. 국민 다수가 아니라 하면 한발 물러서야 한다”며 “대통령의 권력은 무한하지 않다. 국민의 위임을 받은 것이고, 대통령을 지지한 국민과 지지하지 않은 국민까지 모두 존중해야 마땅하다. 그것이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의 정신”이라고 상기시켰다.

안 공동대표는 “대통령은 먼저 잘못된 인사를 철회하라. 그것이 인사권자인 대통령으로서 책임 있는 선택”이라며 “그리고 새로운 총리나 장관 후보를 정치권과 협의해 지명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최소한 여당과 의논해서 여당을 대표할 수 있는 사람으로 추천하고, 그 과정에서 아무리 힘이 없는 국회라도 그동안 인사청문회에서 만들었던 기준을 스스로 부정하지 않도록 최소한의 예의를 갖추라”며 “그것이 삼권분립 원칙을 지키는 첫걸음”이라고 지적했다.

안 공동대표는 “국회는 대통령의 밑에 있지 않다. 정부와 국회, 사법부의 삼권분립은 민주주의 기본”이라며 “그 위에 대통령이 군림하려하면 안 된다. 그렇게 하면 국가개조도 대한민국이 미래로 한 걸음 나가는 것도 불가능하다. 대통령은 미래를 위한 선택을 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 로이슈(http://www.lawissu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9516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1024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9353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0504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9850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 안철수대표, “박근혜 대통령 결자해지…국민이 문창극 아니라면 물러서야” 2433   2014.06.23 title: 태극기OK
1472 총체적 난국,박근헤는 따로 국밥 먹으려 들지 말고 전국민이 힘을 합질 수 있도록 하라! 3564   2014.06.23 title: 태극기미개인
1471 안철수대표, "인사-비리 총체적 난국에 외교도 엉망" 2408   2014.06.23 title: 태극기OK
1470 안철수대표, "국내 M&A 시장 비정상적으로 작아" 3524   2014.06.22 title: 태극기OK
1469 안철수대표, “문창극-이병기-김명수 3명 결단코 안 된다” 2283   2014.06.21 title: 태극기OK
1468 우레탄 페놀…안철수대표, "담배 성분 낱낱이 공개 입법" 2 3490 2014.06.20(by OK) 2014.06.19 title: 태극기OK
1467 안철수대표, "노인 중증장애인 활동지원 받을 길 열겠다" 2885   2014.06.19 title: 태극기OK
1466 정치는 권력유지의 방편이 아니라 민중들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기 위한 것이어야 한다! 2732   2014.06.19 title: 태극기미개인
1465 안철수대표, "문창극, 朴대통령 귀국 전 자진사퇴해야" 2 2398 2014.06.20(by OK) 2014.06.19 title: 태극기OK
1464 이번 인사는 2012대선 무효소송을 각하시키려는 저의가 분명! 2661   2014.06.19 title: 태극기미개인
1463 안철수대표, "유권자, 공천 심판관 역할해달라" 2571   2014.06.18 title: 태극기OK
1462 새정치연합 안철수 대표 "게임 자체를 문제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것은 옳지 않다" 2335   2014.06.18 title: 태극기OK
1461 안철수"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는 더 심각한 문제" 3045   2014.06.18 땅콩샌드
1460 안철수대표, "두달동안 큰일만 7번…발목잡는정당 얘기 없어져" 2 3532 2014.06.18(by OK)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9 안철수대표, “신진·중진 공천 안배" 2200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8 안철수대표, “일 극우파 대환영… 역사상 이런 총리 후보 있었나” 2396   2014.06.17 title: 태극기OK
1457 안철수대표, "중진차출, 선당후사가 공통 생각" 2388   2014.06.16 title: 태극기OK
1456 안철수대표, “문창극 임명동의안, 상식 있다면 제출하지 말라” 2188   2014.06.15 title: 태극기OK
1455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6.15 남북정상회담 14주년 기념식' 참석..지인과 만나 반갑게 "오셨어요?^^" 2 3133 2014.06.15(by OK) 2014.06.13 title: 태극기OK
1454 대한민국의 상식을 부정하는 분을 더 이상 고집하지 마십시오. 다시 한 번 대통령의 결심을 촉구합니다. 2 2962 2014.06.13(by 미개인) 2014.06.13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