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경제투데이 온라인뉴스팀] 안철수 공동대표가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 전략공천에 대해 미래세력 입증을 위한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3일 7·30 재·보선 최대격전지인 서울 동작을(乙)에 당 중진인사 대신에 정치신인인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전략공천한 데 대해 “당에 활력을 불어 넣고, 우리 스스로 미래세력임을 입증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선당후사(先黨後私·개인의 이익보다 당을 앞세운다는 의미)를 얘기했는데 중진은 어려운 곳에서 헌신하고 경쟁력 있는 곳은 신진에게 기회를 줘야 당도 살린다는 맥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가 ‘미래세력’을 강조한 것은 이번 재·보선을 ‘과거세력(새누리당) 대 미래세력(새정치연합)의 대결구도’로 치르겠다는 전략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일각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배려한 공천이라는 분석에 대해 “어떤 분과의 관계에 대해선 생각 안 했다”면서 “우리가 새누리당을 대신할 대안세력이고 미래세력이라는 것을 스스로 입증하기 위해선 후보가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 전 부시장을 후보로 선택한 배경과 관련 안 대표는 “동작을도 쉽지 않은 선거다. 여러 사람을 (후보로) 대입해 봤는데 기 전 부시장이 당의 간판으로 출마하면여러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해서 요청했다”고 전했다.
 
동작을에 자신의 최측근인 금태섭 대변인도 공천을 신청했으나 낙천한 데 대해 안 대표는 “그런 부분은 마음이 아프다”면서 “동작을에서 열심히 뛴 분들이 희생하고 양보한 것이다. 당이 이런 헌신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번에 헌신하고 양보한 후보는 계속 당에서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도권에서 4선의원을 지낸 뒤 텃밭인 광주 광산을에 공천을 신청한 천정배 전 의원에 대해선 “광주 광산을은 전략공천 지역”이라며 “공천관리위원회의 손을 떠났고, 최고위원회의에서 협의해서 결정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또 재보선 차출설이 나돌던 손학규 정동영 상임고문 등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도 구체적인 언급은 피한 채 “어려운 곳에서 중진들이 헌신하고 경쟁력이 있는 곳은 신진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 ?
    한그루 2014.07.04 00:08
    천정래는 어떤인물인가요?
    우리안대표님만 욕 디지게얻어먹던데,

    정말 그렇게 훌륭한분인가요?
  • ?
    title: 태극기OK 2014.07.04 00:13
    혹시 정청래 얘기 아닙니까? 별로 신경 쓸 필요 없어요 괄호 밖에 사람이어요!
  • ?
    AgainNew 2014.07.04 00:59
    공천되지 못하신 분들에게는 죄송합니다만,,
    안대표님의 판단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안대표님 화이팅~!!
  • ?
    title: 태극기OK 2014.07.04 23:55
    예 맞습니다.^^
  • ?
    한그루 2014.07.04 07:43
    오타가났었네요@@
    광주을공천에서 배제된 천정배.
    참신한인물 공천에서 배제시켰다고해서요.
  • ?
    title: 태극기OK 2014.07.04 23:56
    예 아직은 두고 봅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1798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3515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1180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1841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1891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493 안철수대표 “새누리, 박근혜 대통령 지키기 임무만 수행” 4689   2014.07.19 title: 태극기OK
1492 안 철수 공동대표.대표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 모두 발언 3871   2014.07.15 title: 태극기미개인
1491 외로운 안철수, 김한길이 부럽겠네 by 데일리 한국 4 5458 2014.10.08(by 메리골드) 2014.07.10 안심은
1490 누가 새정치연합 지도부를 흔드는가? 6 5376 2014.07.10(by 미개인) 2014.07.10 title: 태극기미개인
1489 안철수대표, "금태섭, 나와 함께했단 이유로 배척당해" 8 4780 2014.07.10(by OK) 2014.07.09 title: 태극기OK
1488 언론과 안 철수 4216   2014.07.08 title: 태극기미개인
1487 안철수대표, "희생과 헌신 필요", 전략공천 강행 천명ㅡ"朴대통령에 대한 불신 크나 그것이 우리에게 기회 아냐" 4054   2014.07.08 title: 태극기OK
1486 안 철수란 그릇이 화려하진 않지만 많은 것을 담을 수 있는 막사발임을 증명하는 사실! 2 6637 2014.07.08(by 미개인) 2014.07.07 title: 태극기미개인
1485 안철수대표, “박원순-안희정-최문순-이시종, 투사 인상 아니다” 4866   2014.07.07 title: 태극기OK
1484 안철수대표, "금태섭, 대변인직 사표만"…재보궐 공천 불화설 일축 3876   2014.07.06 title: 태극기OK
1483 안철수대표, “기동민 전략공천…허동준 절규하는 모습에 마음 아팠다” 8 4673 2014.07.09(by OK) 2014.07.05 title: 태극기OK
» 안철수대표, “기동민 전략공천, 미래세력 입증위한 것” 6 4639 2014.07.04(by OK) 2014.07.03 title: 태극기OK
1481 안철수대표,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 인사가 문제라는 걸 혼자만 몰라” 3794   2014.07.02 title: 태극기OK
1480 안철수 새정연 공동대표 “박대통령 日 대응 확고히 해야” 3435   2014.07.02 title: 태극기OK
1479 씨랜드 참사 15주년,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참석 '그때 그날 잊지말자' 4550   2014.06.30 title: 태극기OK
1478 인덕대학서 '벤처창업 1세대' 안철수대표와 창업가들 만난다 4474   2014.06.29 title: 태극기OK
1477 안철수대표, "정부, 명령前 움직이지 않아 위기대응 못해" 4109   2014.06.27 title: 태극기OK
1476 안철수대표, 정총리 유임 "참으로 실망…세월호책임 안지겠단 건가" 2962   2014.06.26 title: 태극기OK
1475 안철수대표, "편한 사람과만 일하려하면 통합 멀어져" 3590   2014.06.26 title: 태극기OK
1474 민중들의 기를 막히게 만드는 인사 등의 꼴통 행정을 중단하라! 3509   2014.06.24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