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초공천 여야 이견…사상 첫 다른 게임룰로 싸울듯

與 '컨벤션 효과' 차단 주력 vs 野 '정권 견제론' 띄우기

여야 '옥석 고르기' 한창…4월말 대진표 확정될 듯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오는 6월4일 열리는 제6회 동시지방선거를 두 달 남짓 앞두고 여야 모두 사활을 건 전면전 태세에 들어갔다.

불과 한 달여 전만 해도 16년 만의 3자 구도가 될 것으로 보였던 지방선거는 최근 야권 통합으로 신당이 탄생하면서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의 여야 양자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이번 선거는 19대 총선 이후 2년 만에 치러지는 전국 단위 선거이자 박근혜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을 띤 중대한 정치적 분기점이어서 여야 모두 당의 명운을 걸고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이번 선거에서 패하면 박근혜 정부 2년 차부터 정국 주도권을 야권에 상당부분 빼앗기면서 주요 국정 과제의 원만한 추진이 어려워지는 상황에 처할 수 있다.

대선과 총선에서 모두 새누리당에 패한 야당은 지방선거마저 무기력하게 내주면 야권 통합 효과가 조기에 소멸하면서 또다시 후폭풍에 시달려야 할 전망이다.

이 같은 여야의 공통된 위기의식 때문에 이번 선거는 역대 어느 지방선거보다 치열한 접전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통의 민주당과 대중적 인기를 지닌 안철수 의원의 결합이 야기한 3자 구도의 소멸은 여야의 선거 전략에도 커다란 변화를 촉발했다.

새누리당은 3자 구도 시절의 '어부지리 시나리오'가 소멸함에 따라 야권 통합 이후 안 의원에게 등을 돌린 유권자들을 최대한 끌어오는 데 주력하고 있다.

과거 안 의원 지지로 분류됐던 중도 성향 무당파 지지층을 상대로 "새 정치는 죽었다"는 메시지를 지속 발신함으로써 야권 통합신당의 '컨벤션 효과'를 조기에 차단하려는 전략이다.

새정치연합은 '정권 견제론'을 전면에 내세웠다.

행정부와 입법부를 이미 접수한 여권이 지방정부까지 장악하는 1당 독주 사태를 막아달라고 연일 호소하고 있다.

새정치연합은 또 야권 통합의 명분이었던 '기초공천 폐지'를 촉구하면서 기초 공천을 유지한 여권을 '약속 위반 세력'으로 몰아세우는 전략을 쓰고 있다.

이처럼 야권 통합 효과와 기초 공천에 대한 여야 간 엇갈린 입장이 어떤 결과로 나타날지는 이번 지방선거의 주요 변수로 여겨진다.

특히 여야가 끝내 기초공천과 관련한 정치적 합의를 이뤄내지 못한다면, 지방선거 사상 처음으로 여야가 다른 게임룰 속에서 선거를 치르게 된다. 새누리당은 기초공천을 통해 1번 후보를 내지만, 새정치연합은 기호 2번을 포기하면서 자당 성향의 후보들이 무소속 후보로 난립하는 현상을 감수해야 할 형편이다.

이밖에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엄청난 위력을 보였던 '무상 공약' 시리즈가 이번 선거에서도 효과를 나타낼지도 관심이고, 기초연금 도입 문제와 서울시 간첩 사건 증거 조작 문제도 변수가 될 수 있다.

후보 공천 진행 상황은 새누리당이 새정치연합보다 다소 빠르다.

새누리당은 광역단체장 후보 압축(컷오프) 작업을 사실상 모두 마치고 지역별로 경선에 들어갔다.

최근 창당한 새정치연합은 오는 10일을 전후로 경선 대진표를 확정하고 4월 말 광역단체장 후보 경선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오는 5일부터는 현역 지방자치단체장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가 일절 금지된다.

공식 후보 등록은 5월 15~16일 이틀간 진행되고 공식 선거운동 기간은 5월 22일 시작된다.

조기투표는 5월30일과 31일 전국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leslie@yna.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17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28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276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245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024   대한민국사랑
6149 노이즈 마케팅을 하는 최경환의 얄팍한 꼼수! 0 2932   title: 태극기미개인
6148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라! 0 3367   title: 태극기미개인
6147 최경환의 ‘반항 장애’, 안철수를 향해 “너나 잘해” 외쳐 0 4649   철수랑
6146 새정치민주연합, “뻥 뚫린 방공망, 거짓말이 더 큰 문제다” 2 2560   title: 태극기OK
6145 안철수.김한길 "4.3 해결 당 차원 화끈한 지원"ㅡ추가 유해발굴, 평화공원 3단계 사업, 4.3유적지 보전 등 약속 0 3379   title: 태극기OK
6144 새정치민주연합, 방통심의위원회 심의 요청ㅡ“MBC, 악의적 편파보도 또 방영” 6 2 3200 2014.04.03(by OK) title: 태극기OK
6143 새정치민주연합, 지방선거 후보경선에 ‘공론조사’등 4가지 방식혼용 0 3669   title: 태극기OK
6142 국정원장 남재준은 부하 뒤에 숨고, 전 국정원장 원세훈은 코미디 재판정 만들고 1 1 4599 2014.04.03(by 미개인) 철수랑
6141 박근혜 정부는 끝내 부정부패 공화국으로 가는가? 1 2808   title: 태극기미개인
6140 '위화도 회군'을 하라니...그럼 역사적으로 위화도 회군이 바람직했다는 말인가? 4 0 4838 2014.04.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39 우리는 식구 아닌가?합심해서 새정치를 이뤄가보자! 0 2663   title: 태극기미개인
6138 최경환, 안철수 국회 연설 중 "너나 잘해" 막말 '논란'...그가 진짜 비난받는 이유는!!! 0 3465   title: 태극기OK
6137 새정치연합 배심원단 무작위로 뽑는다.ㅡ경선 관련 열린우리당 선거인단 구성 방식 준용키로 1 3009   title: 태극기OK
6136 이정희 "與, 지방선거 완승하면 장기집권 개헌 시도" 1 3190   남수단
6135 최경환, 안철수에 "너나 잘해" 돌발 발언…적절했나 1 2 4436 2014.04.02(by OK) 남수단
6134 새정치민주연합, 광역단체장 경선 대진표 확정 0 3136   title: 태극기OK
6133 새정치민주연합(野), 공천룰 오늘 확정…세부규칙 놓고 신경전 0 2544   title: 태극기OK
» 6·4 지방선거 두달 앞으로…양자 대결 전면전ㅡ여야 '옥석 고르기' 한창…4월말 대진표 확정될 듯 0 2342   title: 태극기OK
6131 원내대표가 총리가 충정을 보이느라 경쟁적으로 발악하는구먼! 1 2653   title: 태극기미개인
6130 고쳐야 할 것은 국회선진화법 아닌 선거법이다! 2 2323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