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격화되고 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사실상 공약 파기를 인정하며 사과했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은 여전히 묵묵부답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최후통첩을 보내는 등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새정치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청와대 면회실을 전격 방문해 박 대통령과의 면담을 신청했다. 지난 30일 안 대표가 국회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박 대통령에 회담을 공식 제안했음에도 불구하고 반응이 없자 직접 박 대통령을 찾아간 것이다.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박정우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나 "다음 주 월요일(7일)까지 (회동) 가부만이라도 답을 달라"며 최후통첩을 보냈다. 그는 "만약 현재대로 지방선거가 치러진다면, 한 선거를 서로 다른 규칙으로 치르게 돼 매우 비정상적인 일이 될 것"이라며 "박 대통령께서 이 문제를 먼저 말씀하셨으니까 말씀하신 분이 푸는 것이 옳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의 이날 청와대 방문은 새누리당이 공약을 파기하고 이번 기초선거에서 공천을 유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미온적으로 대응하며 당의 무공천 방침만 고수하고 있는 데 대한 당내 반발과도 무관치 않다. 당내에서는 안철수·김한길 두 공동대표에게 새누리당을 강하게 압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표면적으로 여권에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공약 이행을 촉구하며 국회 안팎에서 농성을 벌이는 의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도 당 지도부로서는 압박이 될 수밖에 없다.

서울시청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는 신경민·양승조·우원식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공천의 결단은 국민과의 약속이었던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관철하기 위한 배수진의 결단이며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가 될 때 온전히 그 정신과 목적이 완성될 수 있다"며 "이를 관철하기 위해 새정치연합은 지금부터 전 당력을 집중하여 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박 대통령을 향해서도 "약속을 지키고 새정치의 시대적 흐름에 동참할 것인지 아니면 약속을 저버리고 독선과 당리당략의 정치에 안주할 것인지 조속한 시일 내에 본인의 입을 통해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회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는 오영식·윤관석·김재윤·전해철·이원욱 의원 등 새정치연합 의원 28명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김한길·안철수 대표를 중심으로 지도부는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입법화를 위한 대여협상을 즉각 제안하고 협상에 임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안 대표가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 시한으로 못 박은 오는 7일 수도권 시도당위원회와 함께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입법화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압박 수위를 높일 계획이다.

당내에선 기초선거 무공천 방침을 전당원투표제 등 공식 의결을 거쳐 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우상호 의원은 전날 성명을 통해 "기초공천제도의 폐지가 여야합의로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새정치연합의 대응에 대한 당내 이견이 존재하므로, 이에 대해서는 전당원투표로 다시 의견을 묻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 대통령이 입장을 바꿔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에 나설 가능성은 극히 낮아 보인다. 박 대통령은 여전히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새누리당도 이날 안 대표가 청와대에 면담 요청을 한 데 대해 "문전박대 정치쇼를 벌여 동정표를 얻어보겠다는 심산은 아닌지 의아하다"며 맹비난해 새정치연합과 협상에 나설 여지가 없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에 새정치연합도 지방선거에 당력을 기울여야 하는 시점인 만큼, 여권이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경우에도 계속해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문제를 쟁점화시키는 데에 부담을 느낄 것으로 보인다. 새정치연합 서울시당위원장인 오영식 의원은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입법화를 위해 7일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도, "아마 8~9일쯤 되면 이 사안에 대해서 당이 최종적인 입장을 정할 것이라고 본다. 그러면 저희도 당 차원에서 입장을 정리하고, 선거에 전면적으로 임해야 된다는 생각 갖고 있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의 공식 요청에 따라 정치혁신안을 제안하고 있는 새정치비전위원회도 기초선거 무공천 문제에 대해서는 관여하지 않기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비전위의 한 위원은 이날 '민중의소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내부에서 이미 결론을 냈다"며 "두 당대표가 반복적으로 (무공천 방침을) 확인했기 때문에, 그것을 다시 거론한다는 것은 그 내용의 옳고 그름 문제를 떠나 시의적으로 맞지 않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934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002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019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4961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0447   대한민국사랑
6169 참 박근혜스러운 식목일 행사다! 0 2360   title: 태극기미개인
6168 김 창호는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등록해라! 0 2362   title: 태극기미개인
6167 새정치연합, 서울특별시당 집행위원회 위원 20인 구성 0 3954   title: 태극기OK
6166 새정치민주연합, 새누리당 기초단체장 불법정치자금 수수의혹 밝혀야 0 2628   title: 태극기OK
6165 [단독] 새정치연합, "무소속 후보로 출마해도 지원" 0 3195   title: 태극기OK
6164 선거 때만 되면 이상한 나라가 되는 대한민국, 비정상 사건사고 0 4064   철수랑
» 기초선거 무공천 논란 격화...새정치연합, 與에 최후통첩 0 2508   title: 태극기OK
6162 '두근두근, 조마조마'…새정치연합 후보들 면접 보던 날 0 3075   title: 태극기OK
6161 김한길 대표,요즘 조금 마음에 들려한다!옳은 말이여! 2 2 3648 2014.04.0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60 구렁이 담 넘어가듯 넘어가려다 여론이 심상치 않자 뒷북치고 있는 청와대 0 2873   title: 태극기미개인
6159 새정치민주연합, 공천 룰 4가지 "최종 확정" 0 11123   title: 태극기OK
6158 바람부는 지방선거 후보자들 '선거용펀드' 0 3488   title: 태극기미개인
6157 제주 4.3을 흔들어서 재미 좀 보려고?수구꼴통! 0 2616   title: 태극기미개인
6156 내일부터 지자체장 행사,후원 금지되오니 불법 발견하시면 신고 하세요~ 0 2905   title: 태극기미개인
6155 새정치 연합,시도당도 공동위원장 체제. 0 3444   title: 태극기미개인
6154 수강동기의 칼럼(정책 아카데미 '내일'...'새로운 내일을 여는 100분') 1 1 3809 2014.04.04(by OK) title: 태극기미개인
6153 새놀자당이 자꾸만 우리한테 새민련이냐 하네! 2 1 2625 2014.04.04(by OK) title: 태극기OK
6152 친노는 지금이 집안 싸움하고 밥그릇 챙길 시점이라고 생각한단 말인가? 0 2332   title: 태극기미개인
6151 민생도 ,외교도,국가안보도 실정만 해대는 박근혜 정부는 집단 원산폭격,실시! 0 3164   title: 태극기미개인
6150 막말 빼면 시체인 새누리가 과연 응할 수 있을까? 1 2227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