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41123174954337819_99_20141124050106.jpg


[CBS노컷뉴스 정영철 기자]


안철수 의원. (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안철수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과 합당한 이후 정치적으로 적지 않은 '시련'을 겪은데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지난 21일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선택을 했어도 결과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가 이런 판단을 한 것은 "힘이 약할 때는 전략적 선택을 해도 제한이 따른다"는 이유에서다. 즉, 합당을 하지 않고 독자생존의 길을 걸었더라도 여러 정치적 상황은 자신에게 유리하게 전개되지 않았을 것이라는 것이다.


이는 제3세력으로 외부에 남아 기존 정치권, 특히 민주당과 대등하게 경쟁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현실적 고백이기도 하다.


안 의원은 되레 5개월간의 짧은 당 대표 생활이었지만 그동안 정치적으로 많이 배웠다고 했다. 


그는 "주변에서 기업으로 치면 이사로서 역할을 잘 하기는 그런대로 쉽지만, 대표이사가 됐을 때는 잘 하기가 매우 어렵다는 말을 한다"며 "내가 당 대표가 되지 못했으면 당 전체를 운영해보는 경험을 하지 못했을 것이다. 나름 행운이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원래 지난 일을 후회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과거에도 그랬고 지난 잘못을 바탕으로 '내일은 어떻게 더 잘할까'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한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최근 경제와 교육쪽에 관심을 많이 두고 있다. 창조경제 정책에 대해선 "벤처 기업들이 창조경제 때문에 국가로부터 돈을 받기가 쉬워졌다고들 한다"며 "하지만 그뿐이다. 이들이 살 수 있는 시장을 만들어주지 않으면 몇 년 지나면 다 소멸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정부가 벤처·창업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창조경제 혁신센터를 24일 방문한다.


이공계 기피현상과 관련해선 "이공계에 학생들을 모으기 위해 장학금 등의 지원책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며 "이공계를 나왔을 때 취업할 수 있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표 사퇴이후 조용한 행보는 대권과 연관해 여러가지 해석을 낳고 있다. 다음달 초에는 지난 대선 캠프와 올 초 신당창당 준비기구(새정치추진위원회)에서 함께 일한 옛 동료들과 오찬을 한다. 


또 최근에는 친노(친노무현)계 인사들과도 연이어 만나는 등 보폭을 넓히고 있다.


steel@cbs.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79&aid=0002657255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11.24 10:52

    쿠~역시 안 철수 답다.
    후회한들 어쩌리오?
    실패를 발판으로 삼아 더욱 도약하려고 할 때라야 성공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것이니...
    부디 실패의 경험을 잘 새겨서 큰 틀을 창조하는 데 밑거름 삼기를 바란다.
    안 철수 아자아자!
    나는 안 철수를 사랑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1516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3240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20933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1556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1688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33 한국 경제의 현주소를 파악하는 데 이보다 좋은 기회가 있을까? 4779   2014.12.08 title: 태극기미개인
1532 백봉신사상 받은 안 철수의 현장 소감 1 file 5176 2014.12.08(by 미개인) 2014.12.08 title: 태극기미개인
1531 경기대 총학 명사특강 2탄… 안철수 의원에 듣는다 5308   2014.12.07 복지세상
1530 안철수 의원과의 대화 _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정당론' 강연 일문일답. 5013   2014.12.07 양운
1529 안철수 '창조경제' 작심 비판…박 대통령과 각세우기? 전대불출마 선언은 정무감각 부족. 3 6411 2014.11.28(by 다산제자) 2014.11.26 복지세상
1528 안철수, 대권 재가동하나… '옛 동지' 한자리 모인다 1 5288 2014.11.24(by 다산제자) 2014.11.24 일파만파
1527 안철수, 100여일 만에 ‘공식일정’나서…토론회·간담회 예정 ‘대권’ 행보 시동? 4419   2014.11.24 일파만파
» 안철수 "합당 후회없다…많이 배웠다" 1 file 6288 2014.11.24(by 미개인) 2014.11.24 title: 햇님관리자
1525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5) 로마제국 쇠망사 - 내부 문제로 자멸한 로마… 한국은? file 4670   2014.11.21 title: 햇님관리자
1524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4) 성공하는 기업들의 8가지 습관 - 성공적 국가 경영을 위한 영감 file 4056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3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3) 벼랑에 선 사람들 - 현장서 대안까지… 이게 정치다 file 4103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2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2) 자유론 - 내가 틀릴 수 있다는 걸 인정하자 file 4773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1 [안철수의 내 인생의 책](1) 만델라 자서전 - 화해와 용서가 절실한 현실 file 5534   2014.11.20 title: 햇님관리자
1520 안 철수의 숨고르기...크게 ,멀리 생각하며 숨을 골라주길... 2 5588 2014.11.17(by 미개인) 2014.11.15 title: 태극기미개인
1519 안 철수 빙부상에 정치인 조문 행렬 이어져... 6450   2014.10.30 title: 태극기미개인
1518 단통법 투표 안 한 안철수, 왜 1 6298 2014.10.24(by 메리골드) 2014.10.24 일파만파
1517 안철수의원, '먹고 사는 문제'로 새정치 2탄 준비 1 5918 2017.07.03(by 미개인) 2014.10.23 title: 태극기OK
1516 ‘다시 국민속으로’ 선택..안철수의 새 시작 4387   2014.10.22 일파만파
1515 안철수 의원, “전문 분야인 경제와 교육에 집중해서 우리 정치가 국민들에게 해주지 못한 일을 할 것" 3 file 6269 2017.07.03(by 다산제자) 2014.10.22 양운
1514 안철수의 지난 2년, 남은 20개월 5091   2014.10.20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