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심평원·보건연도 신의료기기 조기시장진입 문제 있다 지적"


[일요신문] 정부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4차 투자활성화 대책 중 신의료기기 조기시장진입에 대해 복지부 산하기관이 잇따라 국민 안전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1412642750512856.jpg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 및 한국보건의료연구원(보건연)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의료기기 조기시장진입 정책에 대해 심평원은 "업계의 불만을 감소시킬 수 있으나, 신의료기술의 안전성·유효성 평가가 완화되는 측면이 있다"고 밝혔고, 보건연은 "의료산업 발전 측면에서는 긍정, 다만 의료의 경우 공익적 성격이 강하여 철저한 검증 절차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정부는 4차 투자활성화 대책 발표 당시 "신의료기기가 조기에 출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된 내용은 현재 식약처의 품목허가 10일~80일, 보건연이 수행하는 신의료기술평가에 360일, 그리고 복지부와 심평원 보험급여 결정에 150일 등 통상 1년 8개월 정도가 걸리는데, 신의료기술평가를 생략하고 바로 비급여로 판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의료기기업체 입장에서는 판매 시점을 1년 앞당길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신의료기술평가를 생략할 경우 국민 안전 및 비용부담 증가 등의 문제가 꾸준하게 지적된 바 있다.

이와 함께 안 의원은 신의료기기 중 보건연이 실시하는 신의료기술평가에 안전성과 유효성이 부족해 통과되지 못한 경우가 35%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 측이 공개한 보건연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총 29건의 신청 가운데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은 경우는 45%인 13건에 불과하고, 안전성과 유효성 측면에서 검증이 안 된 의료기기가 35%인 1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 의원은 "이러한 의료기기를 국민이 전액부담하는 비급여로 1년 빨리 사용토록 하면 그 부담은 전부 국민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임수 기자 imsu@ilyo.co.kr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title: hart메리골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9928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1563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9994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0956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0365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13 안철수, 다시 대권행보 나선다 1 3137 2014.10.20(by 미개인) 2014.10.20 일파만파
1512 안철수 “전당대회 참여 안할 것” 국민 신뢰회복 최우선 1 4536 2014.10.15(by 미개인) 2014.10.15 일파만파
1511 안철수, "전당대회 내 관심사 아니야, 당 신뢰 회복이 우선" 3743   2014.10.15 일파만파
1510 안철수, ‘책임정치’ 강조..제2의 安風 불까? 1 3641 2014.10.15(by 미개인) 2014.10.15 일파만파
» 민중들을 위한 나라가 아니라 기업을 위한 나라인가? 4055   2014.10.07 title: 태극기미개인
1508 김한길 등 구태 정치꾼들은 안 철수를 그만 흔들어대라! 3233   2014.10.07 title: 태극기미개인
1507 새정치의,나눔의 아이콘 ,안 철수의 부활! 6564   2014.10.04 title: 태극기미개인
1506 털어도 털어도 먼지가 안 나는 안 철수! 3450   2014.10.01 title: 태극기미개인
1505 안철수, 당 대표 사임 후 처음으로 정치현안에 목소리내 2 3719 2014.09.24(by 다산제자) 2014.09.23 AgainNew
1504 안철수 "정치 시작 2년…흔들림 없이 뚜벅뚜벅 갈 것" file 3656   2014.09.05 title: 햇님관리자
1503 33일 만에 국회에 나타난 안 철수!힘 내시길... 3698   2014.09.01 title: 태극기미개인
1502 안님미소 이쁜사진,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자원활동가 격려 2 file 10715 2014.08.18(by 다산제자) 2014.08.17 AgainNew
1501 안철수, 측근 박인복 전 홍보위원장 모친상 빈소 조문 5758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500 사퇴뒤 안철수 달랜 김한길 “좌절 극복해야 큰 정치인” 3600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9 아래와 같은 기사 다른 느낌의 내용입니다 3500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8 안철수, 측근들에게 최근 심경 토로 "앞으로 따로 할 일 있을 것" 3797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7 안의원님 카톡 3482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6 안 철수의 근황 9926   2014.08.07 title: 태극기미개인
1495 안철수공동대표 "이번 선거는 책임 묻는 선거" 3295   2014.07.26 title: 태극기OK
1494 안철수대표, "국민의 표 모여야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어" 2 3127 2014.07.24(by OK) 2014.07.23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