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amj20141020170127_X_00_C_1.jpg
    안철수(사진)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의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7·30 재보선 패배 이후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 2선에 비켜서 있던 안 고문이 최근에는 당내 의원들과 접촉을 이어가는 등 연일 소통 강화 행보에 여념이 없다. 그러면서 당내 현안에 목소리를 내기 보다 장외 활동도 서두를 태세다. ‘안철수 식’ 정치 행보로 자신의 대중적 이미지를 쇄신해 가면서 물밑으로는 당내 세력도 확보해 가겠다는 것이다. 다시 시작된 안 고문의 대권 행보다.

그간 안 고문에게는 소통 부재 이미지가 적지 않았다. 당내에서 당 대표나 대선 주자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이같은 부분의 보완이 필수적이다. 일단 안 고문의 행보 초점이 여기에 맞춰져 있는 것이다. 안 의원은 31일 초선의원 모임인 ‘민초넷’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당 대표 시절엔 의원들 모임에는 거의 참석하지 않았다. 하지만 앞으론 의원들 간 교류를 활발히 하며 당내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모임엔 문재인 의원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어 둘의 만남에도 관심이 쏠린다.

안 고문 측 관계자는 20일 “과거엔 당 대표에다 중요한 선거가 붙어 있어 일상적인 소모임을 제대로 챙길 수 없었다”면서 “그러나 이젠 보다 편한 마음으로 다양한 사람들과 소통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대 언론 접촉도 눈에 띄게 늘었다. 안 의원은 최근 언론사별로 연쇄 회동을 하고 있으며, 자신에 대한 기사를 쓴 기자에겐 직접 문자 메시지까지 보내며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 예전에는 보기 어려웠던 ‘정치인 안철수’로의 변신이다.


이같은 변화를 위해 안 의원은 최근 의원실 보좌진도 현장 경험을 토대로 한 인력으로 재구성했다. 그동안은 상대적으로 정치 경험이 짧은 인사들이었는데 최근 서양호 전 김한길 공동대표 비서실의 부실장을 영입해 그간 부족했던 정무 기능보강했다. 한 관계자는 “언론이나 정치인들과의 관계에서 윤활유 역할을 해 줄 사람이 필요했는데 그런 부분에서 경험을 참고하는 데에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안 고문이 최근 비대위나 조강특위에 불참하겠다고 밝힌 것도 새출발의 뜻도 담겨 있다. 정대철 고문의 신당론과 조경태 의원의 당 해체론과 어느 정도 맥이 닿아 있다고도 볼 수 있다. 물론 안 의원 측은 초심으로 돌아가 정치를 시작하겠다는 뜻일 뿐이라고 선을 긋고 있지만 이를 지켜보는 정치권의 시선은 예사롭지 않다. 안 고문이 불발됐던 큰 꿈을 위해 자신의 행보부터 바꿔가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5781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8054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5420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5929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6010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 안철수, 다시 대권행보 나선다 1 5099 2014.10.20(by 미개인) 2014.10.20 일파만파
1512 안철수 “전당대회 참여 안할 것” 국민 신뢰회복 최우선 1 5697 2014.10.15(by 미개인) 2014.10.15 일파만파
1511 안철수, "전당대회 내 관심사 아니야, 당 신뢰 회복이 우선" 5023   2014.10.15 일파만파
1510 안철수, ‘책임정치’ 강조..제2의 安風 불까? 1 5339 2014.10.15(by 미개인) 2014.10.15 일파만파
1509 민중들을 위한 나라가 아니라 기업을 위한 나라인가? 5734   2014.10.07 title: 태극기미개인
1508 김한길 등 구태 정치꾼들은 안 철수를 그만 흔들어대라! 4893   2014.10.07 title: 태극기미개인
1507 새정치의,나눔의 아이콘 ,안 철수의 부활! 8428   2014.10.04 title: 태극기미개인
1506 털어도 털어도 먼지가 안 나는 안 철수! 4805   2014.10.01 title: 태극기미개인
1505 안철수, 당 대표 사임 후 처음으로 정치현안에 목소리내 2 5231 2014.09.24(by 다산제자) 2014.09.23 AgainNew
1504 안철수 "정치 시작 2년…흔들림 없이 뚜벅뚜벅 갈 것" file 5283   2014.09.05 title: 햇님관리자
1503 33일 만에 국회에 나타난 안 철수!힘 내시길... 5264   2014.09.01 title: 태극기미개인
1502 안님미소 이쁜사진,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자원활동가 격려 2 file 13433 2014.08.18(by 다산제자) 2014.08.17 AgainNew
1501 안철수, 측근 박인복 전 홍보위원장 모친상 빈소 조문 7890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500 사퇴뒤 안철수 달랜 김한길 “좌절 극복해야 큰 정치인” 4909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9 아래와 같은 기사 다른 느낌의 내용입니다 4810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8 안철수, 측근들에게 최근 심경 토로 "앞으로 따로 할 일 있을 것" 5225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7 안의원님 카톡 4615   2014.08.08 (무소유한영혼)들풀
1496 안 철수의 근황 11727   2014.08.07 title: 태극기미개인
1495 안철수공동대표 "이번 선거는 책임 묻는 선거" 4710   2014.07.26 title: 태극기OK
1494 안철수대표, "국민의 표 모여야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어" 2 4767 2014.07.24(by OK) 2014.07.23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