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뉴스토마토 한광범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26일 중앙당 창당 대회를 갖고 창당 작업을 완료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이후 민주당과의 수임기구 논의를 통해 통합 과정을 마무리 지게 된다.
 
이날 서울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진행된 중앙당 창당대회에서는 대의원을 포함해 5000여명의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창당선언문을 통해 "정의, 통합, 번영, 평화의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가기 위해 창당을 선언한다"고 했다. 이어 "국가공권력에 의해 위축된 시민적 자유, 권력기관의 정권 예속화에 의해 무너진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고, 변화와 혁신에 대한 갈망을 결집해 온전히 국민이 주인이 되는 세상을 되찾겠다"고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또 "국민을 실망시키고 걱정하게 만들었던 정치에서 벗어나 청렴하면서 예의와 품격을 갖춘 정치, 특권과 기득권, 당파적 이익을 내려놓고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는 정치로 거듭나겠다"고 명시했다.
 
이어 "적극적으로 정의를 펼치고 국민통합을 이루어내는 관용과 통합의 민주주의 국가를 만들고, 중산층을 튼튼히 하고 서민을 중산층으로 만드는 따뜻하고 희망찬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News1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날 공동 대표로 안철수·김한길 창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공동 대표로 공식 선출했다. 
 
안 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비판을 위한 비판, 반대를 위한 반대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생과 국익에 적극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새정치민주연합은 자신들의 실리를 위해 국민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리는 낡은 정치세력과의 비교를 거부한다"며 "독선과 아집, 부정부패,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위에 대해선 독하게 싸울 것"이라고 말해, 정권과 날을 세우는 것도 잊지 않았다. 아울러 "완전한 하나가 되자"고 단결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이제 우리가 하나로 뭉쳤으니 이제 우리가 해낼 수 있다"며 "서로 손잡고 서로 의지하면서 다가오는 6월 지방선거 승리를 시작으로 마침내 2017년 정권교체를 향해서 다 함께 전진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 파기 사례를 일일이 나열하며, "약속을 지키는 새정치가 거짓말을 하는 낡은 정치를 반드시 물리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국민과의 약속을 내팽개치고 기초선거 공천을 강행하려 한다면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거짓말 정치를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을 콘셉트로 한 이날 창당 행사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민주화와 함께 산업화 부각시켰다. 구로공단 여공 출신과 중동 근로자 출신의 일반 시민을 중앙무대로 초청하는 방식으로 '산업화'를 정의했다. 동시에 고(故) 이한열 열사의 모친인 배은심 여사 등을 초청해 민주화에 빼놓지 않았다. 신당의 가치로 내세운 통합의 가치를 명확히 하려는 의도다.
 
이날 창당대회를 마친, 새정치민주연합은 중앙선관위원회의 교부필증이 발부되는 대로, 민주당과의 수임기구 간 연석회의를 통해 최종 합당을 의결할 예정이다. 새정치민주연합 관계자들은 27일 오전 첫 최고위원회의는 무리 없이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53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51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558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54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706   대한민국사랑
6082 축복(bless)의 어원은 피와 관계, 사법부와 국정원의 친일파 궤변 동조? 1 1 5285 2014.03.28(by 미개인) 철수랑
6081 [이슈분석] 안철수·박원순 다시 공동운명체로ㅡ"국민이 최대 수혜자"… 신당 최대 수혜자는 박원순? 0 1977   title: 태극기OK
6080 궁금한데요... 0 2342   남수단
6079 "이제부터 우리가 민주당"... 당명 쟁탈전 0 2111   남수단
6078 새정치민주연합 언론감시 '신종 언론탄압'-"새누리의 적반하장"...새누리당 박광흠 원내대변인 “언론 길들이기 중단” ... 0 2711   title: 태극기OK
6077 새정치민주연합 '중도' 강화 움직임에 정국 영향 '주목' 6 1 1600 2014.03.27(by OK) title: 태극기OK
6076 새정치민주연합 1호 법안은 '송파 세 모녀법ㅡ'창당 후 첫 최고위원회... "민생 중심 정치" 다짐 1 0 4583 2014.03.28(by 다산제자) title: 태극기OK
6075 간첩조작 사건 국정원 간부 자살 기도, 한 사람 잘못 아님-생명을 끊으면 안돼 0 2780   철수랑
6074 김우중의 불도저 경영 파산 잔불 남은 대우건설, 분식회계 논란- 적자 곤두박질 올해도 안갯속 0 8746   철수랑
6073 새정치민주연합(통합신당), 광역단체장 후보 ‘국민경선’ 방식 선출키로 0 1691   title: 태극기OK
6072 징병제? 모병제! 0 6149   남수단
6071 새정치민주연합 합당 마무리…'민주당' 역사속으로 1 3 3954 2014.03.26(by 소피스트) 남수단
6070 새정치민주연합 지방선거 표심공략 총력ㅡ안보·통일 강조, 보수층 공략…복지·경제민주화, 집토끼 지키기 1 1791   title: 태극기OK
6069 “새정치민주연합 세상을 바꿔라” 고함…3000여명 몰려 7 3 1552 2014.03.26(by OK) title: 태극기OK
» 새정치민주연합, 창당 완료..'정의·통합·번영·평화' 지향 ㅡ민주당 흡수 절차 마치면 '통합' 완료 1 1462   title: 태극기OK
6067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2017년 정권교체 대장정 출발 선언" 0 1403   title: 태극기OK
6066 새정치민주연합 창당대회 이모저모 1 1563   title: 태극기OK
6065 [포토] 김한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0 1261   title: 태극기OK
6064 [전문]새정치민주연합 창당선언문 0 1511   title: 태극기OK
6063 김한길 “나라와 국민”-안철수 “통합과 평화” 0 1463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