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 대통령 '안철수 회동요구' 부정적 기류…청와대 "할말 없다"

7일 청와대 회의 언급 가능성도 낮아…"정치적 의도 휘말린다" 판단한듯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6일 기초공천 무공천 등 국정현안 논의를 위한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동 요구에 청와대가 7일까지 가부간 입장을 통보해줄 것을 거듭 촉구한데 대해 박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보일지 주목된다.

앞서 안 공동대표는 지난 4일 홀로 청와대 면회실을 찾아와 박준우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같은 취지의 요구를 한 바 있다.

일단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의 요구에 대해 "할말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당시 박 수석이 안 공동대표에게 "7일까지 알려드릴 수 있을지 모르기만 어쨌든 답을 드리겠다"고 언급한 만큼, 박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예정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에 대한 언급을 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도 "박 대통령이 안 공동대표의 면담 요구 내용을 보고받았고, 어떻게 할지는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안 공동대표의 면담 요구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진 만큼, 회의에서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데 좀 더 무게가 쏠린다는 관측이 많다.

이미 박 수석은 안 공동대표 면담시 "각 당이 지방선거체제로 전환하고 있는 마당에 정치적인 문제를 이야기하는 게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으며 선거가 끝난 다음에 민생문제 등을 여야를 막론해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박 대통령이 밝혀온 입장"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대통령께서는 (기초공천 폐지는) 공직선거법을 고쳐야 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여야가 합의를 이루면 거기에 따르겠다는 뜻을 갖고 있고 대통령이 결단할 사안은 아니며 여당과 논의하는 게 순서라는 입장"이라고도 했다.

기초공천 폐지는 청와대가 관여할 일이 아닌만큼 대통령이 야당 대표와 마주앉아 이야기를 나눌 의제도 아니라는 게 박 대통령의 입장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이런 만큼, 박 대통령으로서는 굳이 청와대 회의에서 여기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언급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을 거라는 관측이 나온다.

또 박 대통령이 면담 여부나 기초공천제에 대해 언급하는 순간, 이 사안은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적으로 민감한 논쟁거리가 되고 이럴 경우 안 공동대표나 새정치민주연합측이 목표한 '정치적 노림수'에 걸려든다는 게 청와대의 전반적 기류로도 읽힌다.

다만 야당 공동대표가 직접 청와대를 찾아 면담을 요구한데 대해 '모르쇠'로 일관할 경우, '정치적 불통·오만'이라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고, 청와대 수석도 "어쨌든 답을 드리겠다"고 언급한 만큼 박 대통령이 아닌 다른 인사의 입을 통해 부정적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안 공동대표에게 전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동양일보 (dynews@dynews.co.kr)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2760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43738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4839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3842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47783   대한민국사랑
6189 룰 따로 지방선거로 국민들을 더 분열시키려는 저의가 무엇인가?(사설) 0 2977   title: 태극기미개인
6188 안 철수의 오늘..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입법화 촉구 결의대회 발표 4 1 2909 2014.04.0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87 문재인 "朴대통령, 독재정권 때보다 야당 더 무시" 0 3391   title: 태극기OK
6186 김상곤 예비후보-박원순 서울시장 비공개 면담(종합) 0 2989   title: 태극기OK
6185 청와대, 안철수 회담제안 공식 거부…‘새정치민주연합 향후 대응은’ 0 3289   title: 태극기OK
6184 새정치민주연합, “TV조선 ‘돌아온 저격수다’ 폐지하라” 0 6276   title: 태극기OK
6183 청와대와 여당 하는 꼴이 개판인데 대체 뭣들 하고 있는 겁니까? 0 2943   포치블루
6182 김한길 "4월국회서 공천폐지 법안 관철시켜야"ㅡ"선거 두개 규칙으로 치르면 與 책임못면해" 2 0 3018 2014.04.07(by OK) title: 태극기OK
6181 새정치민주연합, "대통령 침묵할 권리 없다" 2 3269   title: 태극기OK
6180 새정치연합 "朴, 반쪽대한민국 선언…불통의 벽 분노" 2 0 3299 2014.04.07(by OK) title: 태극기OK
6179 박근혜 지지율 소폭 하락…새정치민주연합 지지율, 새누리와 격차 좁혀 0 5921   title: 태극기OK
6178 새정치연합 “靑, 안철수 면담 오늘까지 응답하라” 압박 0 2929   title: 태극기OK
6177 이승만의 업적, 친일파 정부 수립 2 1 5879 2014.04.07(by 약수거사) 철수랑
6176 '나몰라라' 국방부..6개월간 3대 떨어지도록 몰랐다. 0 2989   title: 태극기OK
6175 새누리당 VS 새정치민주연합 표심 전략 지방선거 공약 봇물ㅡ 0 5205   title: 태극기OK
6174 새정치연합, 무공천 출구전략 마련 분주…'지역별 국민공천' 검토 0 3441   title: 태극기OK
» 박 대통령 '안철수 회동요구' 부정적 기류…청와대 "할말 없다" 0 2960   title: 태극기OK
6172 말도 안 통하고,청와대 눈치만 보는 새무리들과 무슨 대화를 하랴? 0 3233   title: 태극기미개인
6171 지방선거 '보이콧'이란 최악의 공멸상황만은 막아야지 않겠는가? 4 2 3953 2014.04.0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70 천당과 지옥에서 모두 버림받은 유력자만 쫓는 지식인들 0 3695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