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침묵 깬 안철수.."이제 할 말은 하겠다"

뉴스토마토 | 곽보연 | 입력 2015.01.13 16:44



[뉴스토마토 곽보연기자] 지난해 7·30 재보선 패배 이후 당 대표직을 사퇴한 뒤 정치권과 거리를 뒀던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그동안의 침묵을 깨고 적극적인 행보에 나섰다.

안 의원은 13일 오전 10시부터 약 2시간동안 국회 의원회관에서 장하성 고려대 경영대학원 교수 초청 좌담회를 열고 '40년 장기불황, 안철수의 한국경제 해법찾기' 두번째 자리를 이어갔다.

안 의원은 좌담회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대표직을 그만둔 이후 지난 5개월 동안 지도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저 나름대로의 생각을 이야기하지 않고 지냈다"며 "하지만 이제 전당대회도 시작됐고 대표도 뽑히게 되니 저는 저대로 여러가지 현안에 대해 제 의견을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최근 정동영 전 상임고문이 탈당과 함께 신당 창당준비에 들어간 것과 관련해 "결국 중요한 것은 우리당의 변화와 혁신"이라며 "전당대회가 그런 맥락에서 열려 후보들이 제대로 된 구체적인 공약을 내고, 공약 경쟁을 하면서 국민들의 관심 모으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당대회가 국민들로부터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좀 더 구체적인 공약을 내고 어떤 일을 할지 치열하게 경쟁이 붙었다면 자연스럽게 국민 관심을 모을 수 있지 않았겠느냐"고 덧붙였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안철수가 묻고 장하성이 답하다' 신년 좌담회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News1

◇장하성 "'계층투표' 해야 한국사회 발전"

이날 장 교수는 '고장난 한국경제 진단과 정의로운 경제만들기'를 주제로 한 기조강연에서 한국 자본주의의 현실을 ▲소득불평등 ▲양극화 ▲임금불평등 등의 지표를 들어 해석했다.

장 교수는 "한국의 자본주의는 중산층이 계속해서 줄어들고 중산층의 2/3가 저소득층으로 추락하고 있다"면서 "노동소득분배율도 계속해서 낮아지는 등 심각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정의로운 한국 자본주의 구축을 위해서는 고장난 자본주의를 버릴 것인지 다시 고칠 것인지, 다시 고친다면 어떤 자본주의를 추구해야 할 것인지 선택이 필요하다며 '경제민주화'에 대해 언급했다.

장 교수는 "이번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때 '경제'라는 단어가 가장 많이 나왔다"면서 "하지만 정작 박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걸었던 '경제민주화'는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과거에 대한 향수가 아닌 계층을 통해 투표하고 자본을 통제해야 한다"며 "경제민주화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국민들은 한국 경제를 위해 들고 일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교수가 정의로운 자본주의를 위해 가장 강조한 것은 '정치'였다. 그는 "정의로운 한국 자본주의는 정치적 실천을 누가 현실화 할 것인지에 달려있다"며 "이는 국민들의 선택(투표)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비의 작은 날개짓이 폭풍우와 같은 큰 변화를 유발한다는 '나비효과'를 언급하며 "정치권이 제대로 하고 있지 못하다면 국민들이 날개짓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투표는 국민의 절대적 다수를 차지하는 중산층과 서민들이 자신의 계층에 속하는 투표를 하는 것에서 시작한다"며 "한국은 지금부터 경제적 계층 분화가 이뤄져야 하고 계층 대립이 이뤄져야 사회가 발전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장하성과 다시 만난 안철수..'재결합설' 솔솔

한편 이날 좌담회에 초청된 장 교수는 안 의원의 최측근이었으나 안 의원이 민주당과 합당하는 과정에서 관계가 소원해진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장 교수가 안 의원의 초청을 받아들여 좌담회에 나오자 정치권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제기되기도 했다.

안 의원은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재결합설 등에 대해 "지금 경제가 어렵지 않나. 어떻게 40년 장기불황의 늪에 빠지지 않을 수 있는지 나름대로 상황을 진단해보고자 좌담회를 마련한 것"이라고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장 교수와는 예전부터 지금까지 꾸준하게 대한민국 미래와 경제에 대해 계속 의견들 나눠왔다"며 "다만 장 교수가 직접적인 정치활동 안하겠다고 여러번에 걸쳐 선언하셨기 때문에 직접적인 정치활동을 함께 하지는 못하지만 대한민국 미래와 경제에 대해서는 계속 논의하고 뜻을 같이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장 교수 역시 "내가 오늘 좌담회에 참석한다고 하니 또 안 전 대표와 놀려고 하느냐는 기사가 엄청 많았다. 대부분 정치적 해석"이었다며 "나는 안 의원을 도왔을 때도 그렇고 대선 때도 그랬고 현실정치를 할 생각이 전혀 없다. 그래서 재결합이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장 교수는 "대한민국을 함께 잘 살게 만들고자 한다면 나는 분명히 도울 것"이라며 "하지만 이를 정치라고 한다면 나는 현실정치는 안하지만 한국 경제를 위해 얼마든지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곽보연 기자 readyby@etomato.com

ⓒ맛있는 뉴스토마토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9978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21579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9396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20040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20146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53 새누리당에 적합한 안 철수? 3846   2015.01.16 title: 태극기미개인
1552 안 철수 전 대표의 당당해진 인터뷰! 3917   2015.01.15 title: 태극기미개인
1551 안 철수 ,대권 행보 재시동...키워드는 '화해' 2 5110 2015.01.15(by 미개인)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50 다시 움직이는 안 철수 새정치 3920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 침묵 깬 안 철수,"이젠 할 말은 하겠다!" 4367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8 안 철수 새정치 시즌2 3900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7 안 철수 ,장 하성,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비판 3493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6 다시 기지개 켜는 안 철수 3909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5 한국경제 위기와 대안 제시 4824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4 40년 장기 불황,안 철수의 한국경제 해법찾기! 4842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3 땅콩회항이 미국에서 벌어졌다면... 3131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2 성장과 분배의 두 바퀴 경제론으로 대한민국의 영광을! 4589   2015.01.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41 안철수 “이제 자숙기간 끝나…현안에 목소리 내겠다” 3737   2015.01.12 title: 태극기미개인
1540 안 철수 귀국! 3497   2015.01.09 title: 태극기미개인
1539 [성명] 신의료기기 조기출시 시행규칙 개정안 철회하라! 4264   2014.12.30 title: 태극기미개인
1538 안 철수의 대안 제시형, 정치적 입지 다지기 작업 2 4320 2014.12.28(by 미개인) 2014.12.28 title: 태극기미개인
1537 12월11일 ,안 철수의원이 발제한 토론회 발표내용 3 7237 2014.12.12(by 미개인) 2014.12.12 title: 태극기미개인
1536 '먹고 사는 문제'를 먼저 해결해달라는 국민의 목소리만 듣겠습니다 1 file 5547 2014.12.12(by 일파만파) 2014.12.12 나래
1535 박근헤 정부의 정책적 오류 비판하는 안 철수 3272   2014.12.12 title: 태극기미개인
1534 12월 9일(화) 동그라미재단에서는 안철수 출연자, 김미경 출연자 사모님, 재단 임원진과 자문위원, 그리고 재단 직원들이 함께하는 <2014 동그라미재단 송년회>를 가졌습니다. 6281   2014.12.10 나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