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정치 첫 최고위… 무공천·당운영 싸고 온도차
김한길·안철수 빼고 서먹서먹
일부는 "답답함 느껴" 토로

  • 관련사진
  • 신당 1호 법안으로 '세모녀 법안'을 발의한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왼쪽)·안철수(오른쪽) 공동대표가 27일 서울 연희동에 사는 이인숙(61)씨 집을 찾아 위로 하고 있다. 이씨는 척추장애를 앓고 있지만 생활고로 극단적 선택을 한 '세 모녀'처럼 정부의 복지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류효진기자 jsknight@hk.co.kr
새정치민주연합이 창당 이후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속을 다졌다. 하지만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를 제외한 나머지 최고위원들 사이에선 회의 내내 어색한 분위기가 가시지 않았다. 일부 최고위원은 "서먹서먹한 나머지 답답함을 느꼈다"고 토로해 화학적 결합까지의 거친 파고를 예고했다. 

27일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회의에는 이전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9명씩 지명한 최고위원 가운데 정균환 최고위원을 제외한 17명이 참석했다. 회의 시작 전 파랑색 점퍼로 상의를 갈아입은 최고위원들은 "지방선거 승리와 2017년 정권교체 파이팅"이라는 구호를 외치고 회의를 시작했다. 두 공동대표가 가운데 좌석을 차지하고 양편으로 나뉜 최고위원들이 서로 엇갈려 앉는 등 자리 배치에도 통합의 의미를 담았다. 이어 김 대표가 "새정치민주연합의 당적을 가진 이들은 모두 너와 내가 아니라 우리다. 하나가 돼야 한다"고 특별히 통합을 주문했다. 

그러나 비공개로 전환된 회의에서는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졌다고 한다. 특히 당 운영과 현안을 둘러싸고 양측은 분명한 온도차를 보였다. 먼저 새정치연합 측이 원외 최고위원들에 대한 당직자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일반 당원의 회의 참관, 비공개 회의 전환 시 근거 규정 신설 등을 제안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한 민주당 측 최고위원은 "정당 경험이 전무한 분도 아닌데 그런 문제를 제기하니 일부러 시비 거는 것처럼 느껴졌다"고 답답해 했다.

여전히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기초선거 무공천 방침과 관련해서도 민주당 측은 현장에서 들려오는 재검토 여론을 전달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지만 새정치연합 측은 "왜 다 끝난 얘기를 하는지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양측은 또 현행 18인 체제의 최고위 규모가 비대하다는 의견을 고려해 두 공동대표를 포함한 12명의 상임 최고위원을 구성해 통상 회의를 진행키로 했다. 전체 최고위원회의는 중요한 협의사항이 있을 때만 소집한다는 방침이다.

지방선거를 진두지휘 할 선대위 체제는 물밑 논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손학규 상임고문 등 대선주자 급이 전면에 나서는 용광로 선대위가 기본 골격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외부에서 신선한 인물을 영입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title: 태극기O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255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337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331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289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3696   대한민국사랑
» 새정치 연합의 험난하기만 한 앞 날...구태나 기득권을 버리고 나서얄텐데... 1 2199   title: 태극기미개인
6088 새정치 연합도 화합하고 지지자인 우리들도 더욱 열심히 응원하고 동참해야 한다! 0 2433   title: 태극기미개인
6087 [전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정강·정책 연설문ㅡMBC 2 2 3171 2014.03.28(by OK) title: 태극기OK
6086 靑 “기초선거 입장표명? 여의도 일에 관여 안해”…김한길·안철수 ‘반발’ㅡ박준우 정무수석 만나 항의, 국정원-기초연금... 6 0 3111 2014.03.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OK
6085 새정치연합, 공천위 구성...위원장 노웅래ㅡ선거관리위,재심위 위원장 인선 0 2670   title: 태극기OK
6084 최재천 "지방선거 패배해도 안철수 책임 아냐"ㅡ"기초선거 무공천 결과는 이제 범야권 모두의 책임" 4 2 3466 2014.03.28(by OK) title: 태극기OK
6083 새정치 연합의 본격적인 공격모드! 0 2023   title: 태극기미개인
6082 축복(bless)의 어원은 피와 관계, 사법부와 국정원의 친일파 궤변 동조? 1 1 7458 2014.03.28(by 미개인) 철수랑
6081 [이슈분석] 안철수·박원순 다시 공동운명체로ㅡ"국민이 최대 수혜자"… 신당 최대 수혜자는 박원순? 0 3126   title: 태극기OK
6080 궁금한데요... 0 3619   남수단
6079 "이제부터 우리가 민주당"... 당명 쟁탈전 0 3832   남수단
6078 새정치민주연합 언론감시 '신종 언론탄압'-"새누리의 적반하장"...새누리당 박광흠 원내대변인 “언론 길들이기 중단” ... 0 3897   title: 태극기OK
6077 새정치민주연합 '중도' 강화 움직임에 정국 영향 '주목' 6 1 2792 2014.03.27(by OK) title: 태극기OK
6076 새정치민주연합 1호 법안은 '송파 세 모녀법ㅡ'창당 후 첫 최고위원회... "민생 중심 정치" 다짐 1 0 6015 2014.03.28(by 다산제자) title: 태극기OK
6075 간첩조작 사건 국정원 간부 자살 기도, 한 사람 잘못 아님-생명을 끊으면 안돼 0 4585   철수랑
6074 김우중의 불도저 경영 파산 잔불 남은 대우건설, 분식회계 논란- 적자 곤두박질 올해도 안갯속 0 11820   철수랑
6073 새정치민주연합(통합신당), 광역단체장 후보 ‘국민경선’ 방식 선출키로 0 2495   title: 태극기OK
6072 징병제? 모병제! 0 8444   남수단
6071 새정치민주연합 합당 마무리…'민주당' 역사속으로 1 3 4808 2014.03.26(by 소피스트) 남수단
6070 새정치민주연합 지방선거 표심공략 총력ㅡ안보·통일 강조, 보수층 공략…복지·경제민주화, 집토끼 지키기 1 281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