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qdefault.jpghqdefault.jpghqdefault.jpg
안철수 경제담론 '미래동력과 벤처생태계'
경제위기 "대기업·중소기업 쌍두마차 성장으로 극복해야"
황두연 기자  |  dyhwang@a-news.com



성공한 벤처사업가 출신으로 정치에 입문한 안 철수 의원이 어려운 경제 상황 타개를 위한 본격적인 대안 제시에 나섰다.

안 의원은 '안철수 신드롬'을 일으키며 지난 3월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로 화려하게 정계에 등장했지만 현실정치의 장벽을 극복하지 못하고 5개월 단명의 아픔을 겪었다.

따라서 이번 토론회는 그동안 와신상담하던 안철수 의원이 장기불황으로 치닫고 있는 한국의 경제 위기 상황에 대한 세밀한 해법을 제시하며 재기(?)를 도모하는 장이기도 했다.

그의 첫번째 경제담론의 주제는 '한국경제 진단 및 미래 성장동력 벤처생태계 활성화 방안'이다.

11일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개최된 이번 '안 철수표 경제토론회'엔 정치적 동반자인 김 한길 의원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함께 김 영환의원, 주 승용의원, 원 혜영 의원, 노 웅래 의원, 문 병호 의원, 김 기준 의원, 김 상희 의원, 김 관용 의원, 홍 종학 의원, 김 태년 의원, 김 춘진 의원, 김 성주 의원, 박 혜자 의원, 김 희철 전 의원, 정 연호 정책네트워크 내일 대표 등이 참석했다.

홍 석빈 민주정책연구원 부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토론회에서 안 의원은 두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서 직접 자신의 경제청사진을 제시하는 의욕을 보였다.

이번 토론회 내용을 주제발표 중심으로 정리했다.

  
▲ 토론회를 주최한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은 주제발표를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쌍두마차 성장'과 '두 바퀴 경제혁신 방안'을 제시했다. <사진/영상=이용국 기자 yklee1@a-news.co.kr>

<김한길 의원(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 축사>

미래 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벤처 생태계 활성화방안은 절실하게 필요한 부분이다.
(새정치민주연합)대표직 사퇴이후 안 (전)대표께서 내가 잘 할 수 있는 분야에 집중할 수 있어 좋다는 말씀을 하셨다.
이번 행사가 그 연장선상이 아닌가 생각한다.

안 (전)대표는 벤처산업 1세대 성공인이다.
안 (전)대표의 경험과 노하우가 벤처와 중소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안다.

세월호 참사를 잊을 수 없다. 온국민에게 슬픔과 자각을 줬다.
국민이 국가로부터 함부로 취급받고 있다. 끼리끼리 잘 살면 되는 대한민국이 아니라. 모든 국민 한사람한사람이 모두 행복한 정치가 필요하다.

행복을 위해 성장이 중요하다. 대기업과 재벌만이 살찌고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서민은 힘든 성장이 아니라 소득 불평등을 해소하는 성장이 돼야 한다.
이러한 때 경제활성화방안에 대한 논의는 큰 의미가 있다.

박 대통령도 창조경제를 말하지만 그 내용이 없다는 것은 우리가 이미 알고 있다. 전 정권(이명박정권)의 녹색성장의 허구에 다름없다.

미래성장동력 벤처생태계 활성화를 기하는 이번 토론회가 경제에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
저 또한 안 (전)대표와 함께 경제의 새로운 길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 안 의원과 함께 주제발표자로 나선 서울대 이근 교수(서울대 경제연구소장)가 '동반혁신과 동반추격'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고 있다. <사진/영상=이용국 기자 yklee1@a-news.co.kr>

◇주제발표1='동반혁신과 동반추격' 서울대 이 근 교수(서울대 경제연구소장)
<이 근 교수는 아시아에서 두번째 슘페터상 수상자이다>

저는 경제에 큰 방향을 제시하겠다. 의원 분들의 구체적인 정책입법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한국의 세계 전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05년경 2%까지 근접했다가 브릭스국가의 성장에 의해 밑으로 뚝 떨어졌다.
일본대비 소득수준을 보면 대만은 이미 일본을 추월했다. 한국은 몇 년째 일본의 90%수준을 못 넘었다.
제조업 임금수준은 일본과 비슷한 상황임에도 대중소기업의 생산성 격차는 2000년이후 심화되고 있다.

지금까지의 성장이 대기업 주도, 정부 주도, 수출 주도, 제조업 주도였다. 이런 선도추격형은 한계에 달했다.
이제는 중소기업, 민간주도, 내수위주, 서비스 중심의 동반추격형으로 나아가지 않으면 안 된다.

한국이 안정적인 선진국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수명이 긴, 롱사이클의 IT와 융합분야로 나아가야 한다.
또한 지식생산의 토착화율, 기술다각화 수준도 더 높일 필요가 있고 과도한 집중도 또한 개선해야 한다.
이런 경제 패러다임의 전환은 기존의 소수 대기업주도의 혁신체제로는 어렵다. 중소기업 등 다양한 경제 주체의 참여  속에 가능하다.


향후 국가 혁신체제의 과제는 뉴 컴비네이션이라고 정의 한다.

세가지 결합(컴비네이션)이 필요하다 
먼저 성장엔진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새로운 관계 하에 놓이도록 기술적 집중도를 개선해야 한다.
또 일자리 창출도 노동시간은 줄이되 생산성은 높이고 일자리를 늘려야 한다.
다른 분야의 기술을 결합 또는 융합함으로써 새로운 기술을 만드는 뉴 컴비네이션이 필요하다

과거의 한국 경제 성장이 단품, 단명기술, 형식지(정형화된 지식) 위주의 추격이었다면 ,

향후에는 융복합, 장수기술, 암묵지(학습과 경험을 통해 체화(體化)되어 있지만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지식) 위주의 혁신으로 바뀔 필요가 있다.

이러한 가능성이 있는 산업은 부품소재산업이다
부품 소재산업은 암묵지가 높고 여러 분야에 대한 융합매개산업이며 기술주기가 상대적으로 길다
때문에 먼저 다양한 부품소재 산업의 투자를 통해 선진국형 장수기술화 기술주도로 점진적으로 이동하는 것이 현실성있다.

공장은 해외에 나가더라도 R&D나 고급기술의 개발 연구는 국내에 위치하면 충분히 고용창출이 가능하다. 
선진국이 그렇게 하고 있다.

중소기업 국제화 혁신화의 예가, 소비재로는 오로라월드가 있고 생산재부분에서는 주성엔지니어링이 있다.
글로벌한 중소기업의 경우 애초 OEM(주문자생산)에서 자체브랜드 런칭시 초기 어려움이 있었으나 지속적인 마케팅과 기술개발로 이후 매출이 급증하는 양상을 보인다.
이런 성공사례를 보면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게 아니라 기존 기술을 결합해서 성장의 원천이다.
쿠쿠의 경우 전기밥솥과 압력밥솥의 장점을 결합한 융합기술로 글로벌 기업이 됐다.

중소기업의 글로벌화를 위해서는 지속적인 혁신과 신지식 접근이 필요하다.

여기서 정부의 역할과 정책은 (외국)선발기업이 우리 중소기업의 추격을 조직적으로 방해가거나 자신들의 독과점을 유지하려 할때 적절한 개입이 필요하다.
또 혁신적 중소기업이 성공과정에서 충분한 시행착오를 대비할 수 있도록 정부가 도움을 줘야 한다.
국제적 특허소송 빈발에 대비한 보호장치를 마련해줘야 한다.


◇주제발표2=한국의 미래성장동력 벤처 생태계 활성화 방안 - 안 철수 의원

앞서 이 근 교수께서 거시적 관점을 말씀하겼으니 저는 미시적인 정책적 관점에서 말씀드린다.
먼저 우리가 처한 상황에 대해 말하고, 이후 패러다임 전환 내용, 그리고 현정부 정책을 지적하고  앞으로의 대안을 말하겠다.

대한민국이 40년 장기불황 초입에 와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과정아니냐?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일본은 10년을 예상했지만 20년 장기불황 겪고 있고, 30년 불황도 예상되고 있다.
한국도 같은 궤적을 가고 있다. 
앞으로 몇 년이 그래서 중요하다. 어떻게 어떤 일을 해서 이를 극복할 것인가에 대해 말하겠다.

대외변수로는 달러가 강하고 엔화가 약한 것이 구조적으로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가장 안 좋은 조합이다.
중국이 3년 후면 전산업분야에서 한국을 따라잡고 추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가채무와 개인채무, 기업채무가 심각하다.
개인부채가 이미 천조 원이 넘었고 그 질도 안 좋다.
초이노믹스(최경환 부총리의 경제정책)로 인해 개인부채가 더 늘고 있다.
특히 늘어나는 개인부채때문에 경제발전이 더디고 소득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는데 더 키우고 있다.

  
▲ 이번 토론회에는 김한길 의원을 포함해 15여명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이 참석했다. 한 때는 안 의원과 함께 당대표로써 새정치민주연합을 이끌던 두 사람. 한국의 경제 위기 상황에 대한 세밀한 해법을 제시하며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인가. <사진/영상=이용국 기자 yklee1@a-news.co.kr>

인구구조도 심각하다. 2017년부터 생산가능인구가 줄고 2030년엔 마이너스 인구가 된다고 한다.
인구자체가 줄면 마이너스성장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
이러한 상황에서 특단의 조치를 내리지 않으면 바로 40년 장기불황으로 간다는 생각이다.

우리의 장기불황은 일본과 비교할 수 없는 고통에 시달릴 것이다. 일본은 (불황이전에) 40년 호황이 있었기에 돈이 많은 채권국이었다.
하지만 우리는 지금도(불황의 초기단계에서) 채무국이다.

일본은 중소기업이 강하다. 상생이 잘 된다. 하지만 우리는 중소기업이 약하다. 일본보다 내수시장도 작다.
(장기불황으로 간다면)그 고통은 일본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크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쌍두마차 경제체제가 필요하다.
지금의 대기업위주(성장)는 지금까지 뿐이다. 앞으로는 안 된다.
대기업축에 중소기업축을 하나 더 만들어야 한다. 지식경제, 벤처 축을 하나 더 만들자는 것이다.
쌍두마차체제가 바로 이것이다. 경제위기 극복의 대안이다.


박근혜정부의 경제정책은 창조경제와 초이노믹스인데,
단기적인 부양책일 뿐 장기적으로는 더 악화시킬 가능성이 높다.

창조경제의 큰 방향성은 바람직하다.
하지만 단기적인 성과에 급급하고 장기적이고 구조적인 대안제시가 없다.

일례로 이공계 일자리가 필요한데 이를 창조경제로 적용하는 게 장학금 주는 거였다.
또 창업하는 기업의 경우 이미 존재하는 기업을 성공하게 만들고 실패하는 기업에 재도전기회를 주는게 맞다.
그런데 창업하는데 돈을 대주는 것에 그치고 있다.
2~3년 내 창업한 젊은이들이 금융파산을 겪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초이노믹스도 마찬가지다.
단기적인 경기 부양책만 보이고 있다. 중장기적이고 구조적인 경제정책이 선행되고 그 수단의 하나로 단기적인 부양책이 필요하다.
(초이노믹스는) 전후가 바뀐 경제정책이다..
가계부채의 급속한 증가가 심각하다. 여유자금이 이자를 내는 데 들어가니 내수경제는 더욱 약화된다. 지금이라도 방향을 제대로 잡아야 한다.

(최경환 경제팀이) 정규직의 해고를 원활하게 한다고 말하는데 나무만 보고 숲을 보지 못하는 정책이다.

전체적으로 사회안전망이 필요하다. 정부 기업 노동자가 있다면 정부와 기업은 사회안전망 구축과 정규직 비정규직 격차 해소에 집중해야 한다..
정부는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노동자 스스로 정규직과 비정규직간에 알아서 고용불안을 해소하라는 주장에 다름아니다.
따라서 창조경제와 초이노믹스는 너무 단기적이다.


창조와 혁신을 위해서는 사회적 안전망이 필요한데 그 부분에 복지가 필요하다. 그런데(현재 이러한) 복지는 없다.
두 바퀴 경제를 말했다. 구조적 혁신을 말했다. 생산적인 복지가 많아져야 한다.

장애인 노인에게 자립과 자활을 할 수 있게 도와줘야 한다.
또 맞벌이 부부의 경력단절 극복을 돕는 복지, 기업실패 시 재도전의 기회를 주는 사회안전망 등이 생산적 복지이다.
이것이 혁신경제와 연결돼야 한다.

정부의 역할도 예산이 375조이다. 삼성전자 매출이 200조가 넘는다.
연구개발비 정부 17조 원 정도다. 삼성전자 연구개발비가 정부의 R&D예산보다 더 많을 거다.

더이상 정부가 앞장서 나를 따르라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제 정부는 뒤에서 밀어 주는 역할을 해야한다
(정부는)제도를 기반으로 도움을 주는 역할이 돼야 한다.


정부의 역할이 여러 부처의 기능이 흩어져 있으며 오히려 민간업체를 경쟁시킨다.
한 부처에 통합하든지 제대로 된 조율역할이 필요하다.

벤처펀드가 능사가 아니다. 선심성 행정은 안 된다.
(창업자들에게) 제대로 된 교육을 시켜야 한다. 10년 20년이 걸려도 창의교육이 필요하다.

연구개발비 지원도 90%이상 성공율을 보이는 연구개발은 의미없다.
실제로 산업에 도움이 안된다. 결과만 보는, 성공과 실패만 보는 것에서 탈피해서 과정을 봐서 열심히 했는데도 실패하면 용인해줘야 한다.
중복과제도 허용해야 한다. 한가지만 해서 실패하면 대책이 없다.
1~3년뒤 성공한 것을 추려 하나씩 줄여가면서 진행해야 한다. 이것으로 창조가 가능하다.

중소기업 스스로를 고사시키는 중소기업간 시장 과당경쟁도 정부에서 개입이 필요하다.

그리고 소비시장의 창출이 필요하다. 창업비용보다 정부가 초기시장을 만들면 저절로 창업이 이뤄질 것이다.

투자자가 왜 투자를 안 하는가?
성공한 기업에 자본을 회수하기 위해서 선진국의 경우 80~90%는 인수합병으로 투자자금을 회수한다. 10~20%가 (증권)상장이다.
그런데 우리는 상장만이 투자회수의 방법이다. 투자회수 방법이 극히 제한적이다.
따라서 투자자들이 자금을 회수할 수 있도록 M&A(기업인수합병) 시장을 키워야 한다.

또 재도전 기회와 관련해서 대표이사 연대보증이 문제다.
개인의 실패를 사회적 자산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빚을 얻어서 사업하게 된다.

그래서 대표이사 연대보증을 서는데, 망하게 되면 100% 개인 빚이 되면서 재기하지 못하게 된다. 
기업이 투자를 받아서 사업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빚을 얻어서 사업하면 경험축적은 불가능하게 된다.

  
▲ 주제발표에 이어서 진행된 토론회에는 경기대학교 행정대학원 최성호 교수, 한국엔젤투자협회 고영하 회장, 국회예산정책처 산업사업평가과 최미희 과장, 전자신문 논설위원실 신화수 실장, 핸드스튜디오 안준희 대표, 산업통상자원부 기업협력과 진종욱 과장이 패널로 참석했다. <사진/영상=이용국 기자 yklee1@a-news.co.kr>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교양있는부자  
  • ?
    교양있는부자 2014.12.12 18:36
    미개인 추장님 !

    좋은 자료 소개에 감사드립니다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12.12 18:54
    ㅋㅋㅋ추장 아니라니까요?!꼰대!
    따라해 보세요!꼰...대!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12.12 19:16

    ~안 철수 의원의 특기인 융합과학 만이 살 길이라는 얘기인데…
    지금의 대기업 위주의 수출주도 산업 구조로는 글로벌 메이저 자본들의 먹잇감 밖엔 안 되는  현실에서
    더 이상 규모의 산업정책 만으론 활로를 찾아갈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일본도 살아났는데…하는 식으로 안이하게 생각했다간 영원히 수렁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말 것이 분명한데…
    중국의 존재가 있기 때문이다.
    무궁무진한 생산인력이 있고,자체 소비만으로도 앞으로 한참 동안 성장여력이 있고,기술적으로도 이미 강대국이 돼 가고 있는
    중국에 수출주도형 규모산업으로 승부를 걸려 하는 것은 어리석기 그지없는 일이 아닌가?

    직전 안 철수 의원의 직책이 서울대 융합대학원 원장이었다.
    먹고 사는 문제인 경제가 살아남지 못하면 정신이고 문화고 다 공수표가 되고 말 것이다.
    재벌이나 친일 매국노 등 일정한 계층만의 생존,발전이 아닌,
    전 민중들이 공존할 수 있는 길을 찾아가는 구조조정이 필요한 것이다.
    기억하지 않는가?
    1997년 IMF위기라는 구조조정의 적기를 잘 활용하지 못하고 ,오히려 전 민중들을 빚쟁이로 만들고 만 국민정부의 과오를…
    당시 제대로 구조조정을 했더라면 지금쯤 굽은 허리를 펴고 달콤한 꿀맛에 취할 수도 있었지만,
    기존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실적위주의 방만경열을 한 끝에 나라가 도탄에서 벗어나질 못 했다.

    그래서 더욱 깊은 수렁에 빠지고 만 현실이지만 그렇다고 포기할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구조조정…
    참으로 두려운 작업이 될 것이 자명하다.
    하지만 그런 고통을 겪지 않고 공짜로 살아남기를 바라는 것의 결과는 처참하기까지 할 것이다.
    국민정부 시절,전 민중들이 허리띠를 졸라맬 각오를 하고 있었지만,너무 일찍 샴페인을 터뜨려 버리곤
    아니다 싶으니 카드남발로 전 민중들을 빚쟁이로 만들고 말면서 ,영웅이 될 수도 있었던 DJ는 쓸쓸하게 퇴장하고 말았다.
    외환위기는 여전했고,빚까지 산더미처럼 끌어안게 된 민중들은 의욕을 잃어가기만 하고 있다.
    참여정부가 열화와 같은 성원을 한 몸에 받으며 나섰지만 친노라는 똥파리들과 웅크리고만 있던 역적집단들의 발호로
    힘 한 번 제대로 못 써 보고 불귀의 객이 되고 말았다.
    절망한 민중들은 절망을 하게 됐고,결국 친일 매국노집단들이 양지로 올라와 발호하게 만들고 말았다.
    녹색정부를 주창하며 전 국토를 망치기 바빴고,
    창조경제랍시고 민중들의 마른 행주와도 같은 호주머니를 비틀어가며 쥐어짜내고만 있다.
    어이없게도 이전 정권의 실패의 원흉이 경제권을 장악하고 초이노믹스란 ,서민들을 더욱 절망하게 만드는 정책을 내놓게 됐고,
    이내 더 큰 절망을 안기는 정책이란 게 드러났지만 일언반구 사과도 후퇴도 없다.
    여전히 대출 받아서 내수를 진작시켜 달라고 발악을 해대고 있다.
    그런 가운데 더러운 추문으로 전사회의 모든 관심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오히려 겁박을 하며 광란을 하고 있으니…

    그래서 어쩌라는 거냐고 반문하지 말자.
    허리띠 졸라매고 ,고통을 분담할 생각을 하며 ,앞으로 닥칠 엄청난 회오리바람을 건뎌낼 체력을 길러야 한다.
    안 철수의 시대는 오고야 말 것이다.
    그 때 우리들이 동참하지 않는다면 그 혼자서는 아무 것도 못할 것이다.
    미리 준비하고 있어야 한다.
    그리고 올바른 선택의 축제가 되도록 선거를 통한 한 표 행사에 신중해야 할 것이다.
    한 번 해 보고 안 된다고 절망하지도 말자.
    두 번 세 번,열 번 스무 번이라도 거듭해가며 바른 사람들로 바꿔가야 할 것이다.
    잘못 하는 것들은 가차없이 솎아내야 할 것이다.
    두 눈 똑바로 뜨고 현실을 직시하며 몹쓸 무리들의 세몰이에 휘둘리지 말자.

    초지일관,말을 바꾸지 않고 처음부터 같은 소리를 내는 안 철수가 참으로 믿음직스럽다!

    총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30928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33928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30418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31550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31060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53 새누리당에 적합한 안 철수? 4834   2015.01.16 title: 태극기미개인
1552 안 철수 전 대표의 당당해진 인터뷰! 4666   2015.01.15 title: 태극기미개인
1551 안 철수 ,대권 행보 재시동...키워드는 '화해' 2 5849 2015.01.15(by 미개인)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50 다시 움직이는 안 철수 새정치 4874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9 침묵 깬 안 철수,"이젠 할 말은 하겠다!" 5226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8 안 철수 새정치 시즌2 4613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7 안 철수 ,장 하성,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비판 4457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6 다시 기지개 켜는 안 철수 4789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5 한국경제 위기와 대안 제시 5944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4 40년 장기 불황,안 철수의 한국경제 해법찾기! 6108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3 땅콩회항이 미국에서 벌어졌다면... 4073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2 성장과 분배의 두 바퀴 경제론으로 대한민국의 영광을! 5315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1 안철수 “이제 자숙기간 끝나…현안에 목소리 내겠다” 4535   2015.01.12 title: 태극기미개인
1540 안 철수 귀국! 4276   2015.01.09 title: 태극기미개인
1539 [성명] 신의료기기 조기출시 시행규칙 개정안 철회하라! 5045   2014.12.30 title: 태극기미개인
1538 안 철수의 대안 제시형, 정치적 입지 다지기 작업 2 5250 2014.12.28(by 미개인) 2014.12.28 title: 태극기미개인
» 12월11일 ,안 철수의원이 발제한 토론회 발표내용 3 8503 2014.12.12(by 미개인) 2014.12.12 title: 태극기미개인
1536 '먹고 사는 문제'를 먼저 해결해달라는 국민의 목소리만 듣겠습니다 1 file 6427 2014.12.12(by 일파만파) 2014.12.12 나래
1535 박근헤 정부의 정책적 오류 비판하는 안 철수 4148   2014.12.12 title: 태극기미개인
1534 12월 9일(화) 동그라미재단에서는 안철수 출연자, 김미경 출연자 사모님, 재단 임원진과 자문위원, 그리고 재단 직원들이 함께하는 <2014 동그라미재단 송년회>를 가졌습니다. 7473   2014.12.10 나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