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님 언론보도/스케치 모음 게시판입니다.
퍼온 기사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링크주소(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패권주의 리더십이 당 지배…기득권 강화" 지도부 비판

"이대로 간다면 공멸…혁신 본질은 체질 개혁"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서혜림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6일 당 혁신과 관련, "낡은 진보나 당 부패를 과감하게 청산하고 결별하는 것이 '육참골단(肉斬骨斷) 혁신"이라면서 "육참골단이 정풍운동이고 야당 바로세우기"라고 말했다.

'육참골단'이란 자신의 살을 베어내 주고 상대의 뼈를 끊는다는 뜻으로, 문재인 대표가 지난 5월 당 혁신을 다짐하며 내놓은 사자성어다.

20150906111128532jfvv.jpg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낡은 진보 청산이나 당 부패 척결 문제는 시대적 흐름과 요구인데도 그동안의 당내 타성과 기득권에 막혀 금기시돼왔다. 이런 문제를 공론화하는 것이 당 혁신의 첫 걸음"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그동안 당 내부의 부조리와 윤리의식 고갈, 폐쇄적 문화, 패권주의 리더십이 당을 지배해왔다"면서 "순혈주의와 배타주의, 진영 논리로 당의 민주성, 개방성, 확장성을 가로막으며 기득권을 공고히 해왔다"며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현 지도부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또한 "그 결과로 정치에서 양비론을 자초하고, 대북 문제와 안보 그리고 경제 문제에서 기득권 보수 세력들에게 끌려 다녔고 도덕적 우위도 점하지 못했다"며 "도덕적 우위를 바탕으로 '클린 정치'를 주도하지 못하는 야당이 과연 경쟁력이 있겠느나"라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는 "이런 뒤떨어진 인식과 사고, 병폐들을 걸러내는 것이 당 혁신의 본질이 돼야 한다"며 "혁신의 본질은 제도 개선이 아니라 낡은 인식, 행태, 문화와 같은 체질을 개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제가 문제를 제기한 이유는 이대로 간다면 공멸할 것이라는 위기감과 절박감 때문"이라며 "저는 혁신에 대해 논쟁하자는 것이지 계파싸움이나 주류-비주류 대결을 하자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표와 혁신위원회는 저를 보지 말고 국민을 봐야 한다"며 "제게 설명하기보다 국민을 설득하고 국민께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josh@yna.co.kr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50906111129102

  • ?
    title: Luck메밀꽃 2015.09.06 20:24
    부패는 여야를 가리지 않고 만연해있고 말만 혁신?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입니다
  • ?
    title: Luck메밀꽃 2015.09.06 20:30
    원글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보면 한숨이 절로 나옵니다
    썩을대로 썩은자들을 추종하는 하수인들이 왈왈거리며 짖어대는 꼴이 가관입니다
    안의원님과 안의원님을 지지하는 안사모인의 한사람으로써 일일이 맞대응 하기에는 역부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날짜 글쓴이
오름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0941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오름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2448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0920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오름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1757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오름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1375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73 안철수 "대선 시나리오 얘기할 때 아냐..성장담론 애기해야" file 4042   2016.10.20 title: Luck메밀꽃
1572 안철수 "양당 맞설 수권정당 되겠다..정권 교체할 것" 3638   2016.04.11 title: Luck메밀꽃
1571 안 철수와 함께 한 송년회! 10941   2015.12.25 title: 태극기미개인
1570 안철수 "내가 할 일은 야권재편 넘어 한국정치 재편" 4310   2015.12.23 title: 태극기미개인
1569 '내일'창립 2주년 기념식에 다녀왔어요! 4044   2015.10.20 title: 태극기미개인
1568 "정치는 내 마지막 직업.. 밑바닥까지 압축 경험.. 대선후보 양보, 심약함 아닌 어금니 깨문 결단"...동아일보 1 12448 2017.07.03(by 박카스) 2015.10.13 title: 태극기미개인
» 안철수 "낡은 진보·부패 청산이 육참골단·정풍운동" 2 10922 2015.09.06(by 메밀꽃) 2015.09.06 title: Luck메밀꽃
1566 WHO 메르스기자회견, 참석 거부당한 안철수 "대단히 실망스럽다" 11757   2015.06.14 title: Luck메밀꽃
1565 새정치 민주연합 창당 1주년을 맞아... 3 11375 2015.03.27(by 미개인) 2015.03.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64 안철수·안희정, 복지논쟁 한목소리 비판… "냉전시대 산물" 2 5888 2015.03.27(by 미개인) 2015.03.25 title: Luck메밀꽃
1563 당직 쫓겨나는 안철수 측 "말도 못하고 떠나야할 이마음~"(새민련의 작태) 9 6888 2015.03.20(by 메밀꽃) 2015.03.20 title: Luck메밀꽃
1562 김영란법 통과에 앞장 선 안 철수,손상된 부분 개정 필요 주장 4293   2015.03.11 title: 태극기미개인
1561 김 영란법 통과를 촉구하는 안 철수! 5068   2015.03.05 title: 태극기미개인
1560 2015.2.25 좌담회 이모저모 4520   2015.02.27 title: 태극기미개인
1559 ‘박영선·안철수가 말하는 경제성장을 위한 공정한 시장경쟁 좌담회’ 3995   2015.02.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58 안 철수 직격 인터뷰..오랜 만에 살아있는 걸 느끼겠고 숨통이 틘다! 5439   2015.02.26 title: 태극기미개인
1557 한국형 민주주의와 자본주의의 대안 찾아 독일로 떠난 안 철수 4516   2015.02.04 title: 태극기미개인
1556 할 말은 하고 살겠다! 4602   2015.01.27 title: 태극기미개인
1555 읽고 주고 쓰고...화제가 된 안 철수의 책 정치!독서합시다!^*^ 4313   2015.01.24 title: 태극기미개인
1554 '개훔방'이 안 철수도 움직였다! 4192   2015.01.24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