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뉴시스】박상훈 기자 = 김한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앞 걷고 싶은 거리에서 '기초선거 정당공천폐지, 국민과의 약속입니다!'라는 주제로 청년층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14.04.06. hyalinee@newsis.com 2014-04-06
【서울=뉴시스】추인영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입장표명을 요구한 시한인 7일을 하루 앞둔 가운데 이에 대한 출구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새정치연합은 무공천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이 당 안팎에서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출구전략의 일환으로 '지역별 국민공천'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 공동대표가 제1야당 대표로서는 이례적으로 청와대 민원실을 직접 방문해 면담을 요청하면서 입장표명 시한으로 제시한 7일까지 청와대가 무대응으로 일관할 경우 안 대표로서는 특단의 대책을 내놔야 하는 부담을 피할 수 없다.

김한길 공동대표가 이날 서울 홍대 앞 걷고 싶은 거리에서 열린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국민과의 약속입니다! 안철수·김한길의 약속토크'에서 "(내일까지 답이 없으면) 박 대통령도 걱정이고 내일까지 답을 달라고 한 우리도 그 다음에 어떻게 할지 걱정"이라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새정치연합 핵심 지도부는 6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안 대표가 (박 대통령의 답변을) 내일까지 기다려보고 정면으로 대응할 방안을 선택하지 않을까 싶다"며 "지역별 국민공천과 같은 방법을 통해 시민후보를 내는 방법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당 내부에서는 전략지역에서만 공천을 선택적으로 하는 '지역별 정당공천'이나 특정후보를 '내천'하는 방안을 모색해왔다. 특히 전당원투표로 방침을 다시 정해야 한다는 주장도 일각에서 제기됐지만 결국 무공천 방침을 뒤집기 위한 꼼수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에서 실현 가능성은 낮게 평가됐다.

일부 강경파 사이에서는 당 대표들이 삭발이나 단식농성 등 극단의 대책을 선택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지만 당 지도부는 전혀 효과적인 대응 방안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지도부의 한 인사는 뉴시스와 만나 "삭발이나 단식농성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새정치연합이 검토 중인 '지역별 국민공천' 역시 사실상 내천이라는 비판을 받을 소지가 있지만 공천권을 중앙당 지도부가 아닌 국민들에게 돌려줌으로써 공천폐지 방침을 피할 수 있는 명분을 얻고 후보들의 난립을 막을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서울=뉴시스】박상훈 기자 = 김한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앞 걷고 싶은 거리에서 '기초선거 정당공천폐지, 국민과의 약속입니다!'라는 주제로 청년층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14.04.06. hyalinee@newsis.com 2014-04-06

박 대통령의 기초공천 폐지 공약이행을 촉구하면서 국회 로텐더홀 농성 중인 한 중진 의원은 이 같은 방안에 대해 "결국 공천제가 무산되면 단일화를 위해서라도 그런 방안을 채택해야 될 것"이라며 "지역별로 국민배심원을 구성해서 단일화를 이루면 (단일후보를) 당이 법적으로 지지할 수 있다"고 환영했다.

당 내부에서 기초선거 무공천 방침을 놓고 갑론을박이 계속되는 가운데서도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약속이행을 촉구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다. 신경민·양승조·우원식 최고위원이 지난 4일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촉구하며 "전 당력을 집중해 싸워야 한다"고 주장한 것도 이 때문이다.

우원식 최고위원은 특히 "며칠 동안 대표들이 단호하게 싸워야 한다. 그래서 당의 명운을 걸고 하라고 한 것"이라며 "투쟁은 저 쪽(정부여당)에 대해서 (공천폐지를) 요구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여기(새정치연합)의 절박성을 국민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청래 의원은 안 대표의 '반민주적 리더십'을 지적하며 전당원투표를 통한 무공천 방침 철회를 주장하면서도 "약속을 지키겠다는 것이 가장 큰 공약이었던 박근혜 후보가 무공천 논란의 가장 나쁜 장본인"이라고 박 대통령을 비난했다.

새정치연합은 오는 7일 오후 국회 도서관에서 당 지도부와 기초선거 예비후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초공천 폐지 입법촉구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iinyoung85@newsis.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2760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43738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4839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3842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47786   대한민국사랑
6189 룰 따로 지방선거로 국민들을 더 분열시키려는 저의가 무엇인가?(사설) 0 2977   title: 태극기미개인
6188 안 철수의 오늘..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입법화 촉구 결의대회 발표 4 1 2909 2014.04.0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87 문재인 "朴대통령, 독재정권 때보다 야당 더 무시" 0 3391   title: 태극기OK
6186 김상곤 예비후보-박원순 서울시장 비공개 면담(종합) 0 2989   title: 태극기OK
6185 청와대, 안철수 회담제안 공식 거부…‘새정치민주연합 향후 대응은’ 0 3289   title: 태극기OK
6184 새정치민주연합, “TV조선 ‘돌아온 저격수다’ 폐지하라” 0 6276   title: 태극기OK
6183 청와대와 여당 하는 꼴이 개판인데 대체 뭣들 하고 있는 겁니까? 0 2943   포치블루
6182 김한길 "4월국회서 공천폐지 법안 관철시켜야"ㅡ"선거 두개 규칙으로 치르면 與 책임못면해" 2 0 3018 2014.04.07(by OK) title: 태극기OK
6181 새정치민주연합, "대통령 침묵할 권리 없다" 2 3269   title: 태극기OK
6180 새정치연합 "朴, 반쪽대한민국 선언…불통의 벽 분노" 2 0 3299 2014.04.07(by OK) title: 태극기OK
6179 박근혜 지지율 소폭 하락…새정치민주연합 지지율, 새누리와 격차 좁혀 0 5921   title: 태극기OK
6178 새정치연합 “靑, 안철수 면담 오늘까지 응답하라” 압박 0 2929   title: 태극기OK
6177 이승만의 업적, 친일파 정부 수립 2 1 5879 2014.04.07(by 약수거사) 철수랑
6176 '나몰라라' 국방부..6개월간 3대 떨어지도록 몰랐다. 0 2989   title: 태극기OK
6175 새누리당 VS 새정치민주연합 표심 전략 지방선거 공약 봇물ㅡ 0 5205   title: 태극기OK
» 새정치연합, 무공천 출구전략 마련 분주…'지역별 국민공천' 검토 0 3441   title: 태극기OK
6173 박 대통령 '안철수 회동요구' 부정적 기류…청와대 "할말 없다" 0 2963   title: 태극기OK
6172 말도 안 통하고,청와대 눈치만 보는 새무리들과 무슨 대화를 하랴? 0 3233   title: 태극기미개인
6171 지방선거 '보이콧'이란 최악의 공멸상황만은 막아야지 않겠는가? 4 2 3953 2014.04.0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70 천당과 지옥에서 모두 버림받은 유력자만 쫓는 지식인들 0 3695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