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안철수가 묻고 장하성이 답하다 특집좌담회에서 안철수 의원과 장하성 교수가 좌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2015.01.13 【서울=뉴시스】

“항공사 주가 폭락하고, CEO 바뀌었을 것”
장하성 교수와의 국회 좌담회서 의견 밝혀
장 교수, 안 의원과의 재결합 선 그으며 
“현실 정치 생각없다…셰르파 역할할 것”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의원이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 건 보면서 드는 생각이 만약 미국에서 이런 일이 생겼으면 항공사는 아마 예약이 취소되고 주가가 폭락했을 것이다. 시이오(CEO·최고경영자)도 바뀌었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안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안철수·장하성, 한국경제 위기와 대안을 논하다’라는 좌담회에서 현재 한국의 경제 구조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대한항공 ‘땅콩 회항’ 사건을 사례로 들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의 경우가 정상이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그렇지 않다. 대한항공 예약도 줄지 않고, 경영진도 안 바뀌었다”며 “그건 우리나라가 경쟁이 충분치 않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경쟁이 충분하다면 소비자들이 선택을 할 수 있는 폭이 생겼을텐데 그런 경쟁이 충분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평소 대기업 중심의 경제체제를 비판해온 바 있다.

이번 좌담회는 ‘다가올 40년 장기불황, 안철수의 한국경제 해법 찾기’두 번째 시리즈로 마련된 행사로, 안 의원은 이날 현재 ‘빨간불’이 들어온 한국 경제의 위기를 지적하며 장하성 고려대 교수와 해법을 모색했다.

안 의원은 기존의 ‘대기업·제조업·수출’ 중심에서 ‘중소벤처기업·지식경제산업·내수강화’라는 새로운 축과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두바퀴 경제론’을 거듭 강조했다. “지난 대선때 장교수 도움 받아 모델로 만든게 두바퀴 경제론이다. 성장과 분배가 떨어진게 아니다.선순환 구조로 가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 마치 자전거가 두바퀴로 나갈 수 있다는 것과 마찬가지다. 성장만 하면 절대로 자연스러운 (선순환)연결이 안된다. 분배를 통해 건전한 중산층이 단단하게 자리 잡아 중산층의 구매력으로 다시 성장할 수 있도록 밑거름을 놔야 한다.”

장하성 교수는 이날 좌담회에서 ‘한국 자본주의, 고장 난 한국경제 진단과 정의로운 경제 만들기’라는 주제의 기조강연에서 “한국 자본주의는 갈수록 불평등이 확대되고, 한국의 시장경제는 갈수록 불공정한 경쟁이 판을 쳐, 경제가 성장해왔는데도 중산층이 줄어들고 빈곤층이 늘어나 대다수 국민들의 삶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며 불평등과 양극화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분배와 재분배의 개혁, 기업과 산업의 개혁, 정부와 시장의 역할 개혁 등 한국 자본주의를 정의롭게 만들기 위해서는 정치적 실천력이 필요하며, 국민들이 투표를 통한 적극적인 정치적 선택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교수는 과거 안 의원의 싱크탱크인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소장을 맡았으나, 안 의원의 독자 신당 창당 과정에서 의견차를 보여 관계가 멀어진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장교수는 “제가 안 의원 도울 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현실정치를 할 생각이 없다고 분명히 이야기 했다. 재결합이 아니다”고 확대 해석에 선을 그었다. 하지만 장 교수는 “에베레스트 산을 처음으로 정복한 사람은 에드먼드 힐러리지만, 셰르파인 텐징 노르가이의 사진만 있다. 텐징의 도움이 없었다면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고 생각해 사진을 남겼다고 한다”며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힐러리경이 나온다면 기꺼이 셰르파 텐징이 되겠다”고 현실 정치와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비쳤다.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20000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1604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9409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0056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0170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53 새누리당에 적합한 안 철수? 3848   2015.01.16 title: 태극기미개인
1552 안 철수 전 대표의 당당해진 인터뷰! 3917   2015.01.15 title: 태극기미개인
1551 안 철수 ,대권 행보 재시동...키워드는 '화해' 2 5110 2015.01.15(by 미개인)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50 다시 움직이는 안 철수 새정치 3920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9 침묵 깬 안 철수,"이젠 할 말은 하겠다!" 4371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8 안 철수 새정치 시즌2 3902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7 안 철수 ,장 하성,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비판 3495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6 다시 기지개 켜는 안 철수 3909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5 한국경제 위기와 대안 제시 4828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4 40년 장기 불황,안 철수의 한국경제 해법찾기! 4846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 땅콩회항이 미국에서 벌어졌다면... 3131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2 성장과 분배의 두 바퀴 경제론으로 대한민국의 영광을! 4589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1 안철수 “이제 자숙기간 끝나…현안에 목소리 내겠다” 3740   2015.01.12 title: 태극기미개인
1540 안 철수 귀국! 3497   2015.01.09 title: 태극기미개인
1539 [성명] 신의료기기 조기출시 시행규칙 개정안 철회하라! 4264   2014.12.30 title: 태극기미개인
1538 안 철수의 대안 제시형, 정치적 입지 다지기 작업 2 4320 2014.12.28(by 미개인) 2014.12.28 title: 태극기미개인
1537 12월11일 ,안 철수의원이 발제한 토론회 발표내용 3 7237 2014.12.12(by 미개인) 2014.12.12 title: 태극기미개인
1536 '먹고 사는 문제'를 먼저 해결해달라는 국민의 목소리만 듣겠습니다 1 file 5552 2014.12.12(by 일파만파) 2014.12.12 나래
1535 박근헤 정부의 정책적 오류 비판하는 안 철수 3272   2014.12.12 title: 태극기미개인
1534 12월 9일(화) 동그라미재단에서는 안철수 출연자, 김미경 출연자 사모님, 재단 임원진과 자문위원, 그리고 재단 직원들이 함께하는 <2014 동그라미재단 송년회>를 가졌습니다. 6281   2014.12.10 나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