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CBC뉴스=유수환 기자] 청와대가 7일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의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등에 관한 영수회담 제안에 대해 거부 의사를 통보한 가운데, 향후 야당의 대응 방식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박준우 정무수석비서관이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안철수 대표를 직접 예방해 회담 제안을 공식적으로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안철수 김한길 공동대표는 “지금 대통령이 제1야당 대표를 만난다고 해서 누가 선거개입이라고 하거나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겠느냐”라며 회담제안을 거부한 박 대통령을 비판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박 수석이 지난 4일 만났을 때와 같은 내용을 반복했다"며 "사과나 양해가 아닌 걸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는 청와대의 회담제안 거부에도 불구, 곧바로 정당공천 폐지 철회로 선회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현장에서 정말 많은 어려움 겪고 계시다는 것 잘 알고 있다. 저도 지역에서 많은 분들 뵙고 말씀 듣고 있다. 대표로서 진심으로 마음이 아프다”고 말하면서도 “국민이 심판해 주실 것이다. 약속 지키는 후보를 선택해 주실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누가 국민을 두려워하고 존중하는 후보인지, 그리고 또 누가 국민을 무시하고 기만하는 후보인지 국민들은 판단해 주실 것”이라며 무공천 공약 철회를 일축했다. 하지만 새정치연합 지도부의 이 같은 입장과는 달리 당 안팎의 반발은 갈수록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신경민-정청래 의원은 이미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정당 공천 폐지 의사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청래 의원은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당원의 70% 이상이 지금 무공천을 철회해야 한다. 그리고 지역구 의원들은 거의 100% 그런 입장이기 때문에 명분도 중요하지만 당대표가 당원과 뜻이 달라서야 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정청래 의원은 “지금 3천여명의 기초단체장, 기초의원 후보들은 시쳇말로 ‘우리 다 죽는다’ ‘우리가 마루타냐’라는 이런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이시종 충북지사 역시 이날  충북도청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여야 정치권이 지방선거에서 각자 다른 룰로 싸우면 여야 모두 역사에 큰 죄를 짓게 될 것"이라며 기초 무공천 철회를 촉구했다.
 
이 충북지사는 새정치연합 수뇌부를 겨냥하며 "한쪽은 약속을 어기면서 2대1의 유리한 싸움을 하려 하고 한쪽은 '자살골'을 넣겠다는 것인데 말이 되느냐"고 일침을 가했다.
 
실제 현행 선거법(공직선거법 88조) 상 광역단체장 후보가 무소속 후보로부터 지원을 받거나 반대로 지원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새정치연합 후보 상호간 선거운동이 불가해지면서 무공천 전략은 기초선거 외에 광역선거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때문에 무공천을 놓고 새정치민주연합 내부 갈등은 갈수록 고조될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당 내부의 기초 공천 폐지와 관련한 입장이 좁혀지지 않을 경우 최악의 경우 ‘선거보이콧’의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새정치민주연합 민병두 의원은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근혜 대통령이 거짓약속을 반성하고 기초공천 폐지를 이행하도록 하는 방법은 단 하나 지방선거 전면 보이콧"이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농성이나 단식 갖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며 "새정치민주연합이 그 정도 결기를 갖지 않으면, 정치에 대한 신뢰도 민주주의 회복도 기약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다만 민 의원의 이 같은 입장은 무공천 철회를 주장하는 이들도 반대하고 있기에 쉽게 이뤄지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청래 의원은 민병두 의원이 '지방선거 보이콧'을 주장한 데 대해선 “실현 가능성도 제로(0) 퍼센트일 뿐 아니라 그렇게 해서는 절대 안 된다”며 “그것은 무공천보다 10배, 100배 더 큰 혼란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CBC뉴스 유수환 기자 press@cbci.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16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24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57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49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7811   대한민국사랑
6189 룰 따로 지방선거로 국민들을 더 분열시키려는 저의가 무엇인가?(사설) 0 2028   title: 태극기미개인
6188 안 철수의 오늘..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입법화 촉구 결의대회 발표 4 1 2196 2014.04.0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87 문재인 "朴대통령, 독재정권 때보다 야당 더 무시" 0 2501   title: 태극기OK
6186 김상곤 예비후보-박원순 서울시장 비공개 면담(종합) 0 2009   title: 태극기OK
» 청와대, 안철수 회담제안 공식 거부…‘새정치민주연합 향후 대응은’ 0 2331   title: 태극기OK
6184 새정치민주연합, “TV조선 ‘돌아온 저격수다’ 폐지하라” 0 5334   title: 태극기OK
6183 청와대와 여당 하는 꼴이 개판인데 대체 뭣들 하고 있는 겁니까? 0 2072   포치블루
6182 김한길 "4월국회서 공천폐지 법안 관철시켜야"ㅡ"선거 두개 규칙으로 치르면 與 책임못면해" 2 0 2102 2014.04.07(by OK) title: 태극기OK
6181 새정치민주연합, "대통령 침묵할 권리 없다" 2 2433   title: 태극기OK
6180 새정치연합 "朴, 반쪽대한민국 선언…불통의 벽 분노" 2 0 2393 2014.04.07(by OK) title: 태극기OK
6179 박근혜 지지율 소폭 하락…새정치민주연합 지지율, 새누리와 격차 좁혀 0 4483   title: 태극기OK
6178 새정치연합 “靑, 안철수 면담 오늘까지 응답하라” 압박 0 2035   title: 태극기OK
6177 이승만의 업적, 친일파 정부 수립 2 1 4685 2014.04.07(by 약수거사) 철수랑
6176 '나몰라라' 국방부..6개월간 3대 떨어지도록 몰랐다. 0 2119   title: 태극기OK
6175 새누리당 VS 새정치민주연합 표심 전략 지방선거 공약 봇물ㅡ 0 4129   title: 태극기OK
6174 새정치연합, 무공천 출구전략 마련 분주…'지역별 국민공천' 검토 0 2258   title: 태극기OK
6173 박 대통령 '안철수 회동요구' 부정적 기류…청와대 "할말 없다" 0 2182   title: 태극기OK
6172 말도 안 통하고,청와대 눈치만 보는 새무리들과 무슨 대화를 하랴? 0 2373   title: 태극기미개인
6171 지방선거 '보이콧'이란 최악의 공멸상황만은 막아야지 않겠는가? 4 2 3114 2014.04.0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170 천당과 지옥에서 모두 버림받은 유력자만 쫓는 지식인들 0 2876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391 Next
/ 391