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ㆍ80여일 잠행 끝낸 안철수 의원

ㆍ“이제부턴 그냥 하고 싶은 것 하겠다… 경제·교육이 내 전문”

ㆍ“박 대통령의 외교 가장 걱정 하고 싶은 일 없어 보여… 김무성 개헌 발언 기막혀”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52·사진)은 “대선 때부터 지금까진 내게 맞지 않는 ‘역할’을 했다”며 “이제부턴 그냥 하고 싶은 것을 하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지난 20일 경향신문과 만나 “전문 분야인 경제와 교육에 집중해서 우리 정치가 국민들에게 해주지 못한 일을 할 것”이라고도 했다.


지난 7·30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패배 이후 당 대표직을 사퇴한 뒤 80여일 만에 언론을 만난 그의 일성은 ‘진짜 안철수 정치’였다. 안 의원은 지난 대선, 당 대표 재임 당시와는 달리 편안한 얼굴이었다.


l_2014102201003383500255781_99_20141022060204.jpg


대표직에서 물러난 뒤 미국 버락 오바마 정부 1기 내각 에너지부 장관이었던 스티븐 추도 만났다. 그는 지난 시간을 ‘옆에서 챙겨주는 일정, 꼭 해야 한다고 한 일정을 따라다닌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돌아보면 후회되는 것이 제 전문 분야가 아닌 ‘정치개혁’을 들고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잠시 회한에 젖는 표정을 보이더니 “저는 경제와 교육에 전문성이 있다. 사람들도 ‘삼성 동물원’과 같은 얘기를 더 기대했을지 모른다”며 “당시 경제와 교육개혁을 가로막는 것이 정치라고 생각해서 정치쇄신 얘기를 했는데 되레 오해를 받았다”고 했다. 


지난 3월 옛 민주당과의 통합 과정에서 기초공천 폐지 문제를 앞세웠던 것도 미숙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는 “정치개혁 얘기는 더 이상 하지 않겠다. 내 전문 분야인 경제·교육 얘기를 하려고 한다”는 다짐으로 이어졌다.


비록 정치 중심에서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지 않지만 현안에 대한 입장은 확고했다. 질문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답변이 돌아왔다. 안 의원은 여당발 개헌 국면을 두고 “정리된 생각은 있지만 괜히 정쟁만 만들 것”이라면서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발언은) 기가 막혔다”고 비판했다. 이유를 묻자 “아무리 당 대표라도 국감 기간에 외국에 나가서 개헌 얘기를 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위험한 일”이라고 했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한번 꽂히면 돌에 새기듯 바뀌지 않는 도그마가 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기초연금과 국민연금 연계, 법인세 감세 등의 예를 들었다. 안 의원은 “국민들의 평가와는 반대로 박근혜 정부에서 가장 걱정되는 분야는 외교”라고 꼬집었다. 더욱 목소리를 높이며 “(박 대통령은) 하고 싶은 일이 없어 보인다”고도 했다.


안 의원은 최근 ‘떠나는 측근’들이 늘고 있고 당 조직강화특위에서 빠진 것을 두고 주위에서 나오는 우려(탈당설)에도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그는 “당이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 ‘정치가 해결해주지 못한 것들’이라는 주제로 지역을 돌며 시민들과 직접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자리가 파할 무렵, 지난달 미국에서 본 영화의 주연배우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이 배우가 토크쇼에 나와 ‘영화와 달리 TV 드라마는 수년간 작업해야 하기 때문에 자신의 성격과 배역이 충돌하게 되면 시청자들이 알게 된다’고 답했다”고 소개했다. ‘진짜 안철수 정치’를 위해 자신에게 맞는 옷을 입겠다는 자성인 셈이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10220600045&code=910402


  • profile
    양운 2014.10.23 13:01



    어제 보도는 식사자리에서 나온 이야기여서 진의가 잘 전달되지 않았습니다. 새정치를 정치개혁에 국한하지 않고 경제와 교육 등 국민들의 구체적인 먹고사는 문제가 중심이 되도록 했다면 국민들과 더 공감할수 있었을 것이라는 취지였습니다.


    ---

    안철수 의원 “어제 경향에 보도된 것은 정식 인터뷰처럼 문답이 분명히 기록되는 형태가 아니라 저녁자리에서 여러 이야기들을 취합한 것이어서 인터뷰가 아니고 제 워딩이 아닌 것이 섞여있습니다. 정치개혁을 최우선으로 내세우지 않고 경제와 교육분야부터 구체적인 내용을 채워가겠다가 정확한 워딩입니다”

  • ?
    퇴직교사 2014.10.23 21:00
    그렇습니다!! 밝은 미래가 보이는 교육 비젼과 국민들이 삶이 나아지는 경제정책이 제일 급선무지요,,,,,
  • ?
    다산제자 2014.10.24 01:55
    국회상임위 재배정을 요청하여 최경환부총리의 경제정책의 아둔함을 질타하면서 대안을 제시하는 모습을 보고싶습니다. 경제정의가 실현되지 않고서는 "언발등에 오줌누는 격"이라고 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6210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8423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5827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6404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6430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33 한국 경제의 현주소를 파악하는 데 이보다 좋은 기회가 있을까? 5243   2014.12.08 title: 태극기미개인
1532 백봉신사상 받은 안 철수의 현장 소감 1 file 5534 2014.12.08(by 미개인) 2014.12.08 title: 태극기미개인
1531 경기대 총학 명사특강 2탄… 안철수 의원에 듣는다 5804   2014.12.07 복지세상
1530 안철수 의원과의 대화 _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정당론' 강연 일문일답. 5607   2014.12.07 양운
1529 안철수 '창조경제' 작심 비판…박 대통령과 각세우기? 전대불출마 선언은 정무감각 부족. 3 6901 2014.11.28(by 다산제자) 2014.11.26 복지세상
1528 안철수, 대권 재가동하나… '옛 동지' 한자리 모인다 1 5705 2014.11.24(by 다산제자) 2014.11.24 일파만파
1527 안철수, 100여일 만에 ‘공식일정’나서…토론회·간담회 예정 ‘대권’ 행보 시동? 4790   2014.11.24 일파만파
1526 안철수 "합당 후회없다…많이 배웠다" 1 file 6777 2014.11.24(by 미개인) 2014.11.24 title: 햇님관리자
1525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5) 로마제국 쇠망사 - 내부 문제로 자멸한 로마… 한국은? file 5204   2014.11.21 title: 햇님관리자
1524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4) 성공하는 기업들의 8가지 습관 - 성공적 국가 경영을 위한 영감 file 4417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3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3) 벼랑에 선 사람들 - 현장서 대안까지… 이게 정치다 file 4523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2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2) 자유론 - 내가 틀릴 수 있다는 걸 인정하자 file 5236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1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1) 만델라 자서전 - 화해와 용서가 절실한 현실 file 5951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0 안 철수의 숨고르기...크게 ,멀리 생각하며 숨을 골라주길... 2 6056 2014.11.17(by 미개인) 2014.11.15 title: 태극기미개인
1519 안 철수 빙부상에 정치인 조문 행렬 이어져... 6759   2014.10.30 title: 태극기미개인
1518 단통법 투표 안 한 안철수, 왜 1 6689 2014.10.24(by 메리골드) 2014.10.24 일파만파
1517 안철수의원, '먹고 사는 문제'로 새정치 2탄 준비 1 6441 2017.07.03(by 미개인) 2014.10.23 title: 태극기OK
1516 ‘다시 국민속으로’ 선택..안철수의 새 시작 4979   2014.10.22 일파만파
» 안철수 의원, “전문 분야인 경제와 교육에 집중해서 우리 정치가 국민들에게 해주지 못한 일을 할 것" 3 file 6756 2017.07.03(by 다산제자) 2014.10.22 양운
1514 안철수의 지난 2년, 남은 20개월 5463   2014.10.20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