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친일의 변명과 옹호 담론

 

한국 사회에서는 아직도 ‘친일’ 문제에 대한 ‘변명’과 ‘옹호’의 담론이 상당한 힘을 갖고 있다. 일제 지배 하에서 학교나 교회, 회사를 지키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었다는 주장, 식민지 하에서는 모든 이가 크건 작건 일제에 협력하였다는 주장, 일제 지배기구 안에 들어가서 한국인을 위해 나름대로 노력하였다는 주장 등 여러 담론이 아직도 건재하다. 

 

친일에 대한 이와 같은 변명과 옹호의 담론은 언제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해방 직후에는 친일 문제에 대해서는 비판과 매도의 담론이 강력하였다. 당시에는 변명과 옹호 담론은 들어설 자리가 없었다. 그러나 1949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가 좌절된 이후, 변명과 옹호 담론은 강력한 힘을 갖게 되었다.

 

처음엔 반성의 빛도, 나중엔 말 바꿔 갖은 변명을

 

제헌국회는 헌법을 만든 뒤 가장 먼저 ‘반민족행위처벌법’을 만들었고, 이에 따라 반민특위가 1949년 초 구성되었다. 그만큼 친일청산 문제는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었다. 당시 반민특위에 체포된 이들도 처음에는 일제에 협력했다는 사실에 대해 부끄럽고 죄송하다는 말을 하면서 반성의 빛을 보이기도 하였다. 어떤 이는 생계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일제에 협력하였다면서 “과거를 악몽과 같이 생각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1949년 6월 이승만정부가 반민특위를 무력화시키고 반민특위의 인적 구성을 완전히 바꾸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반민특위에서 조사를 받던 이들은 이제는 보다 적극적으로 자기변명과 합리화를 시도하고 나섰다.

 

한 친일 관료는 자신은 총독부의 지시를 받아 행정에 참여했지만, 민족을 위하여 일하려고 노력했으며, 심지어 총독부 정책에 반대하며 저항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어떤 관료는 자신들은 당장 국권을 회복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서서히 실력을 기르면서 민족을 지도하고 기회가 오기를 기다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총독부로부터 일급 친일파로 인정되어 중추원 참의로 임명된 어떤 이는 자신이 이를 거절하면 배일혐의자로 볼까봐 어쩔 수 없이 이를 수락했다고 주장했다.

 

종교인, 특히 목사로서 일제말기에 신사참배나 황민화정책에 적극 협력한 이들은 자신들이 신사참배를 반대하였다면 교회를 유지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그들은 신사참배는 본의가 아니었으며, 일제 정책에 순응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주장하였다. 어떤 목사는 일제 경찰의 밀정 혐의까지 받았는데, 그는 이를 극력 부인하였다.

 

총독부 기관지였던 매일신보에 근무한 한 언론인은 생계를 위해 어쩔 수 없이 매일신보에 근무하였다고 변명하였다. 매일신보 간부로서 지원병을 독려하기 위한 강연을 하고 다닌 이는 “화랑도 정신으로 대동아전쟁을 완수하자”는 의미로 강연을 하였을 뿐이라고 주장하기도 하였다.

 

1946년 반민특위 좌절로 상황 반전 후 지금까지

 

친일에 대한 변명 가운데에서 백미라 할 수 있는 것은 역시 이광수의 고백서였다. 그는 반민특위에 체포되어 온 뒤 1949년 2월에 쓴 이 고백서를 통해 이렇게 변명했다. “1941년 12월 8일 대동아전쟁이 일어나자 나는 조선민족이 대위기에 있음을 느끼고, 일부 인사라도 일본에 협력하는 태도를 보여줌이 민족의 목전에 임박한 위기를 모면할 길이라 생각하고, 기왕 버린 몸이니 이 경우에 희생되기를 스스로 결심하였다.”

 

반민특위의 피의자들은 특히 1949년 6월 이후 바깥 상황이 바뀌는 것을 알고 자기변명을 적극적으로 시도하였다. 그리고 처음에는 그들의 죄상을 고발하였던 증인들도 말을 바꾸기 시작하였으며, 그들 주변 사람들은 그들을 옹호하는 청원서를 내기 시작했다. 사실상 이러한 상황을 유도한 반민특위의 새로운 검찰부는 그해 가을부터 “개전의 정이 현저하다”는 이유로 그들 대부분에게 기소유예 처분을 내리기 시작했다.

 

결국 반민특위에서의 친일파 처벌은 이렇게 무산되었다. 그 이후, 친일에 대한 변명과 옹호의 담론은 현실 속에서 상당한 힘을 갖게 되었다. 그리고 그 담론은 오늘날에도 재생산되면서 여전히 힘을 발휘하고 있다. <글 : 박찬승 한양대 사학과 교수>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4.07 10:41
    이 승만이로 인한 반민특위 해체로 우리나라의 운명은 이렇게 망가져버렸습니다.
    이렇게라도 살만해 진 게 이 승만이 덕이고 다카키 마사오 덕이란 말들을 어르신들은 하시지만 ,
    그들이 아니었다면 더 인간적으로 잘 살게 됐을 거란 생각들을 못하시니 원~
    군주제로,식민지로 워낙 죽을 고생을 한 그 분들에겐 이만큼이라도 감지덕지일지 모르나 ...
    이제 어디 사람 사는 꼴이랍니까?
    극복대상이었던 친일 매국노들의 손아귀에 놀아나고 오히려 그들의 종처럼 살고 있으니...
    돈의 노예들이 되어 짐승처럼 살아가는 꼴이라니~ㅠㅠ
  • ?
    약수거사 2014.04.07 13:43
    조병옥 박사의 Pro-Jap과 Pro-Job을 아나요? 1920년대 후반 부터 1945년 해방까지, 국내 독립운동은 그 씨가 마릅니다. 당시 국내에 있던 조선인들에게, 즉 1910년대 후반 부터 그 이후에 태어난 세대에게, 일본이 그들의 조국이었습니다. 물론 이런 점을 극복하고 장준하, 김준엽 같이 황군을 탈출하고 광복군으로 간 훌륭한 분들도 있습니다. 1933년생이신 저의 선친은 해방때까지 자신의 조국은 일본이었습니다. 그리고 해방 후, 비로소 한글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6.25가 나자 17세에 소위 계급장을 달고 전쟁에 나갔고, 폐허 속에서 부모모시고, 동생들 가르치고 시집장가 보내고, 또 자식들 가르치고 사셨습니다. 그런 그분들에게 친일파를 운운할 수 있을까요? 지금의 생존자들은 대개 1920년대 이후 출생하신 분들입니다. 김광진 의원이 백선엽 장군에게 '민족반역자'운운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저는 김광진에게 물었습니다. "네 할아버지는 창씨개명 안했느냐고?"
    친일파 청산 분명히 중요합니다. 그러나 Pro-Jap과 Pro-Job은 구분되어야 합니다. 이승만의 친일정부란 논리도 Pro-Job에서 다시 논의되어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856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953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879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882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9258   대한민국사랑
6189 룰 따로 지방선거로 국민들을 더 분열시키려는 저의가 무엇인가?(사설) 0 2035   title: 태극기미개인
6188 안 철수의 오늘..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입법화 촉구 결의대회 발표 4 1 2212 2014.04.0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87 문재인 "朴대통령, 독재정권 때보다 야당 더 무시" 0 2527   title: 태극기OK
6186 김상곤 예비후보-박원순 서울시장 비공개 면담(종합) 0 2028   title: 태극기OK
6185 청와대, 안철수 회담제안 공식 거부…‘새정치민주연합 향후 대응은’ 0 2354   title: 태극기OK
6184 새정치민주연합, “TV조선 ‘돌아온 저격수다’ 폐지하라” 0 5353   title: 태극기OK
6183 청와대와 여당 하는 꼴이 개판인데 대체 뭣들 하고 있는 겁니까? 0 2083   포치블루
6182 김한길 "4월국회서 공천폐지 법안 관철시켜야"ㅡ"선거 두개 규칙으로 치르면 與 책임못면해" 2 0 2124 2014.04.07(by OK) title: 태극기OK
6181 새정치민주연합, "대통령 침묵할 권리 없다" 2 2440   title: 태극기OK
6180 새정치연합 "朴, 반쪽대한민국 선언…불통의 벽 분노" 2 0 2423 2014.04.07(by OK) title: 태극기OK
6179 박근혜 지지율 소폭 하락…새정치민주연합 지지율, 새누리와 격차 좁혀 0 4514   title: 태극기OK
6178 새정치연합 “靑, 안철수 면담 오늘까지 응답하라” 압박 0 2072   title: 태극기OK
» 이승만의 업적, 친일파 정부 수립 2 1 4763 2014.04.07(by 약수거사) 철수랑
6176 '나몰라라' 국방부..6개월간 3대 떨어지도록 몰랐다. 0 2143   title: 태극기OK
6175 새누리당 VS 새정치민주연합 표심 전략 지방선거 공약 봇물ㅡ 0 4173   title: 태극기OK
6174 새정치연합, 무공천 출구전략 마련 분주…'지역별 국민공천' 검토 0 2284   title: 태극기OK
6173 박 대통령 '안철수 회동요구' 부정적 기류…청와대 "할말 없다" 0 2189   title: 태극기OK
6172 말도 안 통하고,청와대 눈치만 보는 새무리들과 무슨 대화를 하랴? 0 2398   title: 태극기미개인
6171 지방선거 '보이콧'이란 최악의 공멸상황만은 막아야지 않겠는가? 4 2 3154 2014.04.0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70 천당과 지옥에서 모두 버림받은 유력자만 쫓는 지식인들 0 2893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