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점점 더 외로워지고 있다. 10일 2년 가까이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를 최측근에서 보좌해온 금태섭 전 대변인마저 안 대표와 작별할 뜻을 드러낸 것이다. 최장집 명예교수와 윤여준 전 장관, 김성식 전 의원이 떠난 데 이어 금태섭 전 대변인도 그의 손을 놓으면 안 대표의 곁에는 송호창 의원만 남아있는 셈이 된다. 금 대변인은 이날 한 매체를 통해 “조만간 본업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재보선 선거에서 불거진 당내 전략공천 파문 여파로 인해 대변인직을 그만두고 당을 떠난 금 변호사가 사실상 안 대표와 정치적 결별을 시사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이는 안 대표 측근들의 실망감이 극도로 심화된 데서 오는 현상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안 대표는 지방선거와 재보선 과정에서 당내 계파 갈등의 온상으로 취급 받으며 리더십 부재 공격을 받고 있다. 여기저기서 ‘자기세력 심기라는 구태정치를 하고 있다’는 지적을 당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정작 안 대표가 챙긴 실속이라고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전략공천으로 윤장현 광주시장을 만든 것뿐이다. 이마저도 상처뿐인 영광이었다. 안 대표가 공을 들인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을 비롯해 이수봉 전 민주노총 정책연구소장 등 측근들의 공천은 이뤄내지 못했다. 여기에 금 전 대변인마저 박원순 서울시장의 남자인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에게 밀리자 측근들의 충격은 엄청났던 것으로 전해졌다. 안 대표가 앞서 민주당과 합당 당시 동등한 공천 지분을 확보해놓고도 연달아 측근 공천에 실패한 것을 두고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이는 것이다.

김한길 공동대표의 공천이 순조로운 것도 안 대표 측근들을 절망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김 대표는 그의 측근인 박광온 대변인을 수원정에 전략공천했다. 평택을에 공천된 정장선 전 의원도 김한길계다. 공천권을 쥔 주승용 사무총장도 대표적인 김한길계다. 정치권에는 기 전 부시장 전략공천도 김 대표의 입김이 있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때문에 안 대표 측근들은 김한길계로 불리던 신주류 세력 확장에 안 대표가 이용당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유력 대선주자이기에 당 안팎의 비판은 안 대표에게 집중되는데 실속은 김 대표가 다 가지고 가고 있다는 것이다.

 

측근들은 이런 상황에서 손학규 고문이 재보선을 통해 국회 입성할 경우 안 대표가 더욱 위태로워 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손 고문이 당내 영향력과 향후 대권주자로서의 입지를 놓고 안 대표와 적대적 관계를 이룰 수밖에 없는 까닭이다. 이미 안 대표는 당내에서는 소통이 부재한 지도자로, 당밖에서는 리더십 능력을 신뢰할 수 없는 정치인으로 인식되고 있다. 실제로 안 대표는 차기 대권주자 지지도에서 같은 당의 문재인 의원과 박 시장에 밀렸다. 하다못해 정몽준 전 의원보다도 낮다. 대선 주자로서의 부동의 1위를 고수하던 위용이 불과 몇 달 만에 먼 과거 일이 되어 버린 것이다. 이에 안 대표가 이번 재보선에서 가시적인 성과나 자기 세력화 형성에 실패할 경우, 당 지도부는커녕 최종 목표인 대선 가도에도 심각한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안 대표는 지난 3월 26일 새정치민주연합의 창당을 공식 선언하면서“새로운 정치 실험을 위해 민주당과 합당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100여일이 지난 현재 안 대표의 곁은 점점 썰렁해지고 있고 그에 대한 평가는 냉혹해지고 있다. 최 명예교수는 최근 “(새정치를 한다고)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을 만들었지만 양당체제로 돌아가버렸다”며 “안 대표는 그 안에 흡수되어 버렸다”고 지적했다.

 

=저도 그래서 손학규,서갑원 친노,오늘 재경선하는 문재인 sns대선때 단장이였던 조한기,다 패배하길 그저 바랄뿐입니다.제발=.

  • ?
    (무소유한영혼)들풀Best 2014.07.11 13:34
    차라리 솔직하게 기자회견하고 다시시작하는 것은 어떨까요?
  • ?
    퇴직교사Best 2014.07.16 15:27
    공기의 소중함을 없어질 때 느끼면 그는 죽음 목숨이요, 죽은 당 이듯이! 유행가 가사처럼 "있을 때 잘 하란 말" 오늘 새삼 떠 오르네....
    사람이 사람을 몰라보면 그 누가 알아 주나, 세월호의 비극처럼 침몰하는 우리정치!!
  • ?
    boss93Best 2014.07.16 10:28
    안철수가 민주당을 떠나는 순간 민주당은 그날부로 절름발이가 되는걸 넘어 새눌에게 철저하게 이용만 당하다가 버려지는건 당연지사.
  • ?
    (무소유한영혼)들풀 2014.07.11 13:34
    차라리 솔직하게 기자회견하고 다시시작하는 것은 어떨까요?
  • ?
    boss93 2014.07.16 10:28
    안철수가 민주당을 떠나는 순간 민주당은 그날부로 절름발이가 되는걸 넘어 새눌에게 철저하게 이용만 당하다가 버려지는건 당연지사.
  • ?
    퇴직교사 2014.07.16 15:27
    공기의 소중함을 없어질 때 느끼면 그는 죽음 목숨이요, 죽은 당 이듯이! 유행가 가사처럼 "있을 때 잘 하란 말" 오늘 새삼 떠 오르네....
    사람이 사람을 몰라보면 그 누가 알아 주나, 세월호의 비극처럼 침몰하는 우리정치!!
  • profile
    title: hart메리골드 2014.10.08 07:22
    부럽긴 개뿔! 안사모인지 안티인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6210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8423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5827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6404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6430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493 안철수대표 “새누리, 박근혜 대통령 지키기 임무만 수행” 5026   2014.07.19 title: 태극기OK
1492 안 철수 공동대표.대표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 모두 발언 4208   2014.07.15 title: 태극기미개인
» 외로운 안철수, 김한길이 부럽겠네 by 데일리 한국 4 5830 2014.10.08(by 메리골드) 2014.07.10 안심은
1490 누가 새정치연합 지도부를 흔드는가? 6 5747 2014.07.10(by 미개인) 2014.07.10 title: 태극기미개인
1489 안철수대표, "금태섭, 나와 함께했단 이유로 배척당해" 8 5080 2014.07.10(by OK) 2014.07.09 title: 태극기OK
1488 언론과 안 철수 4565   2014.07.08 title: 태극기미개인
1487 안철수대표, "희생과 헌신 필요", 전략공천 강행 천명ㅡ"朴대통령에 대한 불신 크나 그것이 우리에게 기회 아냐" 4402   2014.07.08 title: 태극기OK
1486 안 철수란 그릇이 화려하진 않지만 많은 것을 담을 수 있는 막사발임을 증명하는 사실! 2 6974 2014.07.08(by 미개인) 2014.07.07 title: 태극기미개인
1485 안철수대표, “박원순-안희정-최문순-이시종, 투사 인상 아니다” 5242   2014.07.07 title: 태극기OK
1484 안철수대표, "금태섭, 대변인직 사표만"…재보궐 공천 불화설 일축 4231   2014.07.06 title: 태극기OK
1483 안철수대표, “기동민 전략공천…허동준 절규하는 모습에 마음 아팠다” 8 4979 2014.07.09(by OK) 2014.07.05 title: 태극기OK
1482 안철수대표, “기동민 전략공천, 미래세력 입증위한 것” 6 5041 2014.07.04(by OK) 2014.07.03 title: 태극기OK
1481 안철수대표,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 인사가 문제라는 걸 혼자만 몰라” 4110   2014.07.02 title: 태극기OK
1480 안철수 새정연 공동대표 “박대통령 日 대응 확고히 해야” 3830   2014.07.02 title: 태극기OK
1479 씨랜드 참사 15주년,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참석 '그때 그날 잊지말자' 4906   2014.06.30 title: 태극기OK
1478 인덕대학서 '벤처창업 1세대' 안철수대표와 창업가들 만난다 4887   2014.06.29 title: 태극기OK
1477 안철수대표, "정부, 명령前 움직이지 않아 위기대응 못해" 4463   2014.06.27 title: 태극기OK
1476 안철수대표, 정총리 유임 "참으로 실망…세월호책임 안지겠단 건가" 3330   2014.06.26 title: 태극기OK
1475 안철수대표, "편한 사람과만 일하려하면 통합 멀어져" 4107   2014.06.26 title: 태극기OK
1474 민중들의 기를 막히게 만드는 인사 등의 꼴통 행정을 중단하라! 3853   2014.06.24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