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쿠키 정치] 새정치민주연합을 창당한 안철수 공동대표의 발끝이 6·4지방선거에 맞춰지고 있다.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 선거 결과에 따라 ‘안철수 체제’의 유통기한이 정해질 가능성이 높다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이에 따라 한때 긴장감이 맴돌던 박원순 시장과는 다시 공동운명체가 됐다. 안 대표는 다음 달 2일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한다.

◇안철수·박원순, 다시 한 배 타다=안 대표의 공식임기는 내년 3월까지다. 그러나 당내에서 1년 임기에 대해 큰 의미를 두는 사람은 많지 않다. 27일로 69일 남은 지방선거 성적표에 따라 체제가 롱런할 수도 있고, 반대로 3개월 뒤 흔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안 대표의 미래는 ‘수도권 빅 2’인 서울시장 및 경기도지사 선거에 달렸다. 무공천을 결행할 경우 기초선거에서 새누리당에 패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결국 이를 만회하려면 광역시·도지사선거에서 통합 시너지를 최대한 이끌어내는 수밖에 없다. 특히 박 시장의 재선 여부가 마지노선이다.

박 시장 입장에서도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이 턱밑까지 추격해 온 상황이라 안 의원의 전폭적인 지원이 절실하다. JTBC와 리얼미터가 지난 24일 발표한 양자 대결에서 박 시장은 48.9%로 정 의원(45.7%)에게 오차범위 내에서 간신히 앞섰다. 이 조사는 서울 시민 2000명을 대상으로 유선전화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 포인트, 응답률은 6.2%였다.

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신당 창당의 최대 수혜자가 박 시장이라는 말이 나왔지만 역으로 보수층이 결집하고 있다”며 “박 시장에게 창당이 단기적으로는 이득이었으나 중장기적으로 마이너스가 되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독자 신당 포기로 안 대표의 지지율이 빠지면서 박 시장의 지지율도 함께 빠졌다는 뜻이다.

안 대표가 독자신당을 추진하면서 둘의 관계가 냉각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지금은 ‘순망치한’(脣亡齒寒·입술이 다치면 이가 아프다는 의미)이라고 할 상황이 됐다. 박 시장 측은 지난 2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희망 나눔장터에서 두 사람이 석 달 만에 회동했던 일을 계기로 안 대표의 전폭적인 지원을 기대하고 있다.

◇기초선거 무공천·기초연금·경선 룰 3대 과제=안 대표가 지방선거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기초선거 무공천 논란 봉합, 기초연금 해법, 경선 룰 확정 등을 하루빨리 마무리지어야한다. 이 문제들은 갓 탄생한 신당을 내란에 휩쓸리게 할 폭발성을 가졌다.

안 대표가 국민연금 연계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는 기초연금은 4월 임시국회가 마지막 기회다. 여야 원내 지도부는 3월 임시국회를 다음 달 18일에 폐회하고, 같은 달 19~30일 4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대정부질문은 3~8일 진행된다. 기초연금 등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다음 달 16일, 24일, 29일 세 차례 열린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엄기영 기자 eom@kmib.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278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365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357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317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3890   대한민국사랑
6089 새정치 연합의 험난하기만 한 앞 날...구태나 기득권을 버리고 나서얄텐데... 1 2203   title: 태극기미개인
6088 새정치 연합도 화합하고 지지자인 우리들도 더욱 열심히 응원하고 동참해야 한다! 0 2433   title: 태극기미개인
6087 [전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정강·정책 연설문ㅡMBC 2 2 3171 2014.03.28(by OK) title: 태극기OK
6086 靑 “기초선거 입장표명? 여의도 일에 관여 안해”…김한길·안철수 ‘반발’ㅡ박준우 정무수석 만나 항의, 국정원-기초연금... 6 0 3119 2014.03.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OK
6085 새정치연합, 공천위 구성...위원장 노웅래ㅡ선거관리위,재심위 위원장 인선 0 2671   title: 태극기OK
6084 최재천 "지방선거 패배해도 안철수 책임 아냐"ㅡ"기초선거 무공천 결과는 이제 범야권 모두의 책임" 4 2 3473 2014.03.28(by OK) title: 태극기OK
6083 새정치 연합의 본격적인 공격모드! 0 2027   title: 태극기미개인
6082 축복(bless)의 어원은 피와 관계, 사법부와 국정원의 친일파 궤변 동조? 1 1 7466 2014.03.28(by 미개인) 철수랑
» [이슈분석] 안철수·박원순 다시 공동운명체로ㅡ"국민이 최대 수혜자"… 신당 최대 수혜자는 박원순? 0 3135   title: 태극기OK
6080 궁금한데요... 0 3621   남수단
6079 "이제부터 우리가 민주당"... 당명 쟁탈전 0 3832   남수단
6078 새정치민주연합 언론감시 '신종 언론탄압'-"새누리의 적반하장"...새누리당 박광흠 원내대변인 “언론 길들이기 중단” ... 0 3899   title: 태극기OK
6077 새정치민주연합 '중도' 강화 움직임에 정국 영향 '주목' 6 1 2792 2014.03.27(by OK) title: 태극기OK
6076 새정치민주연합 1호 법안은 '송파 세 모녀법ㅡ'창당 후 첫 최고위원회... "민생 중심 정치" 다짐 1 0 6015 2014.03.28(by 다산제자) title: 태극기OK
6075 간첩조작 사건 국정원 간부 자살 기도, 한 사람 잘못 아님-생명을 끊으면 안돼 0 4597   철수랑
6074 김우중의 불도저 경영 파산 잔불 남은 대우건설, 분식회계 논란- 적자 곤두박질 올해도 안갯속 0 11824   철수랑
6073 새정치민주연합(통합신당), 광역단체장 후보 ‘국민경선’ 방식 선출키로 0 2495   title: 태극기OK
6072 징병제? 모병제! 0 8445   남수단
6071 새정치민주연합 합당 마무리…'민주당' 역사속으로 1 3 4808 2014.03.26(by 소피스트) 남수단
6070 새정치민주연합 지방선거 표심공략 총력ㅡ안보·통일 강조, 보수층 공략…복지·경제민주화, 집토끼 지키기 1 281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