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측근 박인복 전 홍보위원장 모친상 빈소 조문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7·30 재·보궐 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뒤 공개활동을 자제하고 있는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8일 오후 측근인 박인복 전 홍보위원장의 모친상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안 전 대표가 취재진에 노출된 것은 대표직에서 물러난 지난달 31일 이후 9일만이다. 

의원실 보좌진과 함께 빈소를 찾은 안 전 대표는 고인의 영정에 헌화하고 명복을 빈 뒤 상주인 박 전 위원장을 만났다.

 

시종일관 굳은 표정을 지은 안 전 대표는 박 전 위원장에게 "우리 나이가 부모님들이 돌아가실 나이라 남의 일 같지 않다"고 위로의 말을 건넸고, 박 전 위원장은 "저도 위로받아야 하지만…대표님 좀 찾아뵙고 말씀드렸어야 하는데 어머님이 저렇게 되시니…"라고 답했다.

 

안 전 대표는 10여분 조문한 뒤 취재진이 근황을 묻자 "그저 뭐…"라며 얼버무려 답했다. 

이어 오는 13일 국회 본회의 참석 여부를 묻자 "13일 날 뭐가 있어요?"라고 물었고, 여야가 세월호특별법을 처리하기로 했다고 하자 "합의가 됐어요? 어떻게 됐어요 합의가?"라고 여야간 합의사실 자체를 모른다는듯 반문했다.

안 전 대표는 취재진이 추가 질문을 하려 하자 "다음 기회에 뵙고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뒤 서둘러 장례식장을 떠났다.

안 전 대표 주변에서는 그의 이날 답변에 대해 "안 전 대표가 실제 세월호특별법 합의 사실을 몰랐다기보다는 민감한 질문에 대답을 피하기 위해 그런 식으로 둘러댔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안 전 대표는 사퇴 이후 공개활동은 자제하고 있지만 보좌진들과 수시로 연락하고 있어 특별법 합의 사실을 모를 리가 없다는 것이다. 

 

안 전 대표는 지난 4일 안 대표 측 최고위원들과 오찬을 한 데 이어 5일에도 비서진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일부 핵심측근들과는 '1대1 면담'을 갖고 정치적 재기를 위한 조언도 듣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대표는 당분간 휴식기를 통해 그간의 정치 여정을 성찰한 뒤 오는 26일 국감일정에 맞춰 의정활동에 전면 복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안 전 대표는 싱크탱크인 '정책네트워크 내일'을 계속 가동하며 향후 대권프로젝트를 위한 정책콘텐츠 개발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4/08/08/0200000000AKR20140808137200001.HTML?input=1179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1492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3220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0924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1543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1657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13 안철수, 다시 대권행보 나선다 1 4644 2014.10.20(by 미개인) 2014.10.20 일파만파
1512 안철수 “전당대회 참여 안할 것” 국민 신뢰회복 최우선 1 5346 2014.10.15(by 미개인) 2014.10.15 일파만파
1511 안철수, "전당대회 내 관심사 아니야, 당 신뢰 회복이 우선" 4666   2014.10.15 일파만파
1510 안철수, ‘책임정치’ 강조..제2의 安風 불까? 1 4917 2014.10.15(by 미개인) 2014.10.15 일파만파
1509 민중들을 위한 나라가 아니라 기업을 위한 나라인가? 5339   2014.10.07 title: 태극기미개인
1508 김한길 등 구태 정치꾼들은 안 철수를 그만 흔들어대라! 4545   2014.10.07 title: 태극기미개인
1507 새정치의,나눔의 아이콘 ,안 철수의 부활! 7992   2014.10.04 title: 태극기미개인
1506 털어도 털어도 먼지가 안 나는 안 철수! 4483   2014.10.01 title: 태극기미개인
1505 안철수, 당 대표 사임 후 처음으로 정치현안에 목소리내 2 4956 2014.09.24(by 다산제자) 2014.09.23 AgainNew
1504 안철수 "정치 시작 2년…흔들림 없이 뚜벅뚜벅 갈 것" file 4934   2014.09.05 title: 햇님관리자
1503 33일 만에 국회에 나타난 안 철수!힘 내시길... 4936   2014.09.01 title: 태극기미개인
1502 안님미소 이쁜사진,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자원활동가 격려 2 file 12776 2014.08.18(by 다산제자) 2014.08.17 AgainNew
» 안철수, 측근 박인복 전 홍보위원장 모친상 빈소 조문 7349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500 사퇴뒤 안철수 달랜 김한길 “좌절 극복해야 큰 정치인” 4543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9 아래와 같은 기사 다른 느낌의 내용입니다 4506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8 안철수, 측근들에게 최근 심경 토로 "앞으로 따로 할 일 있을 것" 4882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7 안의원님 카톡 4265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6 안 철수의 근황 11270   2014.08.07 title: 태극기미개인
1495 안철수공동대표 "이번 선거는 책임 묻는 선거" 4306   2014.07.26 title: 태극기OK
1494 안철수대표, "국민의 표 모여야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어" 2 4328 2014.07.24(by OK) 2014.07.23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