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정감사 끝난 후 11월부터 현안 목소리낼 채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국민의 먹고 사는 문제 해결을 목표로 '안철수 정치' 2탄을 준비중이다.

대선 주자에 이어 당 대표까지 지냈지만 정치인 안철수로서의 내실 다지기엔 부족했다는 한계를 깨닫고 국민과 호흡할 수 있는 이슈로 본격적인 민생 정치를 펼치겠다는 것이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2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 내에서 경쟁하는 모습 자체가 국민에게 안 좋게 보이니까 결을 달리해서 국민을 대상으로 한 직접적인 행보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국정감사가 끝나는 11월께부터 본격적인 민생 행보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IT기업의 CEO, 대학교수 등 자신의 이력을 바탕으로 전문성을 살려서 국민이 가장 관심을 갖는 경제, 교육 분야에서 '문제해결형' 행보를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정치권이 해결하지 못하거나 외면하는 문제의 현장을 직접 방문하거나 대안 제시 또는 의견 피력에 나서 문제를 환기시키며 해결 창구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최근 통신 시장에서 문제가 되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이나 카카오톡 등 SNS상의 개인정보 보호 이슈 등이 대표적인 예가 될 수 있다고 안 의원 측은 설명했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정치에 입문하자마자 대선 후보나 당 대표 등 감당하기 어려운 큰 짐을 짊어지고 있었는데 이제 그런 의무감이나 당에서 자유로워져서 처음 정치를 하겠다고 마음먹었을 때의 사명으로 돌아가 국민의 생활과 삶의 문제를 해결하는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맥락에서 안 의원은 지난 22일 한 언론을 통해 "정치개혁 얘기를 꺼낸 것을 후회한다"고 보도된 것은 "잘못 전달됐다"며 오해를 차단하고 나섰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어제 보도는 식사 자리에서 나온 이야기여서 진의가 잘 전달되지 않았다"며 "새정치를 정치 개혁에 국한하지 않고 경제와 교육 등 국민의 구체적인 먹고 사는 문제가 중심이 되도록 했다면 국민과 더 공감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최근 안 의원이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에서 측근인 송호창 의원을 철수시키는 등 일련의 움직임을 놓고 분당설·탈당설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서도 안 의원측은 확실히 선을 그었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지금은 열 일 제쳐놓고 모든 사람이 각자의 자산을 내놓고 당 지지율을 올리는 데 주력해야 할 때"라며 "안 전 공동대표가 통합 때 가져온 지지율을 회복해서 당에 합치는 게 당을 위해서도 개인을 위해서도 좋은 만큼 안 전 대표가 잘할 수 있는 것들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물론 안 의원이 민생 문제 해결에만 천착하겠다는 것은 아니다.

안 의원은 현재 정치권에서 불붙은 개헌 논쟁이나 박근혜 대통령의 통치 스타일 등에 대해서도 국감 이후 공개적인 입장 표명을 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san@yna.co.kr

▶으리으리한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으리~

▶‘오늘의 HOT뉴스’를 보고 싶으면 일단 클릭!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10.23 22:22
    충분히아주 많이 생각하고 생각해서 잘 익은 이야기만 발표해 주세요.
    공연히 쫓기는 듯한 태도허둥지둥 서두르다간 저들에게 공격이 빌미만 제공하고 말테니까요?
    귀듣고자 하는 놈팽이는 하나도 없죠?
    그 점 유념하시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8982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0417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8774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9948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9364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33 한국 경제의 현주소를 파악하는 데 이보다 좋은 기회가 있을까? 3103   2014.12.08 title: 태극기미개인
1532 백봉신사상 받은 안 철수의 현장 소감 1 file 3519 2014.12.08(by 미개인) 2014.12.08 title: 태극기미개인
1531 경기대 총학 명사특강 2탄… 안철수 의원에 듣는다 3498   2014.12.07 복지세상
1530 안철수 의원과의 대화 _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정당론' 강연 일문일답. 3278   2014.12.07 양운
1529 안철수 '창조경제' 작심 비판…박 대통령과 각세우기? 전대불출마 선언은 정무감각 부족. 3 4449 2014.11.28(by 다산제자) 2014.11.26 복지세상
1528 안철수, 대권 재가동하나… '옛 동지' 한자리 모인다 1 3715 2014.11.24(by 다산제자) 2014.11.24 일파만파
1527 안철수, 100여일 만에 ‘공식일정’나서…토론회·간담회 예정 ‘대권’ 행보 시동? 2791   2014.11.24 일파만파
1526 안철수 "합당 후회없다…많이 배웠다" 1 file 4144 2014.11.24(by 미개인) 2014.11.24 title: 햇님관리자
1525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5) 로마제국 쇠망사 - 내부 문제로 자멸한 로마… 한국은? file 3240   2014.11.21 title: 햇님관리자
1524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4) 성공하는 기업들의 8가지 습관 - 성공적 국가 경영을 위한 영감 file 2679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3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3) 벼랑에 선 사람들 - 현장서 대안까지… 이게 정치다 file 2549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2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2) 자유론 - 내가 틀릴 수 있다는 걸 인정하자 file 3532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1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1) 만델라 자서전 - 화해와 용서가 절실한 현실 file 3903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0 안 철수의 숨고르기...크게 ,멀리 생각하며 숨을 골라주길... 2 3844 2014.11.17(by 미개인) 2014.11.15 title: 태극기미개인
1519 안 철수 빙부상에 정치인 조문 행렬 이어져... 5003   2014.10.30 title: 태극기미개인
1518 단통법 투표 안 한 안철수, 왜 1 4822 2014.10.24(by 메리골드) 2014.10.24 일파만파
» 안철수의원, '먹고 사는 문제'로 새정치 2탄 준비 1 3333 2017.07.03(by 미개인) 2014.10.23 title: 태극기OK
1516 ‘다시 국민속으로’ 선택..안철수의 새 시작 2986   2014.10.22 일파만파
1515 안철수 의원, “전문 분야인 경제와 교육에 집중해서 우리 정치가 국민들에게 해주지 못한 일을 할 것" 3 file 4454 2017.07.03(by 다산제자) 2014.10.22 양운
1514 안철수의 지난 2년, 남은 20개월 3278   2014.10.20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