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앉아가는 대중교통 실현' 교통정책 발표

e-Bus 도입·GTX 조기 착공 노력도 약속…100억 이내서 충당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야권 통합신당인 새정치민주연합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인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이 31일 2층 버스와 2층 열차 도입을 교통 공약으로 내걸었다.

김 전 교육감은 이날 오전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 교통정책의 혁신 목표로 '앉아가는 아침'을 제시했다.

'무상버스'와 '혁신대학 네트워크 구축' 등 복지와 교육 정책에 이은 세 번째 정책공약이다.

그는 "경기도 경제활동인구 962만명 가운데 60% 정도가 매일 아침 출근전쟁을 벌인다"면서 "시간을 줄이고 편안한 출퇴근이 되려면 도로와 철도 건설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앉아서 출퇴근하는 대중교통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정책배경을 설명했다.

김 전 교육감은 경기∼서울 출퇴근 승용차의 85.9%인 '나 홀로 차량'이 출퇴근 혼잡의 주범이라고 지적하며 '앉아가는 아침' 실현 방안으로 경기이동자유공사(가칭)를 통한 공공버스와 전세버스 투입을 제안했다.

좌석 공급 확대를 위해 2년 이내에 공사버스 300대를 투입하고 이후 2년 뒤 2층 버스 약 50대를 추가로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통근전철의 혼잡을 줄이고자 2층 철도차량(Double Decker) 도입도 추진하겠다면서 이를 위해 수도권 KTX 구간 출퇴근 셔틀에 2층 열차를 운영하도록 코레일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2층 열차는 2012년 2월 28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운행을 시작한 준고속열차 경춘선 'ITX-청춘'이 모델이다.

또 인터넷에서 노선을 만들어 희망자를 모아 전세버스로 출퇴근하는 수요대응형 버스(e-Bus) 활성화, 경기도 순환버스 노선에 공공버스 투입도 제안했다.

이들 사업에 들어가는 비용은 경기이동자유공사 운영비 100억원 이내에서 충당하면 경기도 재정에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e-Bus는 공동구매 오픈마켓을 열어 수요자와 공급자를 안정적으로 연결해주면 되기 때문에 자금 투입이 필요 없다고 했다.

김 전 교육감은 "2층 버스와 2층 열차는 이미 기술적으로 검증을 끝냈다"면서 "예산도 공사 운영비에서 충당하면 되므로 경기도 전체 예산에 거의 부담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미 제시한 무상버스 사업비(2018년 기준) 3천83억원에 교통정책사업비 100억원을 합치면 도 재정상 큰 부담이지 않겠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경기도 전체 예산은 추경까지 포함하면 17조원대다. 그 속에서 3천100억원은 미미하다"고 말했다.

김문수 지사의 최대 역점 사업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의 조기 착공에도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GTX 3개 노선 가운데 A노선이 사회경제적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면서 "수요자 중심의 GTX를 건설해 도민의 실질 이용률을 높이고 이용요금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2016년 초 수서발 KTX 개통에 맞춰 경기도민의 KTX이용 편리성을 높이는 등 경제성과 공공성을 중심으로 철도사업의 우선순위를 검토해 노선 타당성을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hedgehog@yna.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482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7657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7770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549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85947   대한민국사랑
6129 노란색 고수하느라 파란색하곤 안 어울린다? 1 1 2964 2014.04.0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28 최경환, 안철수에 막말 논란 "너나 잘해"...네티즌 "어제는 만우절이라 그러셨나요?" 0 3173   title: 태극기OK
» 새정치연합 김상곤 "2층 버스·2층 열차 도입해 교통혁신"ㅡ'앉아가는 대중교통 실현' 교통정책 발표 e-Bus 도입·GTX ... 0 4012   title: 태극기OK
6126 박원순 "낙선운동이 위법?..전국민 지지 받아"ㅡ'낙선 운동 위법' 공격에 '마틴 루터 킹'으로 응수!!! 1 3331   title: 태극기OK
6125 아들 낙하산 태운 서 청원이에게 이런 말을 듣다니 진짜 낯이 뜨겁겠다! 0 3901   title: 태극기미개인
6124 새놀자당 최경환, 안철수 연설 중 “너나 잘해” 막말 논란ㅡ새정치연합, “집권당 원내대표 품격 내팽개친 몰상식한 ... 0 3158   title: 태극기OK
6123 강경투쟁은 표심을 등돌리게 만들 수도 있다는 걸 알아얄텐데... 0 2754   title: 태극기미개인
6122 새정치연합, "강경투쟁론 확산"… "수위조절 필요"... 0 2705   title: 태극기OK
6121 초치는 덴 선수구먼!ㅠㅠ그렇게 몸값 올려서 차기대선 노리나?ㅋㅋㅋ 2 0 2865 2014.04.0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20 국정원과 검찰의 불법권력 시녀 역할의 끝은? 0 3617   철수랑
6119 새누리당의 질낮은 정치공세에 대해 0 2357   title: 태극기미개인
6118 새누리, 무공천 번복 첫사과…안철수 “대통령 나와라” 1 0 3051 2014.04.02(by 소피스트) title: 태극기OK
6117 박근혜 정부는 각성하라. 0 2531   title: 태극기미개인
6116 새정치, '안철수·문재인' 지방선거 전국순회 검토 0 2621   title: 태극기OK
6115 밀실 정치는 안 하겠다는 것이쥐~^*^ 0 2920   title: 태극기미개인
6114 새정치민주연합 광역단체장 경선 ‘도덕성’ 중요 0 2634   title: 태극기OK
6113 안철수·김한길 대표 "생활임금제 전국적으로 확대하겠다"ㅡ '부천시 생활임금조례'를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 7 1 3664 2014.04.02(by 소피스트) title: 태극기OK
6112 새정치연합 광역단체장 경선룰 잠정 확정! 1 2807   title: 태극기미개인
6111 공공기관 방만경영...낙하산 인사때문.공직은 전리품이 아니란 사실을 다시 천명해야한다! 0 2802   title: 태극기미개인
6110 날아가는 새도 떨어뜨린다는 그들이 뭐가 두려워서 망설였을 것인가? 0 2873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