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불투명한 국정운영 스타일 등에 국민 분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6일 오전 부산시 부산진구의 한 식당을 방문해 부산지역 기초의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6일 "불투명한 국정운영 스타일과 편협한 인사, 준비 안 된 정책 때문에 박근혜 정부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부산시 부산진구 서면의 한 음식점에서 부산지역 광역·기초 의원 등과 간담회를 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소통은 투명한 국정운영을 위한 수단이자 단계로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소통했다는 것을 아는 것은 국민인데 국민이 왜 소통이 부족하다고 느끼는지 성찰이 부족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 의원은 "많은 인재 풀 중에서 우리 편으로 인사대상을 축소하고 그 중에서 내가 만나본 사람, 그리고 그 중에서도 내 말을 잘 듣는 사람으로 인사를 하다 보니 인재를 활용하지 못하고 편협한 인사를 하는 것"이라면서 "특히 청와대 인사에 대한 부분은 정말 많은 국민이 실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구호 정치'를 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며 작심한 듯 현 정권에 대한 비판 발언을 이어갔다. 

안 의원은 "대선 때는 경제민주화라는 구호가 나왔고, 집권 1년차 때는 창조경제, 집권 2년차에는 통일대박론, 세월호 참사 직후에는 국가개조론이라고 했다"며 "이런 거대 담론들이 나왔는데 정작 구호만 존재하고 세부적으로 실행이 안 되고 국민이 실망할 때쯤 다른 구호가 등장했다"고 비난했다.  

야당 역시 위기감을 느껴야 한다고 안 의원은 강조했다.

그는 "객관적으로 보면 야당도 그 능력을 국민이 신뢰하지 못하고  있다는 게 정확한 진단"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전당대회는 당으로 봐서는 신뢰를 회복하고 믿음을 얻을 기회이지만 오히려 국민의 관심에서 멀어져 있는 상황"이라며 "저도 그렇고 특히 출마하신 세 분이 위기감을 느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아직 전당대회까지는 2주가 남아 충분한 기회가 있다"며 "오늘부터라도 어떻게 하면 혁신하고 변화할 수 있는지 구체적인 공약을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해 7·30 재보궐선거 패배 이후 대표직에서 물러난 안 의원은 "5개월 정도 지도부에게 부담을 드리지 않으려 현안에 대해 말씀드리지 않았지만 전당대회도 시작되고 이제 대표도 뽑히는 상황이라 목소리를 내야겠다"며 본격적인 정치 활동 재개 의지를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코스모스♥♥   별빛나그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0070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1704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0129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1058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0520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73 안철수 "대선 시나리오 얘기할 때 아냐..성장담론 애기해야" file 3657   2016.10.20 title: Luck메밀꽃
1572 안철수 "양당 맞설 수권정당 되겠다..정권 교체할 것" 3311   2016.04.11 title: Luck메밀꽃
1571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0070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1570 안철수 "내가 할 일은 야권재편 넘어 한국정치 재편" 3936   2015.12.23 title: 태극기미개인
1569 '내일'창립 2주년 기념식에 다녀왔어요! 3756   2015.10.20 title: 태극기미개인
1568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1704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1567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0129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1566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1058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1565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0520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64 안철수·안희정, 복지논쟁 한목소리 비판… "냉전시대 산물" 2 5489 2015.03.27(by 미개인) 2015.03.25 title: Luck메밀꽃
1563 당직 쫓겨나는 안철수 측 "말도 못하고 떠나야할 이마음~"(새민련의 작태) 9 6550 2015.03.20(by 메밀꽃) 2015.03.20 title: Luck메밀꽃
1562 김영란법 통과에 앞장 선 안 철수,손상된 부분 개정 필요 주장 4012   2015.03.11 title: 태극기미개인
1561 김 영란법 통과를 촉구하는 안 철수! 4738   2015.03.05 title: 태극기미개인
1560 2015.2.25 좌담회 이모저모 4067   2015.02.27 title: 태극기미개인
1559 ‘박영선·안철수가 말하는 경제성장을 위한 공정한 시장경쟁 좌담회’ 3749   2015.02.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58 안 철수 직격 인터뷰..오랜 만에 살아있는 걸 느끼겠고 숨통이 틘다! 5100   2015.02.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57 한국형 민주주의와 자본주의의 대안 찾아 독일로 떠난 안 철수 4173   2015.02.04 title: 태극기미개인
» 할 말은 하고 살겠다! 4261   2015.01.27 title: 태극기미개인
1555 읽고 주고 쓰고...화제가 된 안 철수의 책 정치!독서합시다!^*^ 4018   2015.01.24 title: 태극기미개인
1554 '개훔방'이 안 철수도 움직였다! 3911   2015.01.24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